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NBA Maniazine
/ / / /
Xpert
체임벌린 시절 3초룰이 없었다는 주장에 대해
 
19
  13894
Updated at 2011-11-06 10:30:11
체임벌린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때마다 빠지지 않고 나오는 말이 '체임벌린 시대에는 3초룰이 없었다'는 주장입니다.
 
그동안 위의 주장에 대해 기회가 닿을 때마다 정정 댓글을 달았습니다만, 해당 글을 보지 않으신 분은 계속 잘못 알고 계실 수 있고, 현재 매니아 시스템에서는 댓글 검색이 되지 않아 정정 댓글을 찾아보실 수도 없으실 겁니다. 그로 인해 잘못된 정보가 계속해서 마치 사실인 것처럼 농구 커뮤니티에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체임벌린에 대한 글이 올라온 김에 이 점에 대해 본문을 통해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그 말은 사실이 아닙니다. 체임벌린 시대에도 3초룰과 페인트존은 분명히 존재했습니다.
 
3초 룰이 처음 농구에 도입된 것은 1936년 미국 대학농구에 의해서였습니다. 3초룰 제정의 단초가 된 것은 1년 전인 1935년 중서부의 명문 켄터키 대학과 동부의 최강자 뉴욕 대학이 미국 최강팀의 자리를 놓고 메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가진 경기였는데, 이 경기는 보기 흉한 육탄전이 벌어진 끝에 뉴욕 대학이 23-22로 승리했습니다.
 
당시에는 미국도 지역별로 농구 룰 적용이 각기 달랐는데, 동부 지역의 농구를 경험하지 못했던 아돌프 루프 켄터키 감독이 중서부 심판을 아무도 데리고 가지 않은 게 문제가 됐습니다. 당시 동부의 룰 적용은 몸싸움에 매우 관대했거든요. 뉴욕 대학 빅맨들인 어빙 트례센과 어윈 클라인은 당시 대학 농구 최고의 센터였던 켄터키 대학의 르로이 에드워즈에게 폭행에 가까운 몸싸움을 걸었습니다. 하지만 동부 심판들은 파울을 불지 않았고, 기가 산 뉴욕 빅맨들은 에드워즈에게 계속 시비를 걸었죠. 결국 실제로 부상을 당하며 페이스를 잃은 에드워즈는 커리어 로우인 6득점에 그쳤고, 켄터키는 스크린을 기본으로 한 중서부 특유의 농구를 전혀 펼쳐보지 못한 채 허무하게 패배하고 말았습니다.
 
이 험악한 경기는 미국 전역의 농구인들에게 큰 충격을 줬고, 골밑에서 빅맨들이 지나치게 거친 몸싸움을 벌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1년간의 논의를 거친 후  '공격자는 페인트존 안에 3초 이상 머물 수 없다'는 새 규정을 만들게 됩니다. 3초 룰이 처음 제정되는 순간이었습니다. 따라서 '3초 룰이 도입되게 한 선수'를 굳이 꼽는다면 체임벌린도 마이칸도 아닌 르로이 에드워즈가 되어야 합니다.
 
1936년은 농구가 처음으로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해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1932년 창립된 지 얼마 되지 않아 아직 독자적인 룰 제정을 할 역량이 없었던 FIBA는 미국의 농구 규칙을 그대로 도입해 올림픽을 치렀습니다. 즉 1936년부터 미국을 포함한 전세계 대부분의 농구에서 3초룰을 불었습니다. 당시만 해도 어느 팀이든 득점을 성공할 때마다 축구처럼 센터 서클에서 점프볼을 하던 시대입니다. 골텐딩은 이 때로부터 10년 가까이 지나서야 생겼고요. 농구의 공격자 3초 룰은 이렇게 유서 깊은 룰이고, 제정 이후 FIBA 또는 미국농구 단위에서 한 번도 중단 또는 폐지되는 일 없이 계속 이어져 온 룰입니다.
 
이후 1946년 NBA의 전신인 BAA가 출범하면서 3초룰도 그대로 룰에 포함됐고, 1949년 NBL과 합병해 NBA로 출발할 때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즉 NBA는 출범할 때부터 3초룰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3초 룰이 제정된 1936년은 공교롭게도 체임벌린이 태어난 해입니다. 따라서 이때 태어나 성인이 된 체임벌린이 NBA에서 뛰던 때 3초룰이 없었다는 말은 사실이 될 수 없습니다. 오늘날 농구의 주요 룰 중 체임벌린이 뛰던 시대에 없었던 것은 3점 슛과 수비자 3초 뿐입니다. 나머지는 오늘날과 같은 룰 속에서 경기를 했습니다.
 
