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NBA-Talk
/ / / /
Xpert
90년대 연봉 체계가 혼란스러운 이유.
 
1
  2436
Updated at 2020-10-18 21:49:13

 | https://hoopshype.com/…
조던으로 인한 세계화가 급격히 진행되던 과도기라 이 시기에 새로 계약을 갱신하는 선수들은 급격한 연봉 상승 해택을 받고 이런 일이 거의 해마다 일어났습니다.
94-95시즌은 은퇴한 매직 존슨이 복귀한 시즌이기도 한데 이 당시 존슨의 연봉이 2위인 전성기 데이빗 로빈슨의 두배나 됩니다.
논란의 피펜은 이 시즌 91위로 배경 지식 없는 사람들이 보면 엄청난 염가 봉사로 여길 수 있으나 전시즌 피펜의 연봉은 24위 그 전 시즌엔 8위였습니다.
쉽게말해 시대 흐름을 읽지 못하고 장기 계약한 선수들은 무조건 피해를 보는 시기였고 모든 팀에 해당하는 사안이었기에 특별히 피펜만의 문제도 아니었다는 것이죠.


4
Comments
2020-10-18 21:50:19

사실 피펜보다 더 눈물이 앞을 가리는건 바클리죠.

유잉같은 경우 팀에서 꽤 거하게 정산을 해줬고 숀캠프는 클리블랜드로 이적한 다음 계약을 다시했죠. 조던의 연봉 3000만달러도 일종의 정산에 의한 금액이구요. 조던에겐 그렇게 해준 팀이 왜 피펜은 안해줬나 싶긴합니다. 그랬으면 FA때 피펜을 팀에 남기고 그렇게 바닥으로 추락할 일은 없었을텐데 말이죠.

2020-10-18 22:04:36

지금은 명목상으로 샐러리캡을 통해 팀간 전력 균형을 유지시키려 하죠. 근데 저 시대 샐러리를 보면 팀간 샐러리 차이가 너무 심하니 본문에 설명해주신 원인 이전에 혼란이 크지 싶습니다. 뭐든지 배경을 알아야 단편적으로 보지 않을 수 있지만, '아무리 그래도 샐러리가 저렇게 차이나면 전력차이가 심했던 거 아냐?' 하는 의구심이 드니. 

WR
2020-10-18 22:11:33

저 시즌이 앤퍼니 하더웨이 2년차 시즌인데 연봉이 탑10 안에 듭니다. 샐캡도 없지만 루키들 페이도 지금이랑 비교하면 말도 안되게 높던때라 나름 밸런스가 맞춰질 겁니다.

2020-10-18 22:34:26

저는 연봉차이만큼 팀간 전력차이가 있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다만 현재랑 차이가 많이 나는 상황때문에 좀 생경함이 들어서 그렇지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