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Free-Talk
Xp
NBA-Talk
/ / /
Xpert
워리어스가 역대 최고 승률을 기록하고 있는 이유
 
56
  6015
Updated at 2016-03-01 02:19:55

 워리어스는 현재 53승 5패를 기록하고 있는데, 이건  단연 리그 최고 승률 페이스입니다. 하지만 득점과 실점으로 계산된 피타고리안 승률에 따르면 워리어스의 기대승률은 47승 11패로 이미 72승 도전에 실패했어야하죠. 오히려 스퍼스의 기대성적이 51승 8패로 더 좋습니다. (스퍼스의 실제 승패는 50승 9패) 기록을 세웠던 96년 불스의 기대성적은 70승 12패로 스퍼스와 비슷하게 실제 성적과 거의 같은 수준이었습니다.


 피타고리안 승률은 기본적으로 득실마진이 큰 팀이 더 성적이 좋다는 법칙에 근거합니다. 그리고 일반적으로 그건 틀린 이야기가 아니죠. 하지만 클러치에 특출난 팀이 있을 경우 그 법칙은 현실을 비껴갑니다. 과거 존 할린저가 ESPN에 있던 시절, 달라스 매버릭스가 기대승률보다 훨씬 좋은 승률을 기록하자 할린저가 "운이다"라고 했던 맥락이 바로 그 맥락입니다. SABR, 혹은 APBR은 클러치를 인정하지 않으려는 경향이 있거든요. 하지만 SABR와는 달리 농구에선 현실적으로 클러치를 인정하지 않을 수는 없습니다.

 워리어스의 승패가 피타고리안 승률보다 훨씬 좋게 나온 이유는 아마도 클러치에서 대부분 경기를 제압했기 때문일겁니다. 4쿼터 혹은 연장 5분을 남기고 5점 이하의 점수차를 유지했던 경기 총 21경기 중, 워리어스는 무려 20경기를 이기고 단 한경기만 패했습니다. 스퍼스같은 경우 13승 5패, 썬더는 19승 13패, 캐벌리어스가 13승 9패, 클리퍼스 18승 13패, 랩터스 22승 13패 등입니다.

 그 원동력은 무엇이었을까요? 바로 에이스의 엄청난 클러치 능력 때문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다음은 위와 같은 클러치 상황(4쿼터 혹은 연장 5분 이내 5점차 이내)의 득점 기록입니다.
 
 ※TSA: True Shooting Attempts

 커리는 평소에 22.38의 TSA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클러치 상황이 되면 TSA가 30을 초과할 정도로 많은 공격을 시도하죠. 이건 다른 에이스들도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다른 선수들과 달리 커리는 클러치때 오히려 공격효율이 더 오르는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커리가 출장한 클러치 게임 19경기에서 경기당 4.21분을 뛰는 동안 커리는 3.91번의 공격을 시도해 5.63점을 득점했습니다. 표에서 보시다시피 커리의 출장시간은 다른 에이스들과 비교해 특출나게 많은 수치는 아니지만 득점은 그야말로 압도적입니다.

 그래서 커리가 공격을 시도하는 3.91번 동안 상대가 리그 클러치 상황 평균 TS%인 .540의 확률로 워리어스에게 공격을 시도한다고 했을 때, 커리의 공격으로 인해 워리어스는 경기당 4.21분 동안 +1.39점의 이득을 챙기게 되는겁니다. 그런데 그건 모든 선수를 비교하기 위한 방식이었고, 워리어스가 실제로 .540만큼의 수비효율을 가진건 아닙니다. 실제 워리어스의 클러치 상황 수비시 TS%를 계산해 봤더니 .429라는 수치가 나왔습니다. 이걸 대입해보면, 커리가 뛰는 동안 +2.28점의 마진을 챙겼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클러치에선 한 두점이 아쉬운데 한 선수의 공격으로 인해 경기당 2.28점의 이득을 챙길 수 있다면 클러치순간 패배하는게 오히려 이상하겠죠.