마찬가지로 '3초룰이 마이칸 시대에 생겼다'는 말도 사실이 아닙니다. 마이칸 시대의 NBA에도 3초룰은 있었고, 마이칸으로 인해 변한 룰은 1951년 페인트 존의 길이가 6피트에서 12피트로 늘어난 것과 1944년 골텐딩 룰 제정, 그리고 커리어 말의 24초 룰 제정입니다. 이중 12피트로 늘어난 페인트 존은 체임벌린의 시대인 1964-65 시즌 다시 16피트로 늘어나 오늘날에 이르고 있습니다.
 
따라서 마이칸도 체임벌린도 3초 룰이 없는 코트에서 뛴 적이 없으며, 이 둘이 뛰던 시대에 두 번에 걸쳐 페인트존이 넓어진 것이 3초 룰이 생긴 것으로 와전된 것으로 생각됩니다.
 
적어도 매니아에서는 체임벌린 시대의 3초 룰 유무에 대한 오해가 없었으면 하는 마음에 글을 올렸습니다.
이 게시물은 운영진에 의해 2011-09-29 01:42:31'NBA-Talk' 게시판으로 부터 이동되었습니다.
27
Comments
2011-09-28 21:03:58
오 저도 마이칸 시절에 3초룰이 생겼다고 알고 있었는데
잘못 알고 있는거였네요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2011-09-28 21:04:08

와우 헬님 정말 굉장히 오래전 룰까지 섭렵하고 계시는군요. 

nba 지식in이셔요. 
2011-09-28 21:04:56

페인트존 크기가 변했지 3초룰은 항상 있었다고 보는게 맞죠 ^^ 

2011-09-28 21:30:31

바클리 때문에 중앙선 너머부터 링을 등질 수 있는 시간에 제한이 생겼다는 것은 맞는 사실인가요? 오닐 때문에 바뀐 룰은 없나요?

2011-09-29 00:45:44

정확히 오닐때문에 바뀐것도 아니고 그런 이유도 아니지만 지역방어 도입으로 인해서 오닐의 위력이 반감되지 않을까 하는 의견이 있지 않았던가요?

WR
2
2011-09-29 09:59:38
중앙선이 아니라 자유투 라인의 연장선과 베이스 라인 사이의 지역에서 백다운한 채로 5초 이상 드리블할 수 없다는 룰입니다.
 
이 룰이 바클리 때문에 생긴 룰로 알려져 있는 경우가 많은데 사실은 현재 ESPN 해설위원인 마크 잭슨 때문에 생겼습니다.
 
가드 치고 포스트업 무브에 매우 뛰어났던 잭슨은 시간을 보낼 때 백다운한 채로 15초 이상 드리블하곤 했는데, 상대 포인트가드는 그냥 두고 보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잭슨의 신장이 동 포지션 대비 다소 크고(6-3) 섣불리 달려들었다간 뛰어난 턴어라운드 무브로 골밑으로 파고들어 장기인 티어드롭 샷을 던지는 경우가 많았거든요.
 
이런 이유로 경기가 자주 늘어지자 사무국에서 5초 이상의 백다운 드리블을 금지하는 룰을 만든 것입니다. 그래서 이 '5초 룰'은 '마크 잭슨 룰'이라는 별칭을 갖고 있습니다.
 
한편 샼 때문에 바뀌었다고 공식적으로 알려진 룰은 없습니다.
1
2011-09-29 14:47:37

경기 룰은 말고 경기장에 예비골대 상비하는 경기장 규정은 샭 데뷔때 생긴게 아닌가요?

WR
1
2011-09-29 19:16:44
네, 맞습니다. 샼이 데뷔 초기에 자꾸 골대를 '일부러' 부수자 내려진 결정이죠.
 
아울러 '골대를 일부러 부수는 행위'에 대한 판정 기준이 엄격해졌습니다.
2011-09-28 21:43:47

3초룰은 NBA 출범할 때부터 존재했었죠. NBA에서 변했던 건 페인트존의 크기입니다. 그 변화에 기여한 선수가 마이칸과 윌트옹... 그리고 두 사람 때문에 골텐딩 룰이 강화되었습니다. 골대 근처로 오면 다 쳐냈으니...

2011-09-29 11:56:29
골텐딩은 월트가 아니라 러셀때문에 강화된걸로 알고있습니다...
 
그 당시에는 블럭이라는 개념 자체가 정립되지 않은시절이라서
러셀이 골대 앞에서 공을 계속 처내서 생긴 걸로 알고있습니다...
2011-09-28 22:08:03

글 잘 읽었습니다. 

