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운영공론장
특정 대상을 향해 혐오를 표시하는것에 대한 문제
 
  174
2020-09-19 23:55:11

아이즈원 관련해서 글이 올라올때마다 계속 혐오의 표현이 올라오는데요.

물론 도덕적으로 비난받을 요소가 있습니다. 그렇다고 해도 범죄자도 아닌 그룹에 대해서 혐오의 표현을 쏟아내는건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최소한 매니아 내에서는요.

설사 그게 다수의 동의가 있고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생각한다 하더라도, 범법자가 아닌 사람들을 상대로 혐오의 표현을 아무렇지도 않게 쏟아내고 그걸 동조하는 글과 댓글에 관해선 징계가 이뤄져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공범이라던지, 조작범이라던지 이런 표현은 법을 어긴 범법자에게 사용하는 표현이겠죠.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라, 매니아 내에서의 룰의 문제라고 생각해서 운영공론장에 글을 씁니다. 신고를 해도 다수가 동의하는 내용이라 그런지 처리가 안되네요.


3
Comments
2020-09-20 02:50:59

이건 좀 어려운 문제 같습니다.


결국 혐오의 표현이라는 것도 그 정도의 차이라고 봅니다. 예를 들어서 유승준, 엠씨몽 이런 사람들도 말씀하신 특정 대상을 향한 혐오 표시라 할 수 있을텐데요, 실제로 범법자로 분류되는 사람부터 도덕적으로 실망을 일으킨 사람 등에 대한 실망감을 본문의 표현을 빌려서 혐오표시를 하는 경우가 많이 나옵니다.

 

그런데, 그런 대상에 대해서 어디까지 허용하여야 하는가를 결정할 수는 없습니다. 게다가 그런 혐오 표시라고 본문에 적어주셨는데, 실제로 혐오 표시라고 할 정도로 표현이나 의견은 그다지 나오지 않는 편이며, 불호의 표현이나 비판적인 시각에서 나오는 부정적인 의견 정도라 할 수 있는 표현들이 나오는 것 자체를 막을 수도 없습니다.

 

결국 그 정도를 잘 지켜서 다수의 유저가 불편해하지 않는 선에서 표현하는 것까지가 마지노선이 되는 것이겠지요.

 

실제로 다른 대상에게 나온 의견 중에 지워진 의견들 몇 가지 기억나는 것을 적어보면,

 

이 사람은 부고 소식만 들었으면 좋겠다.

꼴봬기 싫은 낯짝 다시는 안봤으면 싶다.

걍 나가뒤졌으면...

 

이런 비슷한 뉘앙스의 코멘트들이 나와서 지워지는 경우는 있었습니다. 또 이런 허용범위가 대상에 따라 달라지기도 한 것도 어느정도 보이기도 합니다.

 

아이즈원에 대해서 이야기 나오고 있는 것들이 아이즈원 팬분들 입장에서는 범죄를 직접 저지른 것도 아닌데 범죄자처럼 여기고 이런 상황들이 받아들이시기 힘드신 일이시겠지만, 매니아의 운영투표에서 지워지지 않는 표현이나 내용이라면 그런 평가나 의견들을 받아들이는 것 말고는 따로 방법이 없을 것 같습니다. 어제 올라온 게시글과 코멘트들 쭉 보는데 정말 심한 표현, 위에서 실제로 나왔던 저런 의견들이 나왔는데 지워지지 않았다거나 하는 상황은 아니라고 보입니다.

 

운영투표가 늘 언제나 정확하고, 정답을 보여준 것은 아닙니다만, 최대한 운영진이 추구하는 매니아의 문화와 비슷한 분들께서 높은 가산점을 받아 투표가 이뤄지고 있어서 단순하게 선착순이나 다수결의 형태보다는 신뢰도가 높고, 매니아가 추구하는 방향성에 가까운 결과로 나오고 있는만큼 비판의 강도나 이런 것들이 운영투표로 잘 조율이 될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WR
2020-09-21 04:29:27

혹시 제가 n톡에 이런 글 써도 괜찮은건가요?

'서브룩 쉴드 치시는분들, 친인척도 아니고...'

