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NBA Maniazine
/ / / /
Xpert
클러치 지표에 대한 몇 가지 의견(clWPA, 클러치 야투율)
 
36
  2936
Updated at 2020-10-05 11:54:19
먼저 짧은 식견으로 글쓰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

일단 결론부터 말하면 제 사견으로는 clWPA가 클러치 상황에 승리에 기여하는 정도를 판별하는 단일지표 중에는 가장 신뢰할만하다고 봅니다.

물론 현 시점 어떤 스탯도 단일 지표로 모든 걸 대변하진 못합니다. 그건 확실해요. 허나 단일지표만 놓고보면 clWPA가 그래도 승리기여 판별에는 신뢰도가 높은 편이라 봐요.

물론 clWPA도 슈터의 버저비터에 대한 가중치가 너무 높아서 반드시 kWPA로 sorting을 해줘야만 합니다. 안그러면 캐치 슈터가 순위에 오르는 경우가 많거든요.

그래서 kWPA가 일정수준 이상인 선수들을 먼저 골라낸 후 clWPA를 비교해야 어느정도 우리가 생각하는 것과 부합하는 지표가 됩니다.

clWPA가 3쿼터 후반부터의 지표라 클러치 스탯으로 안 좋다는 의견도 있으나, clWPA는 승률가중치를 두는 지표라서 경기종료에 가까워질 수록 가중치가 높아지는 개념입니다(일반적으로). 

즉, 3쿼터 후반보다는 버저비터의 가중치가 월등히 높기 마련이라 clWPA가 클러치 상황을 대변못한다 보긴 어려워요.

WPA를 전 한국말로 승리기여도라 부릅니다. 승리에 기여한 정도를 판별하는 스탯이고, clWPA는 클러시 상황에서 승리에 기여한 정도를 판별하는 스탯이죠.

효율이나 기타 능력을 판별하는 게 아니라, 효율을 떠나 이 선수가 얼마나 승리에 기여했느냐를 따지는 스탯입니다. 야투효율이 더 좋다해도 승리에 기여하는 정도는 낮을 수 있고, 야투효율이 낮다 해도 승리에 기여하는 정도는 높을 수 있죠.

이런 부분을 감안해 제공하는 스탯이라 당연히 효율지표는 아닙니다. WPA를 효율지표로 보면 안되는 이유가 여기에 있고, 그래서 WPA가 높다고 클러치 능력, 효율이 정말 좋은 선수라는 의견은 당연히 맞지 않습니다.

WPA는 승리에 기여한 정도를 판별하는 스탯이니까요. 

간혹 이 부분에서 혼동하시는 경우가 있는 것 같아요. WPA는 효율지표가 아닙니다. 이 부분을 감안하시고 스탯을 보셔야만 합니다.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예시로 들 선수는 조엘 엠비드와 요키치입니다.

이번시즌 농구팬 중 누구를 붙잡고 물어봐도 둘 중 정규시즌 클러치 활약이 대단했던 선수를 꼽으라면 백이면 백 요키치를 꼽을 겁니다.

그만큼 요키치의 클러치 활약은 팬들의 가슴 속에 깊이 각인되어 있죠.

그런데 클러치 활약을 1차 스탯으로 보면 재미난 현상이 관찰됩니다. 



* 엠비드 클러치 스탯(5분, 5점차 이내)
19-20 시즌: 정규시즌 3.8 득점, 1.8회 야투 시도, 53.2% 야투율, 46.2% 3점 성공률(0.5회 시도), 87.5% 자유투 성공률(1.8회 시도)

* 요키치 클러치 스탯(5분, 5점차 이내)
19-20 시즌: 정규시즌 3.4 득점, 2.4회 야투 시도, 51.0% 야투율, 28.6% 3점 성공률(0.5회 시도), 82.6% 자유투 성공률(1.1회 시도)


정규시즌 1차스탯(턴 오버 제외)으로만 보면 누가 뭐라해도 엠비드가 앞섭니다. 적은 야투시도에도 뛰어난 클러치 효율을 보여줬고, 자유투 시도도 더 많고 성공률도 더 높습니다.

엠비드는 클러치 야투효율만 보면 정규시즌은 끝판왕이라 봐도 무방한 기록을 보여줬죠. 엠비드의 3.8 득점은 20 경기 이상 소화한 선수중 2위입니다.

여러모로 대단한 기록을 보여줬죠.

허나 우리는 요키치가 더 좋은 클러치 활약을 보여줬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단순히 요키치가 더 주목받아서였을까요? 아닙니다.