2011-09-28 23:23:32

그리고 쳄벌린 본인 스스로가 " 좀 더 세련된 선수가 되기 위해 그냥 덩크를 할 수도 있지만 일부러 다양한 방식으로 득점했다" 고 했죠.

농구 경기에서 100점을 넣을 수준이면 이미 막느냐 막히느냐의 범주가 아니란 겁니다.


Updated at 2011-09-29 16:19:58
 " 좀 더 세련된 선수가 되기 위해 그냥 덩크를 할 수도 있지만 일부러 다양한 방식으로 득점했다..............
 
 
야임마 윌트 너일로와 젠장 뭐라고 했냐 이눔아>??? 앙????
2011-09-29 01:31:09
지난 어떠한 글에서 헬턴트님의 댓글로 이 사실을 확인한 적이 있었었죠. 이번글은 3초룰 탄생배경까지
좋은 정보 얻어갑니다
2011-09-29 08:41:31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새로운 사실을 알게되었네요.
2011-09-29 08:46:48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새로운 사실을 알게되었네요. (2)


2011-09-29 11:55:02
월트때문에 생긴룰은 자유투때 레이업으로 하지 못하게 하는 룰이라고 들었습니다...
월트가 자유투라인에서 점퍼가 아닌 레업을 해서생긴룰로 알고있는데...
 
확인은 뒤에서...
WR
1
Updated at 2011-09-29 12:12:58
체임벌린 때문에 자유투 슈터 바이올레이션이 생긴 것은 사실이지만, 레이업으로 자유투를 넣는 것 자체는 문제가 없습니다.
 
금지되는 것은 던져진 볼이 림에 닿기 전에 슈터가 자유투 라인을 넘어 발을 디디는 것입니다. 따라서 멀리서 드리블 없이 노스텝으로 달려와서 자유투 라인을 밟거나 넘어서지 않고 점프, 레이업을 던져도 볼이 림에 닿기 전 발을 디디지 않으면 바이올레이션이 아닙니다. 아예 자유투라인 덩크를 해도 되죠.
 
체임벌린은 레이업을 통해 자유투 성공률을 높이는 것과 함께 더 빨리 골밑으로 접근, 손쉽게 풋백으로 득점을 올리곤 했고, 이것이 문제가 됐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체임벌린이라 해도 자유투라인에서 점프해서 레이업을 던졌을 때는 볼이 림에 닿기 전에 발이 떨어질 수밖에 없었고, 그래서 현재의 바이올레이션 룰로도 그런 플레이는 막을 수 있었습니다.
2011-09-29 12:07:25

아항... 그거였군요...

2011-09-29 19:13:36
뒤에서 달려와서 해도 되나요? 일단 시작은 자유투 라인 뒤쪽 반원 안에서 해야 하지 않나요?
WR
1
2011-09-29 19:17:53
당연히 자유투 서클 안에서 시작해야 합니다.
 
제가 말씀드린 멀리서는 자유투 라인 뒤로 떨어져서 출발하는 것을 뜻했는데, 오해가 생기도록 표현했군요.
2011-09-29 20:24:43
추천한방
2011-09-30 07:59:35

쉽게 알기 힘든 농구이야기를 잘 설명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합니다.
2011-09-30 12:18:41

NBA는 아니지만 특정인을 겨냥한 규정 변경으로 유명한 게 1960년대 후반에 나온 NCAA의 덩크 금지가 있죠.

Updated at 2011-11-08 21:50:40
그 주인공은 루이스 알신더, 훗날의 카림 압둘 자바죠~
그러나 그랬다가 더 흉악한 꼴을 보게된
(그사이에 압둘자바는 덩크보다 더 흉악한 스카이훅슛을 개발했으니 말이죠)
 
2011-09-30 13:25:38
확실하게 알았습니다...긴가 민가 하는 부분을 정말 알기쉽게 정리해주셨네요.
2011-09-30 16:39:13
흥미로운 글이네요. 감사해요
59
3499
20-09-23
45
6741
20-09-21
73
10020
20-09-19
43
9970
20-09-17
68
5687
20-09-16
75
8775
20-09-14
34
2153
20-09-10
50
11046
20-09-13
148
7823
20-09-11
63
4826
20-09-07
61
6145
20-09-06
62
4685
20-09-06
57
5179
20-09-05
40
4358
20-09-05
55
3930
20-09-05
57
4601
20-09-01
33
3497
20-08-28
71
4047
20-08-31
51
4139
20-08-26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