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NBA Maniazine
/ / / /
Xpert

[First Take] 오클 대 샌안 승자는?

 
20
  4327
Updated at 2016-04-29 08:14:49

그새 링크가 짤렸네요. 다시 올립니다. 크리스 폴의 부상에 대한 내용도 함께 있는데요.

8분 부터가 이 글의 내용입니다. 8분부터 보시면 됩니다.




OKC vs. SAS, who wins the series?
오클 대 샌안 승자는?


One of the Western Conference semifinals is now set as the Spurs will face the Thunder. The last time these two teams met in the playoffs was in the 2014 West Conference Finals in San Antonio eliminated OKC on their way to getting another championship. They split their four regular-season meetings this season. Caron Butler is still here with us. So I will ask you first. Who has the edge; Thunder or Spurs?

스퍼스가 썬더를 만나게 되면서 서부지구 준결승 매치업중의 하나가 정해졌는데요. 제일 최근에 이 두 팀이 플옵에서 만났을 때는 스퍼스가 우승을 차지하러 가는 길목인 2014년 서부지구 결승전이었습니다. 이번 정규시즌에는 4번의 만남이 있었지만 승률은 2 2로 동률을 이루고 있네요. 여기 카론 버틀러와 함께 있는데요. 버틀러는 이번 스퍼스 대 썬더 시리즈에서 누가 더 유리하다고 생각하시나요?

 

 

Butler

I’d have to say San Antonio just because they are…that’s basketball royalty right there.

스퍼스라고 말할 수 밖에 없네요. 그들은농구계의 왕족들 아닙니까.

 

 

Skip

Wow! Really?

으엉? 뭐라고? 진짜?

 

 

Butler

Yeah, I mean-

- 왜냐면 이게-

 

 

Skip

I’m shocked you said that!

나 진짜 깜.. 놀랐다.

 

 

Butler

You know, I’m going with the history of the game, but at the same time I’m underdog and I love the story of the underdog. And I played with them young guys in OKC, and I like the demeanor that KD and Russ are displaying on the platform right now. They are like the World against us. You know. Little brother I got your back. Big brother I got your back, and they are going out there trying to prove all the doubters and naysayers wrong. So it’s going to be interesting to see Game 1. The disposition and how to move forward and how they go out there in the Game 1.

전례에 맞춰서 말할 수 밖에. 하지만 나도 도전자이기 때문에 다른 도전자이야기들을 좋아하는데다 나는 그 팀에서(썬더) 그들과 선수생활도 했잖아. 난 듀란트와 웨스트브룩이 그 팀에서 보이는 자세가 아주 마음에 들어. 그게 뭐냐면, 마치 단 둘이서 세상과 맞서는 느낌이랄까. ‘동생 나만 믿어’ ‘형 내가 힘이 될게이러면서 자신들을 의심하고 비난하는 세상의 다른 모든 사람들이 틀렸다고 증명하려는 듯한 모습인거지. 그런 의미에서 스퍼스와의 게임 1에 임하는 마음가짐이나 어떻게 풀어나가는지 어떻게 대항하는지 지켜보는게 아주 흥미로울거야.

 

Skip

But you would pick San Antonio to win this series?

그런데도 네 말은 스퍼스가 이길거라는거잖아?

 

 

Butler

I got San Antonio coming out of the West. I had them from them from the get-go even with healthy Steph Curry. It’s just because of their defensive schemes I saw against Golden State. But we will see what happens.

난 커리가 쌩쌩할 때도, 플옵 시작 때부터 스퍼스가 서부지구 우승할거라고 생각했어. 저번에 스퍼스가 워리어스를 상대로 보여준 수비전술도 그렇고. 하지만 어떻게 될지는 두고 봐야지.

 

 

Skip

We finally have someone on the show who gets it!

드디어 이걸 아는 사람이 이 쇼에 나왔네.

 

 

Butler

SAS here. I know he had OKC already patiently waiting.

스티븐 에이 스미쓰 봐바. 썬더를 이미 마음에 정해놓고 기다리고 있어.

