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NBA-Talk
/ / /
Xpert
현행 플옵은 정규시즌 상위팀에 메리트가 없습니다.
 
  3508
Updated at 2020-07-01 15:45:46

82게임이라는 게임 수는 적은게 아닌데 (세계 농구리그 중 가장 많다고 알고 있습니다) 보통 이 정도 경기 수를 치루고 1위한 팀을 우승팀이라 인정하지 않고 실질적인 우승은 플레이오프에서 가려진다면 정규시즌의 상위팀한테 일정부분 메리트가 주어져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만약 29팀과 2판씩만 치루는 58게임 정규시즌제였다면 현행 플옵 방식도 이해는 갑니다)

예를 들면 컨퍼런스별로 4팀만 플레이오프에 오르게 하고 3위 vs 4위해서 승자가 2위와 거기서 승자가 1위랑 붙게 한후 최종 승자가 파이널에 오르는 방식이라면 정규시즌의 순위에 많은 의미 부여가 될 것입니다. 하지만 현행 플옵은 컨퍼런스 1위도 8위팀과 똑같이 1라운드를 시작합니다.

시스템이 이런데 정규시즌을 높게 인식하기도 참 힘듭니다. 시스템의 변화 없이 선수들과 팬들의 정규시즌에 대한 인식변화가 생기기를 기대하는 것도 한계가 있구요.

카와이를 타겟으로 이야기하는게 아니라 어떤 선수라도 플옵을 더 중시하고 볼 수 밖에 없다는 시스템적인 부분을 이야기하는 겁니다. 시스템적인 문제를 선수 개인이나 팬들의 인식 문제라고만 볼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별개의 이야기지만 리그 수익 측면에서 현재 플레이오프 방식이 선호되는 걸수도 있는데 수익은 아이디어를 맞대면 수익을 최우선시하는 상업적인 별도의 컵대회 등을 생각해낼 수 있을 겁니다.




42
Comments
Updated at 2020-07-01 13:10:06

대부분의 우승팀이 상위 시드에서 나오는걸로 봐서는, 현행 플옵 제도가
"어떤 팀이 진짜 강한팀이냐?"
를 증명 하는데 크게 결함이 있지는 않다고 생각 합니다.

 

상대적으로 쉬운 대진 일정, 홈코트 어드벤티지 정도면 그럭저럭 납득할만한 수준이라고 생각 합니다.

지금보다 정규시즌 어드벤티지가 더 커지면, 업셋이 사실상 없어지고, 플레이오프의 긴장감이 많이 반감 될 것 같습니다.

WR
Updated at 2020-07-01 13:13:16

요점이 우승팀(강한팀)의 공정성에 대한 결함이 있다는 것이 아닙니다. 정규시즌의 인식 자체를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현행 플옵방식은 정규시즌에 밸류를 크게 부여하지는 못하는 방식임에는 분명합니다.

업셋이 많아지는 의외성이 강한 토너먼트제를 하고 싶다면 7전 4선승제보다 슈퍼볼이나 march madness처럼 흥행성 강하게 하는게 차라리 나을 수도 있습니다. 현행 플옵 방식은 이에 비해 어중간 합니다.

Updated at 2020-07-01 13:14:09

 | 2018년에 11번의 플레이오프 홈경기로 총 $130밀의 수익을 올린 워리어스  |  NBA News

최상위시드팀 수뇌부가 보다 우승에 유리한 어드밴티지를 원할지, 지금 체제를 유지하길 원할지... 플옵에서 저 정도로 돈이 오고가면 저는 후자일 것 같습니다.

WR
Updated at 2020-07-01 13:14:50

밑에 수익 문제는 별개로 이야기 해놨습니다. 수익성이 강한 별개의 대회는 고민을 해보면 만드는 것이 불가능한게 아닙니다.

