Xp
KBL
/ / /
Xpert
강동희에 대해서 저만 이율배반적인가요
 
8
  3235
2020-09-11 17:32:46

머리로는 배신자다, 절대 복권되서는 안된다라고 하지만 마음으로는 안스럽고 사람좋아 거절 못하고 겁많았던 그가 참 불쌍하여 연민이 가는 저를 봅니다.

프로리그가 생기기전부터 농구대잔치때부터 너무 좋아했었습니다. 후에 그의 영광을 빼앗아간 이상민을 싫어했었죠. 컴퓨터가드라는 별명에 걸맞게 뭔가 강동희보다 비인간적이었고 던 현란해보였습니다. 그래서 강동희가 전성기에서 내려오고 기아가 더이상 절대강자가 아니게 되었을때도 애써 인정 못하기도 했었습니다.

강동희의 승부조작이 농구에 끼친 해악이 너무 큼을 아는데도 어린 시절의 추억때문인지 이성적으로만 보아지지 않는 저의 이율배반적인 모습을 봅니다. 승부조작한 자는 절대 농구판에 다시 발을 들여서는 안되다고 목소리를 높이다가도 한국 농구에서 그의 레코드에 모두 줄이 가있는 모습을 보면 서글퍼지는고 농구관련 일은 못하더라도 레코드라도 인정되고 적어도 그 레코드를 언급할때라도 이름이 불려질 수 있는 정도는 안될까 자꾸만 헛된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 글을 읽고 쓸데없는 소리 집어치우라고 하실 분들도 있을거 같습니다. 그저 저의 이율배반적인 양가감정에 대해서 나누었을 뿐입니다. 저 같은 분 없으신지 해서요. 스스로도 이런 모습이 정말 해석이 안되네요.


28
Comments
2020-09-11 17:41:36

공감합니다. 저도 같은 감정이 듭니다.
제대로 뉘우친다고 봅니다만 아닌 분들고 계실 수 있는 것 같습니다.

Updated at 2020-09-11 17:51:28

레코드 인정은 말도 안되죠.

2020-09-11 18:06:24

저도 같은생각 입니다.

2020-09-11 18:08:32

저는 어디서도 보고 싶지 않네요

2020-09-11 18:22:30

저는 다시는 보고싶지않지만, 선수 강동희는 역대 최고의 포인트가드였다고 생각합니다.

2020-09-11 18:57:06

저도 그 승부조작에 관련된 비하인드 스토리나 이런거 봤었을때 참 화가나면서도 안타까웠고, 지금 글에서 표현하신 그대로의 감정을 가지고 있습니다. 참 뭐라고 할말이 없네요... 그저 안타깝습니다.

Updated at 2020-09-11 19:19:51

저도 허동택의 트리오의 열렬한 팬이었고 아직도 어린시절 농구대잔치를 못잊지만

KBL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강동희에 대한 모든것은 부정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승부조작혐의가 유죄인 이상 그 행위는 프로스포츠의 근간을 부정하는것이기 때문입니다.

2020-09-11 19:20:08

팬이었지만, 그래서 승부조작은 더 용서할 수 없죠

2020-09-11 19:22:25

스타1의 마XX 등 승부조작범들 절대 용서 안 하고 다시는 그 판에 기웃거리지 말았으면 합니다. 그런데 강동희는 조작이 얼마나 중범죄인지도 몰랐던 것 같고, 진짜 사람이 착하고 거절을 못해서 당한 것 같습니다. 허재도 처음 그 소식 들었을 때 절대 그럴 사람 아니라고 안 믿었었죠. 기본적인 인성 자체는 나쁜 사람이 아니었기에 부정방지 교육 강사로도 나가고 주변사람들도 사과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등 도와주려고 하는 것 같네요. 그저 안타깝습니다.

2020-09-11 20:00:15

전혀요 그냥 농구판 최악의 인간이라고 생각합니다.

2020-09-11 20:53:19

게임 스포츠긴 했지만 20대 30대에게 가장 인기 많았던 종목인 스타크래프트 리그가 승부조작 여파로 사라졌는데 여론이 좋을리가 없을거 같아요 물론 저도 제가 한창 좋아했던 선수가 승부조작했다면 꽤나 동정이 갔을거 같습니다 감정이란게 그렇죠

2020-09-11 21:32:35

돈 받고 승부조작을 해도 거물들이 친구니 복귀각을 잴 수 있네요. 강동희 씨가 좋은 일을 하는 건 의미있다고 생각하고 본성이 악한 사람이라고도 생각하진 않지만 농구 인기가 없으니 패거리 문화를 끼고 복귀각 재는 건 대단히 기분 나쁩니다.

Updated at 2020-09-12 00:24:43

전혀. 승부조작을 온정 때문에 했다는 건 말이 안 됩니다.

1
Updated at 2020-09-12 02:03:11

사람이 살면서 잘못하거나 실수안하는 사람이 있나요?   뭐 본인들은 그럴일 없다고 한다면  강동희 죽어라 미워하는거 이해는 합니다. 하지만   전 그정도로 도덕적이진  못한거 같고.  강동희가 충분히 좋은일도 많이 하는거 같으니  한번정도는  용서해주고 싶네요. 

2020-09-12 03:32:56

승부조작은 실수라고 부를 만한 성질의 것이 절대 아닙니다. 프로스포츠의 근간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매우 큰 중범죄입니다. 그리고 ‘너희들 중에 잘못이 없는 자만 돌을 던져라’ 같은 말이 과연 이러한 중범죄에도 적용이 될 수 있을까요? 사람 생각은 제각각이니 존중은 하겠지만 동감은 절대 안되는 댓글입니다.