'클리퍼스 선수들 모두 인종차별주의자 인가보네요, 해럴 얘기에 입 닫고있는거보니. 가증스럽네요'

'서브룩 팬들 진짜 적당히 하셔야지, 그런다고 악성계약, 마이너스 가치가 아닌건 아닙니다'

'mvp는 언제적 이야긴지ㅋㅋㅋ'

이런 표현들도 허용하신다는건가요? 대상만 다르지, 표현 자체는 거의 비슷하게 갖고 왔습니다. 내용의 옳고 그르고를 떠나서 이런 표현이 다수가 지지하는 방향과 같으면 신고를 해도 삭제가 안됩니다. 욕설이나 비속어만 안썼다뿐이지 드문드문 악플에 가까운 표현들까지 허용하는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봅니다.

2020-09-21 09:50:36

더너반미첼님께서 한 가지 간과하신 부분이 있으신 것 같습니다.

 

표현만 비슷, 같다는 것 뿐이지 대상에 대한 대중들이 갖고 있는 이미지나 인식, 상황이 완전히 다르기 때문에 확답을 드릴 수 없으며, 상황이 완전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구체적인 상황이나 예시 없이 비슷하게 표현만 가져와서 작성하신 것은 전혀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여기엔 대중적인 인식이 전혀 들어가있지가 않기 때문입니다. 제가 위의 코멘트에서도 허용범위가 대상에 따라 달라지기도 하는 경우도 보인다고 말씀드린 것이 바로 이런 경우입니다.

 

예를 들어서 웨스트브룩이 다른 선수에게 고의적으로 파울을 하여서 심각한 파울을 입혔는데, 고의가 아니다, 웨스트브룩은 아무런 잘못 없다 비난해선 안된다, 열정이 과한 것일 뿐이다 이런 식으로 무리하게 쉴드를 치는 상황에서 말씀해주신 '서브룩 쉴드 치시는 분들, 친인척도 아니고...'가 나왔다면 지워지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보편적인 대다수의 유저들이 이건 고의가 확실하고, 매우 악질적이며, 스포츠맨쉽에 어긋나는 행동이라고 받아들이는 장면을 무리하게 게시판 상에서 잘못을 축소하고, 옹호, 쉴드 친다면 저런 코멘트가 나와도 지워지지 않을 수 있습니다. 


클리퍼스 예시로 들어주신 것은 애초에 비슷한 코멘트가 있었고 운영투표로 삭제처리가 된 내용입니다. 해럴의 이야기에 아무런 액션을 보이지 않아서 비호감 구단이다, 인종차별을 허용하는 구단이다는 내용 이미 삭제된 바가 있습니다. 

 

대상이 저지른 잘못(그것이 법적, 도덕적 어떤 것이 되었던), 대중이 갖고 있는 이미지나 인식 정도에 따라 이런 표현의 허용의 정도는 각자 다르게 받아들일 수 밖에 없습니다. 그 대중들의 인식까지 매니아에서 사이트 차원에서 바뀌도록 할 수는 없는 것이구요. 정말 심한 것이라면 운영투표로 삭제가 됩니다.

 

예를 들어서 NBA선수 중에 정말 더티플레이나 위험한 플레이로 인식이 좋지 않은 패트릭 배벌리나 과거 브루스 보웬, 드레이먼드 그린 같은 경우에 비판의 목소리는 다른 선수들 보다 조금 더 높아도 글이 삭제되지는 않겠지요. 다만, 조금만 더 높아야 할 정도인데 뜬금없이 나가 죽어라, 낯짝 보기도 싫다 이런 식의 코멘트는 알아서들 대부분 삭제가 되고 있습니다.

 

매니아도 표본이 매우 작겠지만, 대중들이 모여 있는 공간이다보니 특정 대상에 대한 대중들의 인식이 각자 다릅니다. 그에 따라서 특정 대상에 대한 비판의 강도나 표현의 정도가 달라질 수도 있는 부분이며, 이를 사이트 차원에서 모든 대상을 좋아하는 분들을 배려하기 위해서 모조리 동일하게 조율할 수는 없습니다. 

 

아이즈원에 대해서 마찬가지입니다. 말씀해주신 것처럼 악플이라 불리는 글들은 보통 지워집니다. 지워지지 않는 글들은 악플이라고 보기가 어렵고, 이런 글들이 지워지지 않는 것은 아이즈원에 대한 매니아에서의 대중적인 인식이라 할 수 있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흐름으로 보고 받아들이셔야 할 것 같습니다.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