2020-07-01 14:57:46

컵대회같은 거 새로 만든들
그걸로 플옵의 수익성을 따라가긴 힘들죠

WR
Updated at 2020-07-01 15:25:48

다른 것을 그럼 생각해내면 되겠죠. 설마 어떠한 것도 이 세상에 저 수익성내는걸 대체할 수 없다라는게 아니라면요.

2020-07-01 13:12:36

그렇죠 형식적이나마 kbl처럼 정규 플옵 우승 따로 구분시상하는것도 아니고 그냥 홈어드밴티지 1경기받는거외엔 아무런 이득도 없습니다. 정규시즌이 후려치기 당하는게 현 시스템상으로는 충분히 그럴법하다는 생각도 듭니다. 콜 부는거나 여러가지 감안하면 정규랑 플옵이랑 게임양상이 좀 다른거같기도하고요..

WR
Updated at 2020-07-01 13:26:47

저도 같은 의견입니다. 현행 시스템 상에서는 선수던 팬이던 플옵에 대한 가치 부여가 정규시즌보다 높아도 누가 머라하기가 어렵습니다.

2020-07-01 13:14:16

(1) 1, 2위팀 우대
1라운드에서
1-8/2-7만 5게임으로
3-6/4-5는 7게임으로

(2) 1위팀 우대
8위와 7위중 원하는 상대 고를수있게

Updated at 2020-07-01 13:16:03

동의합니다. 근데 야구처럼 플옵이 그렇게 운영되어도 뭔가 nba의 시엠이 mlb의 사이영상 정도 위상으로는 안쳐줄 것 같습니다ㅠㅠ

2020-07-01 13:18:34

1980년대 초반까지는 정규시즌 승률이 높은 팀에게 어드밴티지를 줬었죠. 지금 NFL 처럼요. 그러다가 현행 규정으로 바뀐 거니까 다시 돌아가기 어려울 겁니다. 

WR
2020-07-01 13:20:21

네 쉽지는 않을 겁니다. 다만 현사무국도 개선해보고자 제안을 했는데 이게 구단들의 반대에 부딪쳐 보류 중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시일이 지나면 불가능하다고만은 생각치 않습니다.

2020-07-01 13:19:03

근데 그걸 뒤집으려면
업셋이 자주 일어나야
상위권팀들도 반발을 할텐데
업셋이 일어나지 않아서
논의도 힘든거 같습니다

Updated at 2020-07-01 13:23:18
르브론 마앰이나 클블 2기를 보면서는 그런 생각도 들었습니다. 마앰, 클블이 8위 안에만 들면 파이널까지는 어렵지 않겠구나
그러나 서부에선 의미가 크죠. 4위까지 강팀이 줄서서 그런 팀 언제 만나냐에 따라 많이 갈렸습니다. 7차전 혈투를 염두에 두기 때문에 홈팀 여부도 중요해서 서부 2위 밑으로 파이널 간 경우가 극히 드물죠. 노비츠키 우승 외에 최근 10년으로 기억 안납니다. 

워낙에 이 시스템으로 오래 해와서 선수들 자체도 시즌은 연습이라고 받아들이기 때문에 고치기 어려울 겁니다.
2020-07-01 13:22:36

30팀중 16팀이나 플옵을 하는게
좀 이상하다고 생각합니다.
야구처럼 줄이는게 맞다고 보는데..

2020-07-01 13:24:22

상위시드 팀들에게 홈경기를 몰아주는 방안은 어떨까요?

1~4경기는 상위시드홈 5~7경기는 하위시드홈

2020-07-01 13:32:32

개인적인 생각으로 1라운드에서는 100년 동안 업셋이 안나오지 않을까 예상 합니다.

2020-07-01 13:34:37

상위시드팀들은 무조건 4연승 하려할테고

하위시드팀들은 한경만 이겨도 자기네 홈으로 갈수있으니

좀 더 쪼는맛(?)이 있지 않을까요?

2020-07-01 13:26:09

10~20경기 덜 뛰고 체력 비축하는 대신 홈경기 하나 더 주는 게 이득이죠.

