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NBA Highlight
/ / /
Xpert
00년대 스윙맨 라이벌리, 서코비-동티맥 하이라이트
 
7
  1533
Updated at 2020-03-27 14:29:30

제가 MJ의 팬으로 nba 입문한 이래 그가 불스 은퇴하고 정말 많은 넥스트 MJ들이 피고 졌는데요, 그 중 실력면에서 MJ를 닮아가고자 하는 젊은 선수들이 있었습니다. 바로 코비와 티맥이죠.

 

그 시대 nba를 즐겨온 분들은 지겹게 들으셨겠지만 서코비-동티맥으로 구도를 이루었고 이 둘은 안정적인 볼핸들링을 바탕으로 강력한 돌파와 동시에 풀업을 자유자재로 구사할 수 있었습니다.(동시에 자유자재로 완벽하게 구사할 수 있다는 점이 참 와닿습니다.) 코비는 더이상 샤크에 이은 2인자가 아닌 진지하게 1인자로 올라서고 싶어하던 시기였고 티맥은 올랜도로 이적 후 슈퍼에이스로의 모습을 매시즌 발동하던 시기였습니다.

 

해당시즌 스탯볼륨을 살펴보면 아니나 다를까

코비 브라이언트(nba 7년차) 30.0 득점 5.9 어시스트 6.9 리바운드 45.1 FG% 38.3 3P%

트레이시 맥그레디(nba 6년차) 32.1 득점 5.5 어시스트 6.5 리바운드 45.7 FG% 38.6 3P%

 

그들이 최전성기로 접어들기 시작한 그 시기 기술의 정수를 감상해 보세요.

상당히 오래 전임에도 불구하고 기술들이 굉장하네요. 정말 멋있습니다.

 

 

9
Comments
Updated at 2020-03-27 15:32:07

90년대 조던이 한창 리그를 지배하고 있을 무렵부터 이른바 포스트 조던 찾기 열풍(?)이 불었는데 어떻게든 조던과 비슷한 점을 찾아내려고 했습니다. 그래서 페니,그랜트 힐,제리 스택하우스,아이버슨,코비,티맥,빈스 카터,르브론,웨이드등 조던과 비슷한 신장이거나 운동능력이 좋고 득점력을 갖춘 가드/포워드 포지션의 선수들이 많이 언급이 되었죠.

 

그외에도 슬램덩크 콘테스트에서 우승했거나 조던의 모교인 노스캐롤라이나대 출신의 후배들이 많이 주목을 받기도 했구요.(그래서 당시 빈스 카터가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하죠.조던처럼 198신장에 2/3번 포지션이고 뛰어난 운동 능력을 바탕으로 슬램덩크 콘테스트에서 우승했으며 조던의 대학 후배이고 심지어 조던처럼 신인드래프트 1번픽이 아니면서 신인왕을 받았으며 강팀에서 데뷔하지 않았고 올스타전 팬투표 1위이며 득점력과 클러치 능력이 좋다는 것까지...참 별의별것까지 다 비교를 했고 카터는 본인의 플레이 그 자체로도 엄청난 인기를 누렸지만 이런 공통점 때문에 조던과 좀 과도하게 비교되면서 스트레스를 받았던 것 같네요.)

 

물론 포스트 조던이라는 것은 말 그대로 조던 이후 리그를 지배할 선수를 의미하는 것이기도 해서 샤킬 오닐이나 팀 던컨, 케빈 가넷같은 빅맨들 역시 포스트 조던 후보로 조명을 받았지만 아무래도 1~3번 포지션 선수들에 비하면 포스트 조던으로서는 스포트라이트를 좀 적게 받았던 것 같네요. 하여튼 당시 포스트조던 소리 듣던 선수들 모두 잘하던 선수들이지만 그 선수들 중 코비vs티맥의 대결 구도가 유독 기억에 많이 남는 것 같습니다.

WR
Updated at 2020-03-31 12:22:53

네 맞습니다. 얼마나 센세이셔널한 플레이어냐였는데 '베이비 조던'이라 불리웠던 해롤드 마이너는 덩크 말고는 크게 주목을 못받은 케이스였습니다. 천재성을 가진 멤피스대의 페니가 nba 입성하면서 포스트 조던에 가장 근접하지 않았나 싶엇는데 부상으로 결국 오래가지 못했습니다. 말씀하신 선수들이 포스트조던에 다 해당사항이었죠. 다들 자신만의 커리어를 만들었고(코비, 아이버슨, 웨이드) 또 만들어가고 있어(르브론, 빈스카터) 참 대단한 것 같습니다.

 

00년대는 결국 던컨과 샤크가 지배한 시대였다고 요약하고 싶습니다만 MJ의 스타일과 완성도를 가장 많이 닮았던 코비 VS 티맥이 가장 기억에 남네요.

2020-03-27 18:19:19

폭발적인 득점력하면 떠오르는 둘이지만, 상대 견제 뚫고 패스도 잘 찔러주던거 보면 말씀대로 핸들링 같은 기본기도 대단히 튼튼하고 bq까지 농구를 잘하는 선수들이었다는 걸 새삼 느낍니다.

WR
Updated at 2020-03-31 12:35:22

트리플 쓰렛에서 돌파와 슛과 패스가 다되는 선수가 얼마나 매력적인지 이제 확실히 체감이 되네요.

 

영상에도 나오지만 뛰어난 핸들링과 시야를 가진 코비와 티맥이 팀원의 동선을 염두해두고 있으면서 한순간의 퍼스트스탭으로 뚫어버린다던지 핸들링 중 원-투 드리블 풀업을 자신의 신체 일부분 사용하듯이 능수능란하게 구사하는 것 이 모든 것이 너무 멋있는 것 같습니다.

2020-03-27 20:52:40

둘다 최고 였어요.
지금 코트에 가면 동네마다 커리 놀이 하든 놀이를 하는 친구들이 많다면
저때는 다들 코비 티맥 놀이를 엄청나게 했었죠. 둘다 따라 할수 없는 간지와 운동능력을 소유 했었다는게 큰 문제 였지만요.

WR
2020-03-31 12:34:22

현시대 최고라 불리우는 커리와 하든을 폄하하는 건 아니지만 미드레인지 게임을 못하는 것이 아쉽습니다.

 

물론 자기 공간을 만들어 쏘는 스탭백과 먼거리에서도 높은 성공률을 보이는 딥 쓰리가 있지만 수비가 매우 빡빡해지는 플레이오프 2라운드 이상에서는(특히 파이널) 리셀웨폰이 되진 않더라구요. 

2020-03-28 12:33:55

 둘다 너무 멋진것..

WR
Updated at 2020-03-31 12:37:53

특히 풀업이 정말 멋있습니다.

MJ의 향기가 진하게 나지 않습니까?

2020-04-04 23:39:01

지금 생각해보면 저때 티맥은 놀꺼 다 놀면서 전교일등하는 친구고 코비는 악착같이 공부해서 항상 이등하는 친구같아요 결국에는 일등까지 해내는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