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NBA Maniazine
/ / / /
Xpert
이번 플옵에서 생각해볼만한 부분(감독 역량의 중요성)
 
35
  4082
Updated at 2020-10-13 13:58:46
19-20시즌 몇가지 포인트


앞선 글에 이어서 추가로 생각을 정리해봤습니다.

-------------------------------------------------------------------

이번 플옵을 보면서 느낀 점은 압도적인 강팀이 없다. 정규시즌과 같은 방식으로 상대를 부숴버리는 강팀은 현 리그에 없고(쓰리핏의 레이커스 같은), 그래서 감독의 임기응변이 정말 중요해지고 있다는 점입니다.

원래 플옵이라는 무대가 그렇지만, 요근래 플옵은 약점 공략-약점 방어라는 기류가 굉장히 강하게 드러나는 추세입니다.

요 몇년 그런 흐름이 이어져 왔는데(커리-레딕 공략, 릴라드 괴롭히기 등), 이번 플옵에선 그 기류가 유달리 심하게 드러난 것 같아요. 이해되는 부분이 압도적인 강팀이 없어져서 약점 공략이 먹힙니다. 

강팀들 대부분이 뚜렷한 약점이 있었고, 그 약점을 덮을 정도로 팀 간에 압도적인 전력 차이를 보인 게 아니라서 약점 공략으로 이 차이를 뒤집을 수 있게 된 것 같아요.

물론 이게 가능해진 데에는 홈-어웨이가 사라진 버블이라는 특수한 환경도 주요하게 작용했겠죠(홈-어웨이의 불리함이 사라지면서 전력차가 더욱 적어졌죠).

팀 간의 전력차가 적으니, 임기응변에 능한 감독을 보유하고 있느냐가 정말 중요한 요소가 된 것 같습니다. 어느 때보다도 감독이 돋보이는 플옵이었던 것도 이런 흐름에서 나온 거라 봐요.

압도적인 전력을 자랑한 팀이 없다보니 정규시즌에 큰 성공을 거둔 강팀일지라도 이번 플옵의 트렌드 변화에 민감하게 대처했느냐에 따라 결과물은 크게 달라졌죠.

전 레이커스-히트와 벅스-클리퍼스의 차이점이 약점 공략-방어가 유달리 심했던 이번 플옵 분위기에 얼마나 잘 대처했느냐 여부라 보고 있어요.

모던 2빅으로 서부 1위 팀이 되었음에도 플옵에선 자신들의 메인 시스템만 고수하지 않고, 2빅을 철저히 약점 공략의 도구로만 사용해 우승에 도달한 보겔 감독(2빅은 서부 컨파에서만 메인으로 쓰였고, 그 외에는 AD 5번 체제가 주였죠). 

또한 보겔 감독은 정규시즌에는 정석대로만 론도를 쓰다 플옵에서 론도를 살짝 뒤로 쳐지게 해서 피지컬 약점을 가리는 방식(약점가리기)으로 론도 활약을 극대화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전 지난 오프시즌부터 레이커스의 최대 약점은 2 코어를 뒷받침해줄 3옵션이 없다는 점이고, 두 선수를 보좌할 창의적인 플레이어(샷 크리에이터)가 없는 부분이라고 지적했었는데요.

이번 플옵에선 론도가 이번 플옵에서 사실상 3옵션 역할을 수행하면서 레이커스의 유일한 약점을 지워버렸습니다. 플옵에서만 가능한 방식인데, 이걸 유연하게 해낸 보겔 감독이 정말 대단한 거겠죠.

히트도 마찬가지입니다. 역사상 최고의 5번 시드팀이 된 히트도 피지컬 약점이 있는 가드들을 윙 포지션으로 내려서 철저히 피지컬 약점을 가렸죠.

그리고 이 선수들은 약점이 가려지자 대단한 활약을 펼쳤고, 이 활약이 버틀러를 뒷받침할 안정적인 샷테이커가 없던 히트의 약점을 완벽히 가렸습니다.

이번 플옵에서 약점이 가려진 드라기치-히로-던컨 로빈슨은 정말 대단했어요.

반면, 벅스와 클리퍼스는 훌륭한 시스템으로 정규시즌에 큰 성공을 거뒀지만, 플옵에서 유연한 대처에 실패하면서 중도하차하고 말았죠.