 참고로 현재 리그 탑4팀만 수비시 클러치 TS%를 계산해봤는데, 스퍼스가 .520, 썬더는 .536, 캐벌리어스는 .513이었습니다. 다음은 탑4팀의 주요 선수들 기록입니다. (선정은 TSA 많고 주로 공격에 많이 참여하는 선수들로 임의로 제가 세 명씩 선정했습니다) 이 기록은 위에 적은 바와 같이 수비시 평균 TS%가 아니라 각팀이 기록한 각자의 수비시 TS%를 적용해서 계산했습니다.
 

 어빙같은 경우 클러치 게임을 7경기, 30분 밖에 치르지 않았다는 점은 참고해주세요. 
20
Comments
Updated at 2016-03-01 02:18:03

가정일 뿐이지만 커리가 덴버전에서 마지막 턴오버를 저지르지않았고 승리했다면 현재까진 클러치에서 무결점팀이 되었겠네요..

2016-03-01 02:28:22

쇼타임 레이커스가 플레이오프 포함해서 101경기 연속 무연패로 이 부문 1위인데 골스는 어디까지 갈지 궁금하네요.. 현재 일단 시즌은 63경기, 플레이오프는 64경기고, 개막전부터만 따지면 래리 버드의 셀틱스(84-85시즌)에 14경기차(60경기 확정)로 2위를 차지하고 있군요..

2016-03-01 02:31:06

할말이 없네요..............

2016-03-01 02:48:45

야구는 피타고리안 승률이 거의 비슷하게 맞아들어가는것 같은데
농구는 종종 차이가 나더군요 확실히 클러치 히터는 없지만 클러치 슈터는 있다고 생각되네요

2016-03-01 08:29:18

야구 세이버 모델에서 클러치 히터를 인정하지 않는 것은 사실이지만, 피타고리안 승률에서 벗어나는 이레귤러는 많이 찾아볼 수 있습니다. 팀 전력은 약하지만 불펜이 강한 팀들이 종종 그런 모습을 보여주죠.

2016-03-01 03:01:48

골스는 벤치도 좋은 팀이지만. 주전/벤치 라인업이 게임타임을 나눠 가지는 것도 농구에서 피타고라안 승률의 가치를 떨어뜨리는 듯 해요

Updated at 2016-03-01 03:25:59

올시즌 커리의 클러치 능력은 정말 놀라운거 같습니다

클리퍼스전 1차전 4쿼터 막판에 3점들이나 토론토 원정 4쿼터 후반 3점 2방, 마앰전 막판 2연속 3점, 오클전 마지막 위닝샷까지 크게 기억 나는건 이정도인데 전부 팀을 승리로 이끈 빅샷 들이었습니다 

유일하게 아쉬운 경기가 원정 덴버전이네요


2016-03-01 03:50:54

게임 초중반 팀원들이 슛감이 없을시 노마크 찬스 상황을 만들어서 슛감을 찾겠금.. 해도 불구하고 팀원들 슛감이 돌아 오지 않아 점수차이가 벌어지고있을때쯤 찬물샷 한방씩 날려서 일정 이상 점수차이는 방지해주고.. 마지노선으로 결국 자신의 슛만이 상황을 타파할수밖에 없다고 생각하고 실행을 했는데 .. 언버리버블. 연일 게임을 뒤집는 클러치샷..! 정말 정말 정말 대단한것 같습니다.

2016-03-01 03:58:46

좀 두려울 때가 있는게, 이게 언제까지 지속될까라는 궁금증이 들어요. 저는 되게 통계을 추종하는 쪽이고 워리어스가 20승 1패나 했고 커리가 항상 클러치때마다 정신나간(?) 행동을 보일때마다 수치상 20승 1패나 했으니 이번에는 지겠구나, 지난 마이애미 전에서 말도 안되는 슛늘 두개나 넣었으니 확률상 오늘은 커리가 쏴도 안들어가겠지. 이런 약간은 걱정과 부정적인 시선을 갖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항상 좀 상식밖의 슛을 넣어주는게 언제까지 지속될지 기대도 되고 두렵기도 합니다.