차이는 턴 오버에서 나옵니다. 

엠비드는 정규시즌 클러치 상황 0.5 턴 오버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20경기 이상 소화한 선수 중 공동 3위입니다.

반면, 요키치는 0.2 턴 오버를 기록했죠.

엠비드는 팀을 승리로 이끈만큼, 결정적인 턴 오버로 팀을 패배로 이끌 기도 했습니다. 반면, 요키치는 적은 턴 오버로 안정적으로 팀을 승리로 이끈 경우가 많았죠.

그래서 클러치 1차 스탯으로 판별할 때는 야투 효율만 보는 게 아니라, 야투 시도(일정 수준 이상의 야투시도를 했는가), 턴 오버(얼마나 포제션을 까먹었는가), 자유투 시도를 꼭 함께 고려해야 합니다.

그러지 않고 야투효율로만 보면 위와 같은 오류를 범하기 십상이니까요. 야투 시도가 상대적으로 적고, 턴 오버가 많았던 선수가 야투효율이 엄청났다고 클러치 활약이 대단했다는 오류를 범하기 쉽다는 겁니다.

반면, WPA를 비교해보면 조금 다른 결과가 나옵니다. 특히 clWPA 말이죠.


* 엠비드 WPA
19-20 시즌: 정규시즌 WPA 3.49(클러치 WPA 1.69)

* 요키치 WPA
19-20 시즌: 정규시즌 WPA 4.49(클러치 WPA 2.85)


WPA 차이도 크지만, 특히 clWPA 차이가 월등히 납니다. 이런 차이가 발생한 이유는 요키치가 엠비드에 비해 적은 턴 오버로 결정적인 슈팅성공이 많았기 때문입니다.

2분 이내 3점차 상황만 비교해보면, 

엠비드는 1.9 득점, 0.7개 야투 시도, 50% 야투율, 40% 3점 성공률(0.3개 시도), 1.2개 자유투 시도(90.0% 성공률)을 기록했습니다. 엄청나죠.

반면, 요키치도 1.6 득점, 1.0개 야투 시도, 60% 야투율, 25% 3점 성공률(0.2개 시도), 0.5개 자유투 시도(83.3% 성공률)을 기록했습니다.

야투율이 대단해도 3점 성공률, 자유투 성공률, 득점을 감안하면 엠비드가 요키치에 비해 뒤떨어지지 않는 활약을 보여줬죠.

허나, 이 상황에서 범한 턴 오버는 여전히 엠비드가 0.3개, 요키치가 0.1개로 차이납니다. 

즉, 1차스탯 비교에선 턴 오버를 고려해야 비로소 요키치가 더 나은 선수였다는 판별을 할 수 있는 거죠. 그리고 clWPA는 포제션 당 턴 오버를 고려한 스탯입니다.

그래서 위와 같이 턴 오버 차이로 클러치 효율이 발생한 선수들의 승리기여도를 구별해주는 지표도 되죠.

전 clWPA가 모든 것을 대변하는 지표라 보지도 않고, 이 스탯 또한 단순 승리 기여도를 보여줄 뿐 효율이나 위력을 드러내는 지표는 아니라 생각합니다.

이번시즌 디본테 그라함이 압도적인 clWPA(2.93, 리그 3위)를 기록했다 해서 우리가 이 선수를 요키치-크리스 폴보다 나은 클러치 옵션이라 보진 않는 것처럼, clWPA도 모든 것을 대변하는 지표는 아니에요.

승리 기여도는 말 그대로 그 팀 내에서의 승리 기여도니까요. 즉, WPA를 보실 때는 그 팀 내 상황으로 국한해서 봐야한다는 겁니다. 

단순히 이 팀을 얼마나 이기게 했느냐를 따지는 것이라, 그 팀이 강팀일 때는 굉장히 효율적인 지표이지만 약팀일 때는 상대적으로 가치가 떨어질 위험도 있어요.

그래서 WPA는 반드시 kWPA로 sorting해주는 작업이 필요합니다. kWPA sorting없이 WPA 단순비교만 하면 위와 같은 오류를 범할 수 있으니까요(요키치의 kWPA는 30.53, 그라함의 kWPA는 22.51).

클러치 야투율도 마찬가지입니다. 일견 각종 클러치 야투율이 클러치 스탯을 대변할 수 있어 보여도 이는 턴 오버와 같은 결정적인 클러치 지표를 반영하지 못하기 때문에 위의 엠비드-요키치 비교와 같은 오류를 범할 수 있습니다.