2020-09-12 07:24:00

전형적인 빠가 까를 만드는 유형의 댓글이네요. 승부조작을 그냥 누구나 할 수 있는 실수 따위로 취급한다는 건 농구를 떠나서 적어도 그 사람이 건전한 스포츠의 순수성을 지향하는 팬이라면 절대 받아들일 수 없는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강동희에 대해 아무 감정이 없는 사람으로서 개인적인 의견을 말하자면 본인이 좋아하는 유명인을 옹호하고 싶다고 이런 식으로 범죄자에 대해 정당한 비판을 하는 사람들의 인격과 행동을 과장하면서 비아냥거리는 건 지나치게 몰지각한 행동인 것 같네요. 위에 강동희를 용서하지 못한다는 댓글들이 마음에 안 드셨던 거 같은데 용서는 배려의 영역이지 강요의 영역이 아닙니다. 그리고 님한테는 다른 사람에게 용서를 강요할 자격이 없고요.

본 코멘트는 운영원칙 위반으로 삭제되었습니다.
2020-09-12 09:05:02

승부조작이 고작 실수인가요? 허허...

2020-09-12 20:42:53

고작 이라고 한적 없는데요??     중대한 범죄인 만큼 그에 상응하는 벌을 충분히 받았다고 생각합니다만?  징역까지 살고 지금도 여러분 같은 분들이 죽자고 비난을 하고 있지요. 아마 죽을때가지 여러분 같은 사람들이 많겠지요.  그정도의 중범죄입니까???     한평생 손가락질 당하면서 살아야 한다고요? 

2020-09-13 21:05:34

전문 스포츠인으로서 승부조작은 평생 손가락질 당하면서 살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본 코멘트는 운영원칙 위반으로 삭제되었습니다.
2020-09-12 12:12:58

댓글이 너무 공격적이네요.

 

남의 감정과 생각이 다른거면 다른거지. 왜 정성스레 글쓴분 글에 '헛된' '쓸데없는' 이라는 단어를 써가면서

그렇게 표현하는건지

2020-09-12 10:36:57

저도 좀 그래요..선수 시절 워낙 열광했던 기억이 있어서....

2020-09-12 12:29:27

저는 강동희 선수시절부터 농구를 봐왔으며 솔직히 좋아하는 선수도 아니었습니다.

감독시절 승부조작이 절대 아니라고 말하다가 구속되는거 보면서 정말 쌍욕도 많이 했었습니다.

 

이번 인터뷰게임을 보면서 인터뷰중 가장 공감했던 멘트는 정확한 단어들은 기억이 안나나 내용상으론

- 잘못한거 맞다. 사과해야 한다. 그 사과에 대해서 받아주지 않더라도 받아들이고 살아야 한다.

였습니다.

 

 일단 강동희는 죄를 지었고 그 죄에 대한 처벌은 다 받고 나온 사람입니다.

진정한 반성까지 한건지 아니면 그런척 하는건지는 아무도 모르는 겁니다만

확실한 건 법적처벌은 다 받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앞으로 이 사람이 방송이든 농구계든 복귀를 시도하더라고 비판은 할 수 있으나 비난을 할 수 있는건 아니라고 생각해요.

 

무슨 일이나 행동을 해도, 넌 전에 나쁜짓 한놈으로 프레임을 씌우고 다른 것들은 다 무시하고 비난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죄를 지었다고 평생 죄인으로 낙인찍고 반성하게 갱생할 가능성조차 짓밟는건 너무 잔인한 사회아닌가 싶어서요. 

 

기회를 주자. 응원한다. 이런 뜻이 아닙니다. 저도 그를 응원하거나 하는 건 아닙니다.

 

적어도 죄에 대한 처벌까지 받은 사람을 그 죄로 계속 프레임을 씌우지는 않고 바라보려고 합니다

 

다만 그래도 그게 싫으신 분들이 외면하고 무시하는 것은 받아들여야 될 가혹한 숙명이겠죠.

세상은 생각보다 잔혹하고 남에겐 냉정한게 현실이긴 할테니까요..

 

저는 조용히 지켜보겠습니다.

 

 

 

 

 

 

 

 

2020-09-12 13:59:22

저도 그런 편에 속해서 저는 선수로의 커리어와 감독으로의 커리어를 별개로 봅니다. 

2020-09-12 20:21:53

충분히 이해는 할수있습니다

전 스타를 지금까지도 보고있을 정도로 학창시절떄는 정말 광적으로 좋아했었고

벌써 거의 20년가까이 본거 같은데

지금도 아직도 마재윤을 포함한 승부조작범을 용서 못합니다

 

그 사건만 없었다면 단 1,2년이라도 리그가 유지가 되었을거고

그당시에 아시안게임에 e스포츠 항목이 추가될수있는 기회였지만 그 사건으로 인해서 물거품이 되었다고

이영호 선수가 개인방송에서 썰을 풀었었죠(이영호 이제동이 바쁘게 다녔다고...)

2020-09-13 21:34:13

스포츠(정신)의 기본 조차 안되있는 사람이라 그만 봤으면 합니다

2020-09-15 12:01:01

승부조작범을 용서요??

농구판 근처도 얼씬거리면 안됩니다.

 

그럴꺼면 농구 왜 봅니까??

그냥 프로레스링 보지..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