 


Smith

The thing about it is that if I actually have to bet my money I would bet on San Antonio. And reason why I would bet on San Antonio is because I’m real suspect on OKC’s offence. I think Billy Donovan has been trying to adjust things all year long and get these guys to play with a level of cohesiveness. You can’t turn the ball over, and you have to be somewhat unpredictable. You gotta share basketball and trust your teammates. I am seeing Enes Kanter getting more and more involved offensively, and I like that. The problem is, that’s easy to experiment with a depleted Dallas Mavericks team. It’s far more difficult to stick to, from a discipline perspective where you going up against the precision known as the San Antonio Spurs. So because of that, that’s why I am little reluctant. I think talent wise, OKC is the best fit to go up against Golden State. I think talent wise Golden State should be able to beat San Antonio. But the reason why I am reluctant to just say what I’m going to go with right now is because I want to go back and watch some more tape of them over the last few weeks. I WANT to pick OKC. I just need to find the reason to believe that when it gets tight in the fourth quarter they are going to be disciplined enough to do what they’re supposed to do. And I haven’t seen that yet which is why I have not made my selection, but I think from a talent perspective OKC should win this series. It’s just that San Antonio is a well-oiled machine. They play together better than anybody.

사실은 만약에 돈을 걸어야 한다면 나도 스퍼스에게 돈을 걸거야. 그 이유는 난 썬더의 공격력이 매우 의심스럽기 때문인데. 나는 빌리 도노반이 올해 동안 계속해서 팀 내 선수들이 수준급의 응집성을 갖고 경기를 할 수 있도록 조율해 왔다고 생각해. 턴오버를 저지르면 안돼. 그리고 어느정도 뻔하지 않은 모습도 필요하고. 공을 서로 돌리고 동료를 신뢰해야 하지. 이번에 칸터가 공격에 점 점 더 많이 가담하는게 보여저서 좋았어. 문제는 이 모든 것들을 열악한 달라스를 상대로 실험하기에는 쉬웠지만, 날카롭고 정교한 스퍼스를 상대로 이 같은 것들을 지속적으로 해내기에는 훈련이 부족하기에 너무 어렵다는 거지. 그렇기 때문에 내가 망설이는 거야. 내 생각에 재능적인 측면에서 보면 썬더가 워리어스와 맞대결하기에 제일 적합하다고 생각해. 재능적 측면에서는 워리어스가 스퍼스를 상대로 승리할 거라 생각하지. 하지만 내가 선택하기에 망설여 지는 이유는 내가 집에 돌아가서 최근 썬더 경기를 좀 돌려봐야 해서야. 나는 썬더를 선택하고 싶어! 하지만 먼저 최근 경기들을 돌려보면서 4쿼터에 빡빡한 경기가 진행될 때 썬더가 자신들이 해내야 하는 일들을 잘 수행하도록 훈련이 되었는지 찾아봐야 확실히 알겠어. 아직 경기들을 돌려보지 못했기 때문에 아직 확실히 선택할 수 없단거야. 재능적인 측면에서만 보면 썬더가 스퍼스를 상대로 승리할거랴 믿지만 그러기에는 스퍼스가 너무 잘 관리된 기계같다는 거지. 팀으로써 다른 누구보다 제일 경기력이 좋아.

 

 

Butler

Smith, you got skip over here chuckling man.

스티븐에이, 여기 스킵이 너때문에 웃는데?

 

 

Smith

I know that because I won’t make a pick.

알어알어. 내가 선택하지 않아서겠지.

 

 

Skip

Wait, wait wait! Did you say that you are going to go back and sit down and watch tape of Spurs and those Thunder?

아니 잠깐만 잠깐만. 너 방금 집에 돌아가서 스퍼스와 썬더 경기들을 좀 돌려 봐야겠다고 말한거야?

 

 

 

Smith

No. Not Spurs. Thunder period. How they looked over last several weeks. I always do!

아니 스퍼스 말고. 썬더라니까. 최근 몇 주간의 경기력이 어땠는지 찾아보겠다고. 나 항상 그러는데?

 

 

Skip

Really? So Smith goes in his little man-cave and puts his visor on and watch his tape?

진짜? 그러니까 네 말은 네가 집에가서 너만의 공간에 챙모자(미국에서는 감독들이 야외에서 많이 쓰는 모자입니다. 한국 아줌마들 산책하실 때 쓰는 그 모자입니다. 머리 뚜껑없고 챙만있어서 뒤에 벨크로로 붙이고 때고 하는 그것) 쓰고 앉아서 비디오를 보겠다고?