Updated at 2020-07-01 13:42:31

상위시드에게 홈 경기를 5개 줬으면 좋겠어요
그 정도면 정규시즌도 최선을 다하겠죠

Updated at 2020-07-01 14:13:31

아예 일본 프로야구마냥 엄청난 메리트를 정규시즌 상위 팀에게 준다거나, 아니면 적어도 플레이오프 자체를 빡빡하게 NFL형식의 와카 + 8강체제로 만드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존재하는 팀의 과반수가 플레이오프를 참여하는게 맞나....싶긴 합니다. 하지만 수익성때문에 현행체제를 포기하긴 쉽지 않겠죠.

2020-07-01 14:23:08

시드로 보나 베팅확률로 보나 미국 4대스포츠 가운데 업셋이 가장 적은 게 NBA 아닌가요?

WR
Updated at 2020-07-01 15:38:11

업셋이 많이 일어나고 적게 일어나고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자 함이 아닙니다. 애초에 우승팀에 대한 정당성이 부족함을 얘기하는게 아니라 현행 방식 자체가 정규시즌 자체에 대한 의미부여를 적게 할 수 밖에 없는 시스템이라는게 요점이니까요. 그럼에도 경기수는 82게임이나 됩니다.

2020-07-01 14:42:42

유럽축구마냥 권위와 수익성이 보장되는 여러 이벤트가 있다면 모를까, 그만한 이벤트라곤 플레이오프 딱 하나 뿐인 NBA에서 플옵 진출팀을 확 축소해버리긴 어려울 것 같습니다. 게다가 팀 수가 많고 강등 시스템은 없다 보니, 플옵 진출팀이 극적으로 줄어버릴 경우 컨퍼런스 내 티어가 고착화되는 리그 중반부 이후부터는 중위권 이하 상당수 팀들은 매우 무기력해지는 상황이 될 여지가 높구요. 뭣보다 제 사견을 제외하더라도 대다수 현지팬들은 플옵팀을 줄이는걸 바라지 않을테니 굳이 플옵을 건들일 이유는 없어보입니다.
차라리 본문에 언급하신 것처럼 불필요하게 많은 정규시즌 경기수를 30개 팀이 각각 홈&어웨이를 한번씩 치루는 58경기(혹은 팀을 32팀으로 확장하여 총 62경기)로 줄이고, 줄어든 경기수의 공백을 모든 팀이 참여하는 FA컵으로 충당하는 방향성을 원합니다만... 사실 이마저도 뒤늦게 생긴 FA컵이 얼마나 권위와 수익성을 챙겨갈 수 있을지 감이 안잡히는게 문제죠.
저 역시 정규시즌이 82라는 참 쓸데없고 과한 경기수에 비해 무게감이 너무 떨어진다는 것에는 동의하는 입장이긴 합니다. 그러나 정규시즌을 58~62경기로 단축하든 플옵팀을 8~12팀으로 단축하든, 그로 인한 수익 공백이 다른 것으로 안정적으로 메워지긴 많이 힘들어 보이네요.

2020-07-01 20:58:11

 | 리그 확장 + 정규시즌 단축 + 별도의 FA컵 창설이 이루어진다면?  |  NBA-Talk
그러고보면 리그 구성에 대한 생각이 저랑 참 비슷해 보이시는데, 예전에 제가 써본 탁상공론이라도 한번 읽어주시면 어떨까 싶네요.(그다지 관심을 많이 받은 글은 아니지만요.)

WR
2020-07-01 21:08:14

저는 만약 정규시즌을 줄이고 이렇게 하자고 하면 찬성입니다.

2020-07-01 14:49:26

업셋확률이 낮은 건 농구 스포츠가 그래서 그런거고 (정규 1위 승률만 봐도..) 메리트가 적은 건 사실이죠.

Updated at 2020-07-01 15:10:35

애초에 NBA에서 PO를 바라보는 시각이 MLB와 완전히 다릅니다.

