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Ballers
앞으론 동농할때는 수비지향적으로 해야겠어요
 
3
  1623
Updated at 2020-05-17 10:26:48

 아무리 봐도 공격쪽엔 재능이 없는거같고 그럴바에야 수비나 열심히 하는게 낫겠다 싶더군요

 

공격쪽은 제 덩치상 골밑은 무리고(골밑 무브는 스탭이 중요한데 이부분을 잘 못하겠는...ㅠ)

바깥에 위치해있다 간간히만 슛던져주고 전부 아군에게 맡겨야겠어요

동네에 워낙 굇수분들이 많아서 공잡으면 알아서 다 하시더라구요 ...(야투율이 무시무시한..)

그런분들 앞에서 되도않는 객기부리다 공격권 넘어가기라도 하면 욕먹을거같아서...

 

물론 수비라는게 완벽한 인간은 없다보니 뚫릴때도 많지만 

가끔 좋은 수비를 했을때 팀원들이 '나이스 수비!'라고 외쳐주는게 또 나름대로 쾌감이더군요 

 

앞으로 플레이의 방향성을 다시 설정할 필요가 있음을 느끼고 있습니다

슛연습부터 뼈빠지게 해야겠네요

9
Comments
3
2020-05-17 20:14:19

지극히 개인적인 경험담을 가지고 말씀드려봅니다만 

말씀하시는 동농의 개념이 동호회 농구의 의미라면 

수비 지향적인 농구 정말 많이 인정받으실거라고 생각하고요  

다만 길거리 야외 코트에서 하는 동네 농구의 개념이라면 (특히 반코트 게임이라면)

개인적으로는 비추드리고 싶습니다 

 

저같은 경우는 길거리 동농에서 게임하다 보면 (상대편 입장에서) 

수비 지향적인 농구를 상당히 불편해하는 분들도 생각보다 많아서  

그렇게 플레이하시는 분들이 있는 게임때는 감정 상해서 

게임 자체가 거칠어지거나 싸움나는 경우를 심심치않게 봤었습니다 

 

물론 이게 지역마다 다르고 사람들마다 다 다르긴 한건데 

한창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잘 모르는 분들이랑도 운동 많이할때

저뿐만 아니라 수비 지향쪽으로 플레이하시는 분들에게서 

안좋은 결말을 많이 봤던것 같습니다 

 

솔직히 저도 공격쪽에서는 재능이 없다보니 수비 지향적인 마인드로 플레이하는편인데 

소속 동호회에서는 정말 좋아해주셨지만 야외 코트에서는 쓴소리 들은적도 많았었습니다 

그래서 보통은 게임할때 수비적인 비중을 더 많이 두는 편인데 

야외 동농에서는 반대로 공격적인 비중을 더 많이 두고 플레이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야외 코트라고 해서 공격을 무리하게 계속 시도한다거나 하는건 아니고요 

야외 코트에서는 평소 잘 못했었고 부족했던 공격쪽의 플레이들을 자주 시도해보고  

수비는 본 팀에서 게임할때 더 열심히 하자는 마음으로 긍정적으로 플레이하다보니 

나중에는 공격력도 살짝 좋아지는것 같기도 하고......... 그런 기분도 들기는 하더라고요     

WR
2020-05-17 21:29:27

동호회 농구와 길거리와는 분위기가 많이 다른가보군요

(제가 말한건 후자쪽이였던지라..)

그렇다면 상대에게 오히려 실례가 될수 있겠네요

그냥 하던대로 하는게 더 나을수 있겠군요... 중도를 지키는 쪽으로...

좋은 조언 감사합니다

2020-05-18 16:22:20

 야외쪽이라고 수비 지향적인 걸 안좋게 보지는 않습니다. 멋진 수비가 나오면 다들 '굿 플레이~~!'라고 찬사를 해 주죠. 다만, 아무래도 다양한 사람들이 모이기에 서로 피지컬하게 몸으로 부딪치는 농구쪽은 눈치를 좀 봐야 합니다. 공수에서 몸끼리 피지컬한 접촉이 어디까지 허용되는 지의 기준이 다들 중구난방식으로 다른지라.... 처음 시합을 하게 되는 사람들과는 수비에서 접촉을 되도록 피해야 문제가 발생하지 않습니다. 

2020-05-17 21:38:56

저도 이 글에 매우 동의하는 바입니다

 

반코트 농구는 수비지향적 보다는 서로 공격적으로 하면서 줄건 주고 몸으로 들어오면

 

피해주는 농구를 하는게 가장 트러블없고 서로 재미있게 즐길수있지 않나 싶습니다

 

그리고 보통 심판없는 농구를 하니 공격자콜로 해서 공격자가 파울콜을 하면 바로바로 줍니다

 

풀코트 농구는 하고싶은신대로 수비 지향적으로 하면서 팀원들 공격을 더 원활하게 도와주면

 

그건 안 좋아할 사람이 없죠 

WR
Updated at 2020-05-17 21:58:49

그렇군요 제가 실제 경기하듯이 빡겜을 하다보니 수비도 한치도 뚫리지 않을 각오로 해야한다는 강박이 저도 모르게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큰 도움은 안될지라도 타인과 마찰없이 하는게 더 낫다는걸 깨달았네요. 생각을 재수정해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0-05-18 09:34:30

그런데 저 같은 경우 열심히 하는 수비(파울성이 있을 수도 있는)를 상대하게 되면 싫지 않더라구요 향상심이 있어 뭐랄까 도전의 기회라 생각되더라구요 상대하면서 쌓는 경험이 있습니다

2020-05-19 09:13:36

원래는 말씀해주신 마인드로 하는게 당연하고 바람직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길거리 농구의 경우 대부분이 심판이 없고 로컬룰에 

자체적으로 판정을 내리는편인데다

같은 팀의 소속원들이 아닌 경우가 많다보니 

동호회 농구에 비해서는 소속감도 좀 떨어지는 편이고 해서 

아무래도 조금 더 트러블이 잦은 편이기는 한것 같습니다 

부득이하게 마찰을 피하려다보니 수비 지향적인 농구를 하기 어렵게 되는거  같고요  

 

저도 초기에는 어디에서 운동을 해도 항상 끝까지 막는다는 마음으로 뛰어다녔었는데   

시간이 흐를수록 상대방이랑 얼굴 붉히는 일을 최대한 피하고 싶다는 마음에 

야외에서는 공격쪽에 좀 더 비중을 두고 동호회에서 농구할때는 수비에 집중하는 식으로 

운동하고 있습니다 

  

 

2020-05-19 10:45:52

심판두는 동호회와 심판없는 로컬룰 동농이랑은 적당한 구분이 필요한것에 동감합니다.

나름 즐길수 있는 방법들이 있는것 같습니다.

부상과 나이로 올코트는 은퇴하고, 동농에서 여유있게 즐기는 입장에서 감사한 마음까지 듭니다.

 

빡쎈 수비도 동호회스타일과 동농 스타일로 나누시면  충분히 수비 활동성있게 하시면동농에서도 존재감 발휘하실수 있을겁니다. (같은편 입장에서는 완전 땡큐입니다.)

부상갈만한 것만 피하고, 파울콜만 스스로 잘 부르시는 선에서 열심히 움직이시면 욕먹을 일도 없구요.

많이 하시면 요령이 생길겁니다.

즐농하세요. 

 

WR
2020-05-19 12:09:30

요컨대 균형이 중요하단 말씀이시군요

좋은 조언 감사합니다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