두 팀 모두 가진 바 힘이 대단한 팀들이라 자신들의 장기로 우직하게 상대를 밀어부쳤지만, 철저한 약점 공략에 무너지고 말았습니다.

이런 측면에서 전 이번 플옵에서 임기응변에 능한 감독들이 시스템을 유연하게 변화시킬 수 있느냐가 중요한 성공요소가 되었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현재는 대부분의 강팀들이 빅2는 있어도 빅3는 없죠. 즉, 압도적인 슈퍼팀은 없다는 얘기입니다.

이번 레이커스의 르브론-AD가 전성기 코비-샤크 콤비같은 파괴적인 느낌은 안 주었던 것처럼, 현 시점의 강팀들 대부분은 압도적인 전력을 보여주는 팀은 없다 보구요.

선수의 전력차가 적은 상황에 훌륭한 시스템을 구축해서 선수 역량을 극대화해낸 강팀(벅스)이나 훌륭한 빅2 기반 시스템으로 좋은 성적을 거둔 강팀(클리퍼스)이라 해도 결국 압도적인 전력을 가진게 아니기 때문에, 가진 바 전력만으로 우직하게 상대를 부수는 건 어려운 일이 된 것 같습니다.

이런 상황에선 각 팀들의 전력차가 예전만큼 압도적인 차이가 아니기 때문에, 임기응변에 능한 감독들이 약점 공략하고 약점을 가려버리면 충분히 극복가능한 차이가 된 것 같구요.

물론 이 상황에는 홈-어웨이가 없는 특수한 버블 환경도 큰 영향을 미친 것 같습니다.

차기 시즌에는 버블 환경이 아니라 전력차가 조금 더 커지겠지만, 그럼에도 압도적인 전력차를 자랑하는 팀이 없다는 점은 여전해보이구요.

그렇기 때문에 당분간은 시스템을 잘 구축하고 우직한 성향을 보이는 감독보다는 임기응변에 능하고, 시스템을 자유자재로 변화시킬 줄 아는 감독이 더욱 각광받을 것 같습니다.

또한 당분간은 임기응변에 능한 감독을 보유하고 있느냐, 그리고 그 감독이 약점을 공략하고, 약점을 가려서 전력차를 메울 수 있느냐가 플옵 성공의 주요요소가 될 것 같아요.

정규시즌 성적 = 플옵 성적이 아닌 것이 가장 뚜렷히 드러난 시즌이었는데, 전 이 기류가 일시적이진 않다 보구요. 당분간은 정규시즌 성적이 좋은 팀이라 해도 유연한 감독의 대처가 없다면 플옵에서 성공하긴 굉장히 어려운 일이 될 거라 봅니다.

정규시즌 성적이 좋다고 안심해도 되는 팀도 당분간은 없을 것 같아요. 그리고 2빅이 돌아올 넷츠의 합류로 다음 시즌에는 이 기조가 더욱 심해질 것 같습니다.

강팀 들 간에 전력차가 적어져서 플옵에서 변수가 많아졌다는 건 즐거운 일이고, 감독의 묘수가 약간의 전력차를 뒤집어 승부의 향방을 가를 수 있게 되었다는 점이 즐겁긴 한데요.

대신 그런 감독이 없는 팀을 응원하는 팬 분들은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릴 것 같긴 합니다.


P.S.) 이런 생각을 하고 있자니 리버스 감독-필리 체제는 당분간 우승은 힘들지 싶긴 합니다. 그저 팀 분위기 바꾸고, 2 코어-유망주 성장이나 이뤄지면 좋겠네요.^^
이 게시물은 아스카님에 의해 2020-10-15 19:15:27'NBA-Talk' 게시판으로 부터 이동되었습니다.
14
Comments
Updated at 2020-10-13 21:06:21

이 좋은 글을 이제 봤네여.

내용은 전체적으로 공감합니다. 유연한 대처는 정말정말정말중요합니다.
12년부터 이어져온 소위 슈퍼팀이 이제는 없고 팀간 전력차는 줄었으니까요.

그런데 저는 유연한 대처보다 스쿼드의 유연함이 더 중요한것 같아요. 올시즌 랄때문인가 싶네요.