 

 

Smith

Then how do you think I’ve been teaching you about basketball over these years!

그래 맞아! (그게 아니면) 지금동안 내가 너를 농구에대해서 어떻게 가르칠 수 있었을거 같어?

 

 

Skip

I don’t know. Over 20 years, I have never learned a thing from you.

몰라. 난 20년이 넘도록 여지껏 너에게 배운거러곤 1도 없는데?



Smith

Yeah you have! You know better! I mean…that’s what I do. Literally tape the games, and I go back, watch the tapes. Absolutely!

뻥치지마! 너가 더 잘알잖아! 난 지금까지 그래왔어. 진짜 말 그대로 경기 녹화해서 집에서 본다니까. 진짜로!

 

 

Skip

Okay. Well, let me help you. You are going to find OKC blew 14 leads going into the fourth quarter this regular season, and they blew one in Dallas in the playoffs. That’s 15 times Russ and Co. had the lead going to the fourth quarter and could not hold the lead. Why is that? Would you like to interject or do you have a theory on that?(to Butler)

알았어. 뭐 어쨋든 내가 (더 알기 쉽게) 설명해 줄게. 그 녹화 경기들에서 너는 썬더가 정규시즌에만 14 4쿼터에 리드를 날려먹는걸 보게될거고, 최근 플옵에서는 달라스에게 한번 그랬어. 웨스트브룩과 친구들이 4쿼터까지 리드를 지키다가 결국에는 날려먹은게 총 15번이야. 왜그럴까? 버틀러 이거에 대해서 뭐 해줄 이야기 없어? 이것에 대한 어떤 이론이라던가 그런거

 

Butler

I mean…I don’t know why is that. But what I do see is that a lot of the time when they can’t get stops and they’re going to get runs. Then you have two most talented guys in the game of basketball try to take over by just doing it on their own.

나도 왜 그런지는 잘 모르겠지만 일단 내 눈에 보이는 것은 그들이 흐름을 끊어내지 못한다는 거야. 거기다가 지금 농구씬에서 최고의 재능들 중 2명이 자신들의 힘으로만 경기를 지배하려고 한다는 거지.

 

 

Skip

Do they fit? Do they have good rapport/chemistry or deal closing rapport? The ability to say ‘your turn. my turn. let’s get this done.’

그럼 네 생각에 그 둘이 잘 어울리는 것 같아? 서로에게 좋은 감정이 있고 캐미가 잘 맞는것 같아? 그러니까 일종의 너 한번, 나 한번, 함께 해내자라던가.

 

 

Butler

I think they got great chemistry together because you put those two guys out there every season and they can be accounted for 54 to 56 wins. So that doesn’t happen by coincidence. They are great together, and I see that they started to realize that more and more from the postgame interviews and everything. They are doing it together and they are moving forward together. So like I said, I love the mentality that they have right now with going in, protecting one another, defending one another from Mark Cuban comment or anything. They are going in to San Antonio with a different disposition and that’s to win games.

내 생각에 이 둘은 아주 좋은 캐미를 갖고 있어. 매 년 이 둘을 경기에 투입해서 꾸준히 54승에서 56승을 보장받는 것은 우연이라고 생각하지 않아. 둘이서 아주 잘해내고 있어. 거기다 최근에 경기후 인터뷰를 보면 더 서로를 잘 챙기는 걸로 보여. 함께 잘 해내고 함께 앞으로 나아가고 있어. 서로를 챙기고 보호해주고 마크 큐반의 말에 나서서 변호해주고 하는 모습이나 정식전 자세가 정말 보기 좋은것 같아. 샌 안토니오로 향하는 그들은 서로 챙기는 모습들 보다는 게임을 이기기위한 마음가짐으로 임할거야.

 

 

Skip

Smith I’ve been telling you all year that the one thing I love about these Spurs that nobody seems to lock into is…a year ago they must have blown 12 close games. 12! They were sort of like this year’s Thunder in that they couldn’t close the deal last year. They closed it every time this year except for Golden State in San Antonio. That was just Steph being magic. That was the night I just sat back and said ‘he is too good.’ When he is like that, they are invincible and unbeatable. But in general I like this team against OKC because the players who scare me the most aren’t sometimes just two “superstars,” it’s Enes Kanter who is still top 10 in Player Efficiency Rating. And he and Russ got a ‘thing’ going now. Russ loves to drive it in and dish to him, look for him, find him cutting off the pick-and-roll. They got a nice little vibe going between the two of them right now. THAT scares me.