MLB는 정규시즌으로 끝내기 아쉬워서 PO를 도입했다면,

NBA는 PO의 순위를 결정하기 위해 정규시즌을 치르는 셈입니다.

이런 종목에서 정규시즌의 중요성을 어필하는 것은 부질없는 짓입니다.

2020-07-01 15:45:53

음... MLB가 정규시즌 끝내기 아쉬워서 PO를 도입했다는 말은 처음 듣는데 혹시 어디서 들으셨는지 출처좀 알 수 있을까요? 플레이오프 자체가 어떤 스포츠든 정규시즌 상위권들끼리 결국 토너먼트에서 1위를 가리자...라는 취지에서 시작됐다고 봐서 MLB가 저렇게 플레이오프를 본다는 말은 약간 이해가 안됩니다. 오히려 NPB는 그렇게 보는 것 같더군요.

Updated at 2020-07-01 22:47:22

월드시리즈는 사실 100여년 전 처음에 만들어질 때는 진정한 우승팀을 가리자, 이런게 아니라 그냥 올스타전 같은 양대리그 대결 이벤트 경기였습니다. 정규시즌 우승도 그냥 150여경기 치러서 승률 제일 높은 팀이 리그 우승팀이었고 그 팀이 그냥 그 시즌 짱이었습니다. 월드시리즈는 아메리칸리그와 내셔널리그의 친선전 성격이었어요. 그러다가 리그가 확장되면서 경기도 162경기로 늘어나고, 두 리그가 블랙삭스 스캔들 이후 사실상 통합되면서 월드시리즈의 위상도 올라가고, 리그를 지구 단위로 분할하면서 지금의 챔피언십, 디비전 시리즈 등이 생겨난 것입니다. 

 

그리고 애초에 야구는 선수 커리어 평가에서 우승의 가치가 높지 않습니다. 테드 윌리엄스는 우승반지가 없지만 최후의 4할타자라는 상징성과 압도적인 누적만으로 베이브루스, 윌리메이스와 함께 역대 최고타자 탑3에 신성불가침급 위상을 지니고 있어요. 최근 2010년대 투수 평가에서도 커쇼는 플옵에서 꾸준히 말아먹었고 벌렌더와 슈어져는 각각 반지가 있지만 방어율, WAR등의 누적, 수상 실적만으로 전문가 평가에서 거의 2010년대 투수 1위 먹습니다. 마이크 트라웃 역시 플옵 근처에 딱 한번 가본 게 전부이지만 푸홀스를 넘을 가능성이 높은, 지난 20년 간 최고의 선수로 평가받죠. 우승 반지는 있으면 좋고 아니면 말고 수준의 가치에요. 개인 기록 누적과 수상 실적이 가장 중요하고, 그래서 정규 시즌 기록의 가치가 상당히 우대받습니다. 

2020-07-01 16:31:40

팀 스포츠 중에서 농구만큼 변수가 없는 종목이 있을까요?

 

1경기 2경기를 먼저 홈에서 시작하는 어드벤테이지 만으로도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여기서 뭔가의 혜택을 더 주면 정말로 하위시드에서는 할게 없어집니다.

WR
Updated at 2020-07-01 17:01:06

제가 상위팀에 대한 메리트라는 이야기를 썼으니 업셋이 힘든 이유와 상위팀의 홈코트 어드밴티지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데 (저는 현 플옵방식의 공정성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거보다는 정규시즌이 82경기를 치뤄서 받은 결과 만큼의 밸류를 선수와 팬들이 주고 있는가에 대해서 생각을 해봤으면 좋겠습니다. 전 정규시즌의 경기수가 줄어서 그 정도의 밸류를 부여할 필요가 없다면 현행 플옵방식도 좋습니다.

2020-07-01 21:02:26

경기수가 줄어들수는 없을겁니다.

 

선수들이 연봉 삭감 동의하면 가능하겠지만 그럴리는 없을테니까요.