2016-03-01 08:31:15

능력치가 평균으로 회귀한다는 모델(야구처럼)을 고집한다면 모를까, 특수한 상황에서의 특수한 경향성이 반복되고 있다면 그것을 신뢰성 있는 데이터로 취급해도 괜찮지 않을까 합니다 

2016-03-01 04:13:19

실제로 워리어스 라인업중 가장 좋은 효율을 보이는게 소위 Small Ball Death Squad- 커리-클레이-이기-반스-그린- 이거든요.


저번에 보니 월튼인지 커였는지 기억 안나는데 되도록이면 이 라인업은 너무 체력소모가 심해서 꼭 필요할때만 쓴다고 하는데 미친 클러치 스탯도 이 라인업 덕분일수도 있겠네요
2016-03-01 04:13:35

좋은 글 감사합니다. 클러치 평균 TS%가 54%라면, 커리가 그보다 +18% 높은 TS%를 보여주고 있고, 반대로 골스 수비는 상대 TS%를 11% 낮춰주는 셈이네요.  


커리도 괴물이지만, 골스의 클러치 수비도 어마어마하군요.
수비 좋은 스퍼스나 캡스의 클러치 수비 TS%가 평균과 2, 3%정도밖에 차이가 안나는거에 비교해보면요.

2016-03-01 06:31:10

글을 읽으며 순수한 의구심이 듭니다. 경기를 본 입장에서 느낌은 작년 67승 시즌에는 후반기 큰 다른점을 느끼지 못했다면 올해 기록 도전을 하고 있는 지금, 특히 올스타 전 전후로 모든 팀이 훨씬 집중적으로 골스전에 전력을 쏟는 느낌입니다. 그래서인지 올란도도 마이애미도 다음 경기의 경기력이 많이 떨어진 것으로 보였습니다. 기대승률이 득실마진에 영향을 받는 것이고 이를 바탕으로 골스가 클러치에 강하다라는 결과가 나왔는데 오히려 상대의 저항이 거세지며 득실마진이 줄어든 것으로 볼 수는 없을까요? 물론 이건 상대에 대한 느낌을 바탕으로하고 그 느낌도 최근 10여경기에서 받은 느낌뿐이긴하지만요.
결국 동부의 어떤 팀들은 파이널이 아니면 현재의 기록적인 승률을 이어가는 골스를 만날 수 없으니 정규시즌을 마치 플레리오프 처럼 싸우는 느낌이고 따라서 토론토, 필라, 디트, 밀워키, 올란도, 마이애미 등 홈에서 정말 고전했고 다소간의 패배도 기록했습니다. 이런 이유 등이 득실마진에 영향을 끼치지 않았을까도 궁금하네요.

2016-03-01 08:34:14

다만 득실마진의 경향성(이건 피타고리언 승률과 관련된 얘기라고 하는 게 맞을 것 같습니다)과는 별개로, 클러치 상황에서의 스탯 증가(그것도 다른 팀 대비 높은)는 확실히 존재하는 것 같습니다.

Updated at 2016-03-01 08:04:47

클러치타임에 TS%마진이 29퍼라니;;; 어빙은 표본이 적어도 어마어마하네요.. 하긴 19살부터 클러치스텟무쌍찍었던녀석이니


개인적으론 이번 시즌 커리는 NBA 역사상 단일 정규시즌 최고의 클러치 슈터라고 봅니다.

저정도면 비교대상조차도 없어보이네요;;; 조던만 하더라도 클러치 TS%가 60%를 넘은 적이 없는걸로 압니다. 근데 70%를 넘기다뇨; 그것도 슛도 왕창던지고 표본이 적은것도 아니고 심지어 클러치 득실마진이 한 선수에 의해서 2.3점이면 솔직히 신의 영역이죠

2016-03-01 10:23:12

조던의 클러치 TS%가 60% 넘은적이 없다는 근거가 있나요?

2016-03-01 08:04:01

정말 좋은 글 감사합니다 ^^

2016-03-01 10:00:17

정말 좋은글이네요. 커리의 무서움을
한층 더 느끼게 됩니다

2016-03-01 11:34:38

그래서 전 할린저를 제일 싫어합니다

2016-03-02 05:00:53

클러치도 클러치지만 가비지타임도 감안해야죠. 피타고리안승률은 농구에선 그닥인듯 합니다.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