내가 일년 내내 너에게 말했던거고 사람들이 이번 년도의 스퍼스에 대해서 잘 생각하지 못하는건, 작년까지만 해도 스퍼스가 접전인 게임을 날려먹은게 12개는 될거야. 어찌보면 이번년도 썬더랑 비슷한 모습이지. 그런 스퍼스가 이번 해에는 전혀 그런적이 없다거야. 단 한경기 샌 안토니오 홈에서 워리어스와 상대했을 때인데, 커리가 완전히 환상이었지. 그날은 그냥 앉아서 - 커리 진짜 잘한다하고 있었어. 커리가 그렇게 미쳐버리면 워리어스는 무적이지. 이길 수가 없어. 하지만 그것빼고 전반적으로 봤을 때 난  이 팀이 오클라호마를 상대로 잘 해낼거라 생각해. 내 입장에서 오클라호마 선수들 중 날 때때로 두렵게 만드는 선수는 두명의 슈퍼스타가 아니라 아직까지 선수 효율 부분에서 탑 10에 드는 바로 에네스 칸터야. 거기다가 최근에는 웨스트브룩이랑 죽이 잘 맞는것 같던데. 웨스트브룩이 돌파해서 들어가서 칸터에게 패스해주더라. 픽앤롤에서 컷해서 들어가는 칸터를 찾아서 패스해 주시고 하고 말이야. 둘이서 점점 호흡을 잘 맞고 있는걸로 보여. 이 팀의 그런것들이 날 두렵게 해.

But what doesn’t scare me is Tim Duncan at age now 40 is still as effective rim protector as there is in basketball. Just playing plain textbook defense in the lane- getting in your way, changing your shot. There is still nobody that I see any better. And LaMarcus Aldridge, I have been shocked by how tall he is. I just didn’t realize how tall and long LA is. He is a full 6’11” with 7’ 5” wingspan. He defends in high level. He changes a lot of shots at the rim. And Smith has been laughing at me but Boban is going to play a role in this. He will! You watch! Bobo will come in against Steven Adams or Enes Kanter. They will play bobo for about 10, 12, 15 minutes a game.

하지만 안심이 되는것은 40살의 나이에도 현 농구판 안에서 고효율의 림 프로텍터인 팀 던컨의 존재지. 완벽한 교과적인 수비를하고 있어. 공격자의 길을 막고 슛을 틀어지게 한다던가 하는거 말이야. 현재도 그 보다 잘하는 선수를 보지 못했어. 거기다 라마커스 알드리지. 걔가 그렇게 큰고 긴지 몰랐다. 완전 놀랐어. 확실한 6’11”에다가 팔길이는 7’5”. 수비도 수준급이고, 림 가까이서 공격자의 슛을 방해하는데 아주 잘하고 있어. 이 말에 스미스가 날 계속 비웃어 왔지만 이번 시리즈에서 보반이 큰 롤을 감당할거야. 진짜 두고봐. 보보가 아담스나 칸터를 상대로 매경기 10 12분 혹은 15분가량 활약하게 될거야.

 

 

Smith

Skip I am inclined to pick OKC in six, but let me tell you what my hesitation is. Pop’s got me confused. I’m looking at a guy like Tim Duncan. He’s played last two games. He played 13 minutes and 19 minutes. He hasn’t scored double digits in all four games against Memphis. I’m thinking; ‘well, is he not healthy? Are those legs totally gone? Is this the end? Or is he being rested because Pop is saving him?’ I mean when I think about it. If you are telling me…I gotta think about Manu, I gotta think about Tony Parker who’s healthier this year than last year. I am thinking about Tim Duncan. I look at OKC and I think they match up perfectly against San Antonio devoid of Tim Duncan’s experience on the basketball court. For Steven Adams and Enes Kanter, the one thing they can negate their play is the experience of Tim Duncan on a defensive end of the floor, and when it comes to rebounding the basketball. Those are the things that I monitor. This is why it is such a tough call for me because I’m trying to figure out what San Antonio may do and as a result that I’ll know what OKC is going to do. But it’s tough. I am telling you. It’s a tight, tight choice to make. OKC is no joke. I think talent wise they are the biggest threat to the GSW because they got those two superstars.