단순히 클러치 야투율이 클러치 효율을 비교하기엔 좋은 지표이겠지만, 턴 오버를 반영하지 않은 상황에서 WPA와 같이 승리에 기여하는 정도를 판별하는 지표로 보기엔 무리가 있다는 것이죠.

이런 상황을 놓고보면, 결국 어떤 지표를 보더라도 비교할 때는 상황에 맞게 사용하는 게 중요하다 생각합니다. 

승리를 기여하는 정도를 보고 싶다면 kWPA로 sorting한 후 WPA를 보면 좋을 것이고, 클러치 효율을 보고 싶다면 턴 오버로 sorting한 후 클러치 야투효율들을 확인하면 좋겠죠.

전 그래서 클러치 능력을 비교하고 싶을 땐 꼭 WPA와 클러치 야투율, 야투시도, 턴 오버를 함께 봅니다. 특히 턴 오버만큼이나 야투시도를 굉장히 중요하게 봅니다. 야투시도가 많아야 야투율도 의미를 가지니까요. 야투시도를 함께 안보면 이번시즌 최고의 클러치 슈터였던 릴라드가 배제되는 경우도 생깁니다.

그러니 야투율을 비교하실 땐 야투시도를 꼭 주의깊게 봐야만 해요.

단일지표로 비교하는 게 어려운 게 이런 부분 때문입니다.

어떤 단일 지표도 모든 걸 대변하진 못하니 꼭 다양한 스탯을 함께 볼 필요가 있고(WPA는 kWPA로 sorting을, 클러치 효율 비교 시에는 턴 오버 sorting을 하는 것이 좋듯이), 보고 싶은 상황에 맞춰서 알맞은 지표를 확인해야만 한다는 걸 유념해서 스탯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참고로 kWPA 25 이상 선수 중 clWPA 순위는,


1. 릴라드 (4.20)
2. 요키치 (2.87)
3. 크리스 폴 (2.68)
4. 드로잔 (2.65)
5. 쿤보 (2.32)


입니다.

그리고 5분 이내 5점 차 이낸 상황, 20 경기 이상 출전, 턴 오버 0.4개 이하, 야투 시도 2개 이상 선수 중 야투율 순위는,


1. 테리 로지어 (54.5%, 3.6 득점)
2. 팍스 (53.5%, 3.0 득점)
3. 크리스 폴 (52.2%, 3.5 득점)
4. 요키치 (51.0%, 3.4 득점)
5. 드로잔 (50.0%, 3.0 득점)


입니다.

여기서 겹치는 선수들인 폴, 드로잔, 요키치는 클러치 효율도 대단하고, 승리기여도도 높았던 선수들이라 봐도 무방하겠죠.

저리만 봐도 승리기여도 = 클러치 효율은 아니라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즉, 상황에 맞춰서 지표들을 봐야만 한다는 걸 여기에서 다시금 확인할 수 있는거죠.

참고로 이번시즌 클러치 활약이 독보적이었던 릴라드는 야투율 순위 11위입니다(40.0%, 3.7 득점). 대신 clWPA는 압도적인 1위였죠.

근데 릴라드의 야투시도는 야투시도 4위, 3점 야투시도 3위였어요이런 경우엔 야투시도가 매우 많아 상대적으로 효율은 떨어지나 승리기여도는 엄청났다는 결론이 나오게 되죠.

이 경우 릴라드의 활약을 체감하려면 야투시도가 많았던 선수들만 sorting해서 다시 비교해보면 알 수 있습니다.

야투시도 순위는 1위 트레영, 2위 미첼, 3위 라빈입니다. 3점 야투시도 순위는 1위 라빈, 2위 트레 영이죠. 그리고 릴라드는 야투시도 10위 이내 선수 중 야투율 4위를 기록했습니다.

그리고 이런 sorting 시 클러치 Usg%를 반영하거나 언어시스티드 야투비중을 함께 보면 더욱 순도높은 온볼 클러치 효율을 확인할 수 있을 거에요.

이런 다양한 지표를 결합한 분석을 통할 때 보다 정확한 상황반영이 된다 생각합니다. 이런 부분을 고려해서 스탯을 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이만 글 마치겠습니다. 읽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이 게시물은 아스카님에 의해 2020-10-06 09:19:35'NBA-Talk' 게시판으로 부터 이동되었습니다.
22
Comments
2020-10-05 11:55:39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WR
2020-10-05 13:30:15

좋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2020-10-05 11:55:52

스탯 하나로 줄세우기하는 게 선수 평가에 있어서 오판의 가능성이 크다는 걸 다시 확인하게 되네요. 잘 봤습니다.