WR
Updated at 2020-07-01 22:43:25

제 개인의 생각이 아니라 사무국도 리그의 수익성 /샐캡제도를 원활히 유지할 책임이 있는데 정규시즌 경기수를 줄이고 다른 별도의 컵대회에서 경기수를 늘리는 공식적인 제안을 이미 올시즌 초에 한바 있습니다. 꼭 정규시즌 경기 수 축소가 선수들의 연봉 삭감으로 이어진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2020-07-01 20:07:20

동감입니다.
상위 시드 팀에 홈경기 더 주자
얘기하시는 분 있던데,
그럼 하위 시드 팀이나 그 팀 팬들은
뭐가 되나요..
그리고 정규시즌 1위 팀에 메리트 주려면
제 생각에는 1위는 컨퍼런스 파이널
직행시키고, 2위-5위, 3위-4위
대결해서 승자가 1위랑 붙어서
그 승자끼리 파이널 치르는 쪽으로
하면 되지 않겠나.. 싶은데,
이러면 5위까지 확정된 이후는
정규시즌이 루즈해질 수도 있고..
이래저래 장단점이 보이네요.

그런데 컵대회는 무슨 메리트가 있길래
많이 제안이 나오는 건가요?
NBA 같은 단일 리그에서는
크게 의미가 없을 것 같은데..

2020-07-02 14:07:19

저도 홈경기 더 주는게 그나마 실효성이 있지않나싶네요. 홈경기 더주면 하위시드팀은 어쩌냐고 하셨는데 상위시드받으면 되죠. 님 논리라면 팀 추려서 플옵하는 명분도 사라집니다. 플옵탈락한팀과 팬들은 어쩌라고 플옵을 하나요. 그냥 정규시즌 성적으로 탈락없이 순위만 정해서 플옵 전체 진행하면 되죠. 하위시드로 플옵이라도 나갔으니 어웨이경기로라도 뛸수있게 하자는거죠. (플옵탈락팀보다야 훨 낫죠) 홈경기가 아닐뿐 팬들이 못오는것도 아니구요.

2020-07-02 21:43:48

그러면 상위 시드 팀에
홈경기 많이 주는 일환으로
아예 하위 시드 팀 홈경기 없이
가면 되겠군요.
플레이오프라도 나갔으니 원정 경기라도
뛰게 하자?
그래, 인심 썼다 이건가요?

2020-07-01 19:25:27

책과 영화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기승전이 완벽하더라도 결을 망치면 망한 작품이죠. 정규시즌과 플레이오프 모두 완벽한 즉, 기승전결이 완벽하다면 걸작이라고 할 수 있구요. 지금도 정규시즌은 충분한 밸류를 가지고 있습니다.

WR
2020-07-01 19:30:59

세상의 모든 것은 완벽하지는 않아요. 현행도 완벽하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장점과 단점을 가지고 있는 많은 제도 중 하나일 뿐이죠. 정규시즌이 충분한 밸류를 주고 있다기엔 점점 갈수록 정규시즌에 크게 많은 가치를 부여하고 있지는 않은 듯 합니다.

2020-07-01 19:33:21

정규시즌이 그정도의 가치를 가질 뿐이란 것이죠. 정규시즌이 더 큰 가치를 가져야하는 이유가 없지 않을까요?

WR
2020-07-01 19:37:12

아 그런 의미에서의 말씀이시면 이해했습니다.

2020-07-02 00:16:21

뭐 사실이죠. 저도 그렇게 생각하구요. 뭔가 기형적이라고 저도 많이 생각합니다.

더 희한한 건 정규시즌 성적 낮은 팀이 PO에서 잘하면 업셋의 기적이라고 칭찬하고 정규시즌 성적은 좋은데 PO에서 일찍떨어지면 큰경기에 약하다는 비아냥만 듣는다는겁니다. 정규시즌에 잘해야할 이유가 별로 없죠. 기껏해야 홈코트 아드벤티지 하나 더 받는다는 것뿐. 7전4선승제에서 홈경기 4번이니....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