스킵 나는 오클라호마가 이 시리즈를 6경기만에 승리한다는데에 마음이 끌리지만, 내가 왜 계속 망설이는지 이유를 설명해 줄게. 그 이유는 폽 감독이 날 너무 햇갈리게 하기 때문이야. 팀 던컨을 보면 최근 2경기에서 각각 13 19분 밖에 뛰지 않았어. 멤피스와의 4게임들에서는 2자릿수 득점을 단 한번도 해내지 못했지. 그래서 드는 생각은 던컨 건강에 문제가 있나? 너무 느려진건가? 이제는 진짜 끝인건가? 아니면 그냥 폽 감독이 휴식을 주는건가.’ 이런 것들. 사람들은 마누를 생각해봐. 토니 파커는 작년에 비하면 이번 해에는 훨씬 건강하잖아라고 말하지만 난 팀 던컨이 가장 마음에 걸려. 오클라호마는 스퍼스에게 완벽한 상성을 갖고 있지만 그건 팀 던컨의 농구장 위에서의 경험을 빼고 말했을 때지. 스티브 아담스와 에네스 칸터의 경기력을 상쇄시키는 단 하나가 바로 팀 던컨의 경험이 될거야. 수비적인 측면에서 그렇고 리바운드에서도 그래. 난 지금 그런것들을 지켜보고 있어. 그렇기 때문에 이번 시리즈의 향방을 정하는것은 너무 어려운 일이지. 스퍼스가 뭐 어떻게 할지 알아야 오클라호마가 어떻게 대응할 지 알지. 그걸 모르기 때문에 선택하기가 너무 어려운거야. 당연히 오클라호마가 껌은 아니지. 재능적인 측면에서만 보면 두명의 슈퍼스타를 보유한 오클라호마가 워리어스에게 가장 큰 위협이 될거야.

 

 

 

Skip

You could be right. But I still like the match up of the San Antonio because Russ won’t get blow by dunks like he usually gets. Spurs don’t allow that. And we haven’t mentioned my key player, Kawhi Leonard. He is taking it to another echelon. There were games like the third game against Memphis where he just went monster on them. He went for 32, made 6 threes, had steals, rebounds, and blocks. He just dominated the game. Like Zach Randolph said, ‘he’s a silent assassin.’ He didn’t say a word, he didn’t get emotional, and he just dominates the game on both ends.

네가 맞을 수도 있어. 하지만 난 여전히 스퍼스가 유리하다고 생각해. 왜냐면 스퍼를 상대로 웨스트브룩이 계속 해오듯이 그렇게 골대로 달려들어서 덩크를 꽂아 댈 수는 없을 테니까 말이야. 그리고 우리는 아직 가장 중요한 선수를 입밖에 내지도 않았어. 카와이 레너드. 그는 지금 완전히 한 단계 위의 것들을 보여주고 있어. 멤피스와의 3번째 경기에서 처럼 괴랄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하는데 32득점 중 6 3점을 넣었고 스틸에 리바운드에 블락까지. 완벽하게 경기를 지배했지. 잭 랜돌프가 말한 그대로 침묵의 암살자야. 말 한마디도 없고 감정 한번 드러내지 않고 게임을 공수 양면에서 지배했어.

 

 

Butler

He beats you on so many ways. Now he’s taking the ball, he’s getting rebounds, and he’s pushing it up court and facilitates. He’s stretching the defense out. You put him in the mid-range area, his isolation…he’s doing it all. He’s a problem night in and night out. And not only that, he’s great defensively. So he’s one of the best two-way player if not THE best two-way player in the game. He’s leading the ball club, and I love what I’m seeing from him.

카와이는 정말 다양한 방법으로 상대를 공략하지. 리바운드해서 공 잡고 상대진영까지 끌고 올라와서 공 분배를 하기도 하고, 상대 수비를 벌려 놓을 수도 있고, 만약에 미드레인지에 두면 아이솔레이션을 하지. 진짜 할거 다해. 상대팀에게는 매번 큰 문제가 될거야. 그게 다가 아니야, 거기다 수비 또한 훌륭해. 농구판에서 최고의 공수 겸장 중 최고 아니면 그 중 하나가 바로 카와이 레너드지. 지금 자신의 팀을 이끄는 선수로 성장한 모습이 아주 보기 좋아.