WR
2020-10-05 13:30:32

말씀에 동의합니다. 좋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Updated at 2020-10-05 13:42:39

최근 클러치글들 보면서 다소 아쉽다는 느낌이 있었는데, 그 중 가장 명쾌한 설명인 것 같습니다. 좋은 글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WR
2020-10-05 13:30:46

제 글이 도움이 되었다니 다행입니다. 좋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Updated at 2020-10-05 12:06:35

저도 관련해서 글을 하나 쓸까 했는데 더 좋은 글을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WPA의 개념이 가지는 강점, 그리고 야투율이 놓치는 맥락이 워낙 많아 스탯으로서의 가치는 사실 차이가 꽤 있다고 생각합니다. clWPA가 3쿼터 후반을 반영한다한들 그게 실제 승부처라고 여겨지면 고려하는게 오히려 맞다고 보고, 말씀하신 대로 3쿼터 후반은 중요한 순간에 고려가 될분이지 실제 스탯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보면 4쿼터 후반이 압도적일 수밖에 없고요. 

 

보여주신 리스트만 보더라도 어떤게 더 체감과 유사한지는 명백하죠. 릴라드, 크리스폴, 요키치가 올시즌 탑3 클러치 플레이어였고, 드로잔도 올시즌만큼은 대단한 클러치 퍼포먼스를 보였거든요. 조금 더 나아가서 clWPA를 경기 수로 나눠보면 거의 체감과 일치하는 리스트가 나올거라고 생각합니다. 

WR
2020-10-05 13:31:41

좋은 말씀 정말 감사합니다. 말씀에 동의합니다.^^ 

 

clWPA도 완벽한 스탯은 아니지만 kWPA로 sorting하면 승리기여라는 측면에선 상당히 체감에 걸맞는 스탯이 되는 것 같아요.

Updated at 2020-10-05 12:09:05

멋진 글 잘 읽었습니다 

 

글에서 짚어주신 것처럼 클러치 WPA가 개인적으로 마음에 드는 게 자유투 포함 슈팅 성공 실패에 따른 계산은 물론이고 턴오버까지 취합해서 계산해준다는 점입니다. 클러치 야투율을 보통 필드골 기준으로 잡으면 자유투 시도가 안 잡히는데, 물론 클러치 상황에서 자유투 콜이 빡빡해지기에 자유투가 잘 안 나오긴 합니다. 그렇지만 클러치에서 자유투 상황이 나온다면 그게 중요한 요소인 건 분명하고요. 자유투를 보고자 TS%를 봐도 되겠지만, TS%에서도 여전히 턴오버가 취합이 안 되죠.

 

이건 사실 클러치에서 분야를 바꿔서 맨투맨 수비를 집계할 때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누구 선수가 누구를 잘 막았다더라 하면서 야투율 기록을 보여주곤 하는데, 이게 누가 수비수로 집계되느냐 문제도 있겠지만 턴오버 유도랑 더불어 자유투 내준 개수도 꼭 확인해야 한다고 생각을합니다.

 

말씀대로 클러치 WPA는 자유투에 턴오버까지 계산해서 나오니깐요. 시너지 스포츠에서 공격별 카테고리 효율 나오는 것처럼 PPP로 분류해서 턴오버까지 집계하면서 포제션당 득점을 보는게 맞다고 생각을 하는데, 클러치 WPA에서도 턴오버를 집계해주기 때문에 좋은 지표라고 생각합니다. 또 제 개인적인 직관에 따라 고평가하는 클러치 플레이어들이 클러치 WPA에서도 좋게 나오기 때문에 저는 클러치 지표중에서 클러치 WPA를 가장 신뢰합니다.

Updated at 2020-10-05 12:23:56

동의합니다. 

클러치에 얼마나 "안정적"으로 슛할 수 있는지가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죠. 또 클러치에서 자유투가 차지하는 비중이 엄청난데 이게 일반적인 야투율에서 완전히 배제되는 것도 문제고요. 

 

또한 야투율 같은 경우, 종종 인용되는 클러치 야투율 그림에서 어빙이 1-3으로 누가봐도 나쁜 수치인데 다음 클러치 슛 한 개를 넣으면 50%로 굉장히 좋은 선수가 된다? 이런 접근은 상당히 misleading하다고 생각합니다. 

