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NBA-Talk
/ / /
Xpert
대학 농구 What If 시리즈 - (3)
 
7
  694
2020-04-04 12:28:48

대학 농구 What If 시리즈 (3)탄입니다. 마리오의 기적으로 너무나 유명한 2008년 결승전이 드디어 등장했네요.

원문

 | https://www.si.com/…

의역과 오역, 평어체는 양해 부탁 드립니다.

동영상 : 유투브

 

(3) 그 때 멤피스가 자유투를 넣었더라면?

 

2008Final 캔자스 vs 멤피스

 

당시 데릭 로즈라는 슈퍼 신입생을 데리고 탄탄대로를 질주하던 존 칼리파리 멤피스 감독(현 켄터키 감독)을 포함, 엄청난 도미노 효과가 일어났을 것이다. 멤피스는 빌 셀프 감독의 캔자스를 토너먼트 결승에서 맞이했고 종료 212초 전까지 무려 9점차로 앞서 있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멤피스가 드디어 학교 역사상 최초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릴 것으로 예상한 이들이 대부분이었다.

마리오의 기적으로 너무나도 유명한 마리오 찰머스의 기적적인 3점 동점슛으로 기어코 경기를 연장으로 끌고 가서 결국은 역전을 해버린 캔자스의 우승 스토리는 NCAA 팬이 아니더라도 많은 사람들이 너무나 잘 알고 있는 스토리이다. 하지만 그 이전에 3점차까지 점수를 좁힌 캔자스, 그리고 빌 셀프 감독의 전략이 돋보이는 경기이기도 했다. 캔자스는 시즌 내내 멤피스의 아킬레스 건이었던 자유투(시즌 성공률 61.4%)를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며 그들을 계속 자유투 라인에 서게 했고 멤피스는 마지막 5개 자유투 중 4개를 놓치며 거의 다 잡은 트로피를 결국은 놓치는 원인이 되었다.

만약 멤피스가 거기서 자유투를 한 개만 더 넣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데릭 로즈는 본인 커리어에 NCAA 우승이라는 이력을 추가하였을 것이며 멤피스 대학교의 위상도 달라졌을 지도 모른다. 그리고 캔자스와 빌 셀프 감독은 아직까지도 우승 트로피가 없을지도 모르며 1988년 이후 지금까지 우승을 못한 캔자스는 역대 모든 스포츠의 블루 블러드 중 가장 긴 32년 간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지 못한 학교가 되었을지도 모른다.

마지막으로, 이 시즌 충격적인 준우승 이후 한 시즌만 더 멤피스에서 보내고 바로 켄터키로 이동해서 원앤던이라는 트렌드를 만들어 내면서 역대급 신입생들을 싹쓸이하는 리크루팅의 존 칼리파리도 없었을 지도 모른다. 그랬다면 09-10 시즌에 존 월과 드마커스 커즌스라는 Top 5 신입생 두 명이 켄터키에서 뭉치는 그림이 나왔을까?

 

추가 정보

마리오 찰머스(캔자스, 3학년): 평균 12.83.1리바운드 4.3어시스트 // 결승전에서 기적적인 동점골 포함 183리바운드 3어시스트 4스틸로 토너먼트 MOP 수상, 2008년 드래프트에 참가해서 전체 34번으로 미네소타에 지명, 바로 마이애미로 트레이드됨.

 

데릭 로즈(멤피스, 1학년): 평균 14.94.5리바운드 4.7어시스트 // 2008년 드래프트에 참가해서 전체 1번으로 시카고 불스에 지명, 2011NBA MVP 수상

 

그 외 주요 선수

멤피스 조이 돌시(4학년) : 6.99.5리바운드 1.1스틸 1.9블락(2008년 드래프트 전체 33번으로 포틀랜드에 지명, 드래프트 직후 휴스턴으로 트레이드됨.)

캔자스 대럴 아서(2학년) : 12.86.3리바운드 1.3블락(2008년 드래프트 전체 27번으로 뉴올리언스에 지명, NBA 데뷔는 멤피스에서 함.)

캔자스 브랜든 러쉬(3학년) : 13.35.1리바운드 2.1어시스트 0.8스틸 0.8블락(2008년 드래프트 전체 13번으로 포틀랜드에 지명, 드래프트 직후 인디애나로 트레이드됨.)

 

이 시즌 애송이(?)였던 캔자스의 콜 알드리치는 신입생으로 평균 2.8득점 3.0리바운드에 그쳤으나 성장을 거듭, 2학년 때는 평균 14.911.1리바운드 2.7블락, 3학년 때는 11.39.8리바운드 3.5블락이라는 엄청난 수치로 Consensus All-어메리칸에 선정되고 2010년 전체 11번 로터리 픽으로 NBA에 입성

 

당시 부임 5년차였던 캔자스의 빌 셀프 감독은 이 때 우승 이후 2012년과 2018, 파이널 포 무대를 두 번 더 밟았으며 캔자스에서만 17시즌 감독직을 수행,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 감독

 

결승전이 치러진 장소는 샌안토니오의 알라모돔

NO
Comments
아직까지 남겨진 코멘트가 없습니다. 님의 글에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20-05-25
 
495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