 




캐집사가 초대 손님으로 나왔네요. 나름 검은 뿔테에 양복까지 차려입어서 교수님 컨셉으로 나오기는 했는데 말은 그렇게 잘 하는 편은 아니네요. 


저는 샌안 게임 5 봅니다. 알드리지가 가세한 샌안을 오클이 끌어내리기 역부족이라고 생각해서 인데요. 

두 에이스가 30득점씩 한다고 하여도 3 옵션이 없는게 큽니다. 반면 샌안에는 최소 5명이 15득점 이상은 해줄 수 있거든요. 대니 그린과 밀스가 터져 준다면 훨씬 여유로울 수 있겠지만 그렇지 않고 접전으로 가더라도 샌안의 득점루트가 훨씬 안정적이고 다양하기 때문에 크게 뒤쳐지지않게 따라갈 수 있고, 오클의 객관적인 벤치 전력이 열세하기 때문에 그만큼 두 에이스의 체력소모가 많을 것입니다. 더군다나 듀란트/서브룩 모두 점프슛으로 리듬을 타고 끌려나오는 수비를 이용해 그 틈을 파고드는 게임을 위주로 풀어나갑니다. 하지만 샌안의 뛰어난 외곽 수비자원 둘을 떨쳐 내는대에 많은 에너지를 소비하며 낮은 확률의 점프슛을 쏘던가, 아니면 돌파해서 페인트로 들어가 골대 근처에서 마무리를 해줘야 하는데 샌안 빅맨 숲을 헤치고 올라간다는게 쉽지 않을 뿐더러, 더군다나 안에서 일대일로 포스트업 해주면서 외곽수비를 안쪽 헬프로 강제 할 빅맨 자원, 혹은 정 반대로 외곽에서 깔끔한 슈팅을 날려 공간을 만들어줄 스트레치 빅맨의 부재가 두 슈퍼스타들이 공격에서 부담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그것이 단기간, 최장 7게임동안 이루어지는데 두 선수가 심적/신적 부담을 감당해 낼 수 있는지 의문이거든요. 이 부담을 덜어줄 3번째 선수가 없다는 게 큰 문제가 되겠네요. 이바카가 달라스 시리즈에서 3점이 나쁘지 않았지만 과연 3점 수비가 뛰어난 샌안 상대로 얼마나 파괴력이 있을지, 패인트 안에서 스티브 아담스와 칸터가 던컨, 알드리지, 웨스트, 디아우...혹은 보반을 상대로 얼마나 능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 잘 모르겠습니다. 그게 두 슈퍼스타가 짊어진 짐을 덜어 줄 만큼이 될 수 있을지... 

이렇게 객관적인 전력에서 차이가 난다면 정신력 혹은 '모멘텀'을 최대한의 이용해야 하지만 그러기에는 홈 어드벤테지도 없지요.

만약 오클이 홈에서 한경기라도 밀린다면 5게임에 끝날 확률이 높다 생각합니다.



26
Comments
2
2016-04-28 14:53:10

항상 올려주시는 글 잘보고 있습니다. 저는 유투브 구독해서 매일 밤에 보는데 영어가 부족하다 보니 세세한 표현까진 알아듣지 못하는데 이렇게 대본까지 올려주시니 너무 감사합니다. 근데 Skip영감이 없다고 생각하니 first take가 예전같지 않을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2016-04-28 15:07:53

버틀러 의견에 거의 동의합니다.  

2016-04-28 15:29:24

skip은 보면 오클 안티 같아요... 특히 웨스트브룩 안티.. 저번에 westbrook을 westbrick으로 조롱했던 게 기억이 나네요

3
2016-04-28 15:32:41

번역글 감사합니다...

근데... 중간에 bobo는 보반이 아닙니다... 보리스 디아우의 애칭이 bobo죠....

중간에 보반이 10분~15분정도 활약을 한다고해서 깜짝 놀라서 찾아봤더니 bobo군요....
WR
1
Updated at 2016-04-28 16:53:47

맞는습니다. 히지만 위 영상을 보시면 보반 이야기를 하면서 보보로 잘못 부르더군요. 제가 그 내용을 따로 넣을걸 그랬네요. 하지만 영상에서는 보반을 이야기하는게 맞습니다.

1
2016-04-28 17:26:21

아... 보반을 보보라고 잘못부른거군요...