2020-10-05 12:18:34
말씀하신 부분에 100% 공감합니다. 성공률도 중요하지만 예전에도 글로 몇번 써주셨듯이 수비 집중도가 올라가고 압박이 강한 순간에서 슈팅을 많이 "시도"할 수 있는 샷테이킹 능력도 중요하다고 생각을 하고, 그 과정에서 슈팅을 아예 시도도 못하고 상대 속공을 허용할 수 있는 위험한 턴오버를 얼마나 제어할 수 있는지도 봐야한다고 봅니다. 

이 부분은 제가 예전에 좋아했던 선수인 브랜든 로이를 보면서 확실히 느낀 부분인데, 전 로이를 좋아했던 게 클러치 야투를 넣는 능력도 대단했지만, 타이트한 볼킵 능력과 턴오버하지 않고 안정적으로 슈팅을 시도하는데 굉장히 능한 모습을 보고 참 좋아했던 생각이 납니다.
WR
2020-10-05 13:32:56

말씀에 동의합니다. 턴 오버와 자유투 반영이 중요하다는 부분도 정확히 짚어주셨네요.^^

 

clWPA의 단점(한 팀의 승리기여도 반영이라 약팀/강팀 구분이 조금 아쉽다는 점, 패스 반영이 안되는 점)을 kWPA로 sorting하면 더욱 체감에 맞게 변하는 것 같아요.^^

2020-10-05 12:08:58

다양한 스탯을 확인하는게 중요하군요.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WR
2020-10-05 13:33:07

좋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2020-10-05 12:13:10

전체적으로 논지에 동의합니다. 다만 클러치에서 패스도 하는 선수의 경우 패싱 턴오버는 clWPA에 반영이 되지만 패스로 얻은 어시스트는 반영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WPA는 르브론 류보다는 코비 류에게 유리한 지표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클러치 야투율도 단순하게 몇분 몇점차의 조건으로 살펴보지 않고, clWPA와 마찬가지로 승률차이를 고려하여 실질적으로 클러치라 부를 만한 상황에서의 야투율로 살펴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한다면 체감과 더욱 부합하는 결과가 나올 것입니다.

Updated at 2020-10-05 12:17:32

동일한 논지로 야투율은 클러치에서 패스도 하는 선수들에게 유리하죠. 어려운 샷을 쏘지 않는 경향이 반영되니까요. 

WR
Updated at 2020-10-05 13:37:19

말씀하신 부분에도 동의합니다.^^

WR
Updated at 2020-10-05 13:37:12

말씀하신 부분에 공감합니다.^^

 

WPA에 클러치 패스(예컨데 이번 플옵 켐바가 타이스에게 준 멋들어진 킬러 패스같은)가 포함되지 않는 점이 좀 아쉽죠. 패스에 가중치를 부여해서 반영해도 좋겠지만, 생각보다 그런 반영이 어려운 것 같습니다.

 

단순한 어시스트 반영일 경우 kWPA로 sorting하면 르브론 유형의 선수가 더 높은 kWPA를 받기 때문에 그런 점은 보완가능해 보이긴 하지만요(AD는 kWPA가 23 대이고, 요키치는 kWPA가 30을 넘죠).

 

전 야투율에 야투시도상황(논어시스티드 야투비중, Usg%)을 반영하면 조금 더 좋은 효율지표가 나올 거라 보고 있긴 합니다.

2020-10-05 14:07:39

매니아진 가즈아~

WR
2020-10-05 14:36:17

좋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1
2020-10-05 23:00:25

clWPA랑 kWPA라...흥미로운 지표네요. 앞으로도 잘 써봐야겠습니다. 그리고 우리 팀의 미래인 팍스도 이래저래 저평가되지만 꽤나 클러치 효율이 좋네요. 이기지를 못하는게 문제지만...

WR
2020-10-06 09:43:09

기록을 확인해보니 팍스도 클러치 효율이 굉장히 좋은 선수였습니다. 차기시즌에는 이 효율이 clWPA로도 치환되길 응원하겠습니다.^^

40
2650
20-10-18
40
9166
20-10-17
57
10798
20-10-15
35
4079
20-10-13
82
12015
20-10-13
59
9363
20-10-05
36
2936
20-10-05
71
9017
20-10-03
87
16644
20-10-04
45
8686
20-09-29
62
5958
20-09-25
57
5846
20-09-27
103
11026
20-09-24
66
5582
20-09-23
48
9131
20-09-21
74
10369
20-09-19
43
10226
20-09-17
68
5872
20-09-16
75
9051
20-09-14
34
2262
20-09-10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