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Free-Talk
역대 드라마 최고의 엔딩
 
9
  3074
2020-07-01 00:51:30

나의 아저씨 2년 전 본방 때 정주행하고 다시 했는데 이보다 깔끔한 엔딩은 지금까지도 없었고 앞으로도 없지 않을까 하네요.(전무후무) 모두가 조금씩의 아픔은 있지만 그걸 질척거리지도 너무 차갑지도 않은 훈훈한 엔딩.. 진짜 웰메이드 드라마는 확실히 보증 드립니다


10
Comments
1
2020-07-01 01:00:06

 저도 동의합니다. 그냥 대한민국 원탑 드라마

2020-07-01 01:40:44

박기훈(송새벽)의 매번 짜증내는 모습과
매회 너무도 많이 나오는 펑펑 우는 모습만 없었다면 좀 더 좋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1
2020-07-01 01:52:40

매회 펑펑 우는 씬이 많았나요?
요새 3번째 정주행 중인데 9화 마지막에 이지안 한강다리에서 펑펑 울기 전까진 슬픔, 고통을 분노로 참아가는 모습이 안타까울 정도로 제발 슬프고 힘들면 울었으면 싶을 정도였는데..

박동훈은 한술 더떠서 모든걸 삭히고 감내하는 캐릭터라 더 짠하고..

전 캐릭터들이 울어야할 때 울지않고 참고 버티는 드라마로 느껴졌는데 감상이 많이 다르군요.

박기훈의 짜증은 애정이 담긴 짜증이라 극중 최고의 캐릭터성이 아닌가 싶었습니다. 요것도 다르네요

2020-07-01 04:05:22

여친이 몇 번이고 돌려봐서 결국 같이 보게 됐는데 전 별로였습니다. 걍 한드 성향이 아닌 듯...

감수성 풍부하신 분들한텐 역대급 드라마일 것 같긴 하더라구요.

2
Updated at 2020-07-01 05:33:33

좋은 드라마긴 했는데 결혼하고 가정 있는 입장에서 후계동 사람들이 매일 정희네서 모여서 술 먹는걸 보고 훈훈하다는 느낌보다 가족들 불쌍하다는 느낌이 계속 들어서 감정이입이 잘 안되었습니다.  

 

최고의 엔딩인지는 모르겠는데 최근에 미스터 션샤인 엔딩 참 좋았습니다. 

2020-07-01 07:36:25

말씀듣고보니 그렇네요 ^^;; 박동훈도 집안살림 다 챙기는 이미지인데 매일 술먹고 들어가는게.. 그동네 자체가 다 가족같긴 했는데 각자의 가족은 입장이 다를지도요.(박동훈의 아내처럼)

Updated at 2020-07-01 10:22:55

이 드라마가 좀 부계씨족사회 느낌이 있죠. 그렇다고 폄하할 드라마는 아니고 너무 재밌게 봤습니다. 그 드라마에서 박동훈 부인만 나름의 안식을 못 찾는데, 그 역시 작가의 의도라고 봤습니다만, 페미니즘 쪽에서 너무 일찍부터 드라마를 판단해버려서 그 가치를 못 알아본듯 해서 안타깝기도 합니다. 모두를 힐링시킬수 있는 엔딩은 없다는 점에서도 좋은 드라마였습니다.

2
2020-07-01 09:29:17

나 더이상 질투하기 싫어~!!
(빰빰빠라빠빠 넌 대체 누굴보고 있는거야~)
뱅글뱅들 돌아가는 카메라 화면

이거 생각하고 누른 사람 저뿐인가요...넘 아재인가...나도 아저씨

2020-07-01 11:17:18

전 내딸 서영이....

2020-07-02 02:03:31

작년에 김혜자씨 나오는 눈이 부시게도 나름 최고의 엔딩이었죠.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