내용은 보반이 맞는것 같은데 보보라고 쓰여있어(디아우라면 10분이상은 무조건 뛸꺼라...) 뭔가가 이상했는데.... 그런일이 있었군요...
WR
2016-04-29 01:35:05

자세히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2016-04-28 15:36:49

이바카와 칸터가 각각 시리즈 평균 15점씩, 그리고 썬더의 강점인 리바운드를 잘 사수한다면 썬더in6 정도 봅니다.

어차피 상수인 두 슈퍼스타는 제외하고 3옵션들이 얼마나 활약하느냐에 따라 갈리겠네요. 고무적인건 이바카의 슛감이 상당히 올라왔고 수비력 또한 회복된 모습입니다. 칸터는 플레이오프 전체 선수 중 PER 1위구요. 이 둘이 제몫을 해주기만 한다면...

2016-04-28 16:09:03

모든 키는 알드리지가.....

그리고 보반도 오클 골밑 상대로는 좋은 카드라는걸 폽은 알것입니다.

보반이 느리지만 힘좋고 스킬부족한 상대들을 상대로는 파괴할 수 있다는걸 알죠...

(아담스나 칼리슨.... 칸터는 힘들겠지만... 알드리지나 웨스트가 막음 되죠)

잠깐잠깐 쓰는것도 좋은 카드가 될거에요...

2016-04-28 16:32:54

1-2차전에서 한게임만 잡으면 생각보다 쉽게 오클쪽으로 모멘텀이 확 넘어올수도 있겠다는 생각인데 이게 가능할지 모르겠네요.

2016-04-28 17:20:29

샌안 팬으로서 오클이 무서운건 듀란트와 서버럭때문이 아니라..

혼자서 샌안을 수비했던 이바카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5년전만해도 토니 파커와 던컨의 2:2는 샌안이 1옵션이었습니다.
스피드로 파커를 막고, 힘으로 던컨을 누르고 유기적인 패스를
초조함과 단순함에 가둬버린 사신 이바카! 이바카가 부상만 당하지 않았다면
샌안이 우승하던 그해 서부 파아널에서 2:0으로 앞섰던 오클라호마가
2:4로 리버스 스윕 당하지는 않았을 겁니다. 이바카가 예전과 같은 수비력을 보여주느냐가
최고 관건인거 같습니다. 알드리지, 웨스트, 보반으로 슛, 힘, 높이가 대폭 보강된
지금 이바카의 존재감이 예전만 할까 의심이 되긴 하지만.. 말입니다.
1
2016-04-28 18:43:09

샌안이 우승하던 14년도에 서부 파이널은 작성자님이 설명해주신 양상으로 진행되지 않았던 걸로 기억합니다. 샌안이 이바카가 빠진 홈 2연전을 먼저 가져가고 이바카가 돌아온 원정 2연전에서 모두 패하고 5차전에서 디아우를 적극 활용한 방식으로 대승 그리고 원정 엘리미네이션 게임에서 승리해서 4:2로 이겼습니다. 리버스 스윕을 당한건 오클이 아니라 12년도에 샌안이었습니다. 12년도에 오클이 파이널 갔을 때 샌안이 홈에서 2연승하고(정규시즌까지 19연승인가 그랬던 걸로 기억합니다)무기력하게 4연패해서 시리즈가 끝났었죠.

2016-04-28 17:45:05

과거 샌안과 오클 경기보면 이바카가 제일 무서웠어요. 당시 스코어링 리더 파커를 완전 물 먹입니다. 그럼 세컨 유닛인 던컨이 골밑에서 부벼보는데 던형도 이바카의 수비에 많이 어려워했죠. 근데 지금 팀 사정을 보면 파커와 던컨은 공격비중이 상당히 줄었어요. 이바카는 알드리지를 상대할 일이 많을 것 같고 알드는 이바카에 크게 주득들지 않죠. 쉽게 얘기하면 예전에는 파커가 이바카에 블록 2번 당하면 팀 공격이 정말 빡빡해 졌는데 지금은 파커의 공격비중은 그리 크지 않습니다. 다만 변수는 역시 칸터의 존재 같습니다. 칸터의 득점과 오펜리바운드를 철저히 봉쇄해야 하는데 정규시즌 보면 보반이 어느 정도 해 줄 것이라 기대합니다.

1
2016-04-28 17:49:45

이야... 번역 감사합니다. 그런데 사소한 오타 하나... '기개'라고 되어있는데 '기계'인것같네요

이런 글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전문가들 의견이 정말 궁금했는데...
WR
2016-04-29 01:33:50

으어- 부끄럽네요. 감사합니다.

1
2016-04-28 17:57:42

장문의 번역 감사합니다.

1
2016-04-28 19:21:02

버틀러 오랜만에 보네요.
잘 읽었습니다.

1
2016-04-28 19:24:34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감사히 잘 볼게요
2016-04-28 20:18:44

레너드가 듀란트와 버럭이중 누구한테 붙을까요?

2016-04-28 22:34:36

듀랭이한테 붙고 웨스트브룩한텐 그린이 붙을 거 같습니다

1
2016-04-29 00:07:57

항상 번역글 잘보고있습니다. 대단한 영어실력에 놀라며 궁금한게 있는데요. 전 이런 영상 유투브를 보면 전체적으로 패널들이 무슨 말을 하는지는 알겠지만 디테일한 해석은 부족해서요 예를들면 I got San Antonio coming out of the West. I had them from them from the get-go even with healthy Steph Curry. 이걸 들으면 정확하게 해석은 안됩니다. 이런 구어체에서 나오는 문장표현들은 어떻게 공부하고 익혀야 될까요??

WR
2016-04-29 01:32:20

사용되는 단어/숙어들, 예를 들면 'coming out of~' 혹은 'from the get-go' 같은 표현들이나. 반복되었던 단어들은 줄여서 사용하거나 대명사로 대신쓰는 경우가 많아서 한 문장만 갖고는 이해하기가 많이 어렵습니다. 특히나 짧은 시간안에 자신의 의사를 전달해야하는 first take같은 방송은 더 그렇더라구요.


말씀하신 문장을 만약 직역한다면.
I got San Antonio (in my heart/head/thought) coming out of the West.
나는 샌 안토니오가 서부에서부터 나올것을 갖고 있었다. 
라는 말도 안돼는 해석이 되지만 여기서 생략된 부분인 (in my heart/head) 부분을 함께 해석해서 이해한다면 여러 가지로 사용되는 'I got'이라는 표현을 이부분에서는 '내 마음에 품고 있었다.' 혹은 '생각하고 있었다'라고 이해할 수 있습니다.

같은 의미로 'I had them~'를 해석할 수 있겠지요. 그냥 'got'이 'had'로 바뀌었다고 보시면 됩니다.

from the get-go같은 경우는 많이 사용되는 숙어로 그냥 '처음부터' '진작에'라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저도 미국에서 생활하면서 대화중에 배우는 표현들이라 딱히 어떻게 공부하셔라고 말씀드리기 애매한데, 짐작컨데 제일 비슷한 경험을 할 수 있는것은 미드나 미국 쇼에서 사용하는 everyday language와 친해지는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항상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2016-04-30 07:14:21

친절한 설명 감사합니다. 결국 꾸준히 많이 듣고 읽고 쓰는 법 밖에 없겠군요~!

2016-04-29 02:47:30

번역 정말 감사합니다
손으로 한글 가려가면서 혼자 해석해보고 영어공부도 하고 좋습니다!!

2016-04-30 06:37:01

이바카와 칸터가 역시 신경쓰이네요.
웨스트브룩에게 주는 건 어쩔 수 없다고 보고,
듀란트에게 20+를 주더라도 저효율로 주는 것을 목표로 한다면
2라운드도 잘 해내리라 기대합니다.

2016-04-30 08:50:18

방금 동영상 봤는데 버틀러가 굉장히 말을 잘하고 고급 영어를 쓰네요. 꼭 클라이드 드렉슬러를 보는 것 같습니다

53
4212
22-01-26
48
9009
22-01-24
61
4866
22-01-24
38
5204
22-01-22
53
10853
22-01-22
33
7738
22-01-22
32
14761
22-01-15
58
2332
22-01-21
41
3546
22-01-20
46
5198
22-01-21
31
4290
22-01-21
45
2266
22-01-20
35
2345
22-01-19
56
4315
22-01-19
34
7038
22-01-18
62
7097
22-01-18
66
4730
22-01-18
35
6853
22-01-17
78
12984
22-01-17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