덴버나 클리퍼스 보스턴 등은 스쿼드의 유연함이 레이커스나 히트에 비해선 떨어졌다고 생각해요.(휴스턴과 밀워키는..^^)
레이커스가 언급한 팀에 비해서 상대 스쿼드에 따른 로테이션 변화로 우승했다고 생각합니다. (론도와 르브론의 역할, 갈매기의 전술적가치)
히트는 부상으로 대처가 곤란했고 스포엘스트라의 능력을 다 못본건 매우 아쉬웠습니다. 이궈달라의 2파엠이 ㅠㅠ

좋은 글 잘 봤고 오늘도 농구에 대해 배우고 갑니다.

WR
2020-10-14 09:50:14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말씀에 공감하면서도 파이널 두 팀 모두 로스터 뎁쓰가 두터웠던 건 아니라는 점에서 두 감독의 유연한 대처를 높이 평가합니다.^^

 

특히 보겔 감독이 론도 살린 거나 스포 감독이 드라기치 살린 건 정말 대단했어요.^^ 

2020-10-13 22:49:43

본문 말씀에 동감합니다. 하지만 시스템의 유연한 변화, 강한 벤치 멤버를 통한 더블 스쿼드와 같은 임기응변은 gm 이하 FO가 매우 우수해야하고, 또한 드래프트나 fa에서 얻은 재능을 잘 키우고 팀에 녹아들게 하는 운의 영역이 (물론 이 부분은 코칭 스태프의 안목과 능력, 선수 개인의 노력이 중요하지만, 본질적으로는 시장 상황에 종속되는 부분이라 랜덤성이 짙다고 생각합니다) 크기 때문에 모든 팀이 다 갖출 수는 없다는 생각이 드네요. 

저는 이번 버블에서 덴버의 2:2에 큰 감명을 받았습니다. 센터 포지션에서 엘리트 핸들러+슈터 롤까지도 겸할 수 있는 요키치와, 공격력만큼은 미첼을 제외하고 다른 어떤 플옵의 가드보다도 뛰어났던 머레이의 조합은 단 두 명만으로 우승에 도전할 수 있는 무기였습니다. 다만 상대가 너무 강하고, 대응을 잘 했을 뿐이죠. 

로스터에 약점을 필연적으로 가질 수 밖에 없는 대부분의 팀들은 덴버와 같이 자기들만의 장점을 특화하는 것이 약점을 메꾸려는 과한 노력보다 기회 비용에서는 더 이롭지 않을까 생각이 들어요. 식서스의 올해 실패가 여기에 맞닿아 있지 않나 싶기도 하고요. 브라운 감독이 유연한 대응에서 결코 뒤떨어 지는 분도 아니었다는 걸 생각하면 더더욱 그렇게 느껴집니다.

WR
2020-10-14 09:56:43

말씀에 크게 공감합니다.

 

그런 측면에서 FO 유출이 심각한 필리가 걱정되긴 합니다. 스카우터 쪽이 불스로 유출이 심각해서 당장 이번 드랩이 걱정이네요.ㅠ

 

저도 너겟츠에 크게 감명받았고, 너겟츠가 필리가 본받아야할 팀이 아닌가라는 생각도 했습니다.

 

말씀처럼 사실 장점 특화를 위해 오랜기간 로스터를 갈고 닦는 게 중요한데, 필리는 너무 급했죠.

 

지금 변화도 사실 약점 보완이라기보다는 원점 회귀에 가깝다 보구요. 그리 했으면 하는 것도 일단 원점 회귀가 되어야 발전할 수 있다 봐서 입니다.

 

엠비드-시몬스 모두 좋은 방향으로 발전하는 중이었는데, 지난 시즌 FO의 엄청난 실책이 두 선수 성장을 정체시켰다는 생각도 하고 있습니다.

 

말씀에 여러모로 공감하고 브라운 감독 해임(FO의 책임까지 다 지고 떠난)은 그래서 두고 두고 아쉬울 것 같습니다. 

2020-10-14 10:48:49

AD의 versatility가 정말 놀랍더군요. 개인이 만들어내는 득점은 약하다생각했는데 이번 플옵에서 그런 제 편견도 깨구셨구요.. 수비는 뭐 말할 것도 없이 좋구요. MVP 한번 탔으면 좋겟네요

WR
2020-10-14 11:01:00

차기시즌 강력한 MVP 후보가 될 것 같습니다. 이번 플옵에서 AD가 보여준 활약은 말씀처럼 정말 인상적이었습니다.^^

1
2020-10-16 07:47:31

필리도 구슬은 많으니 잘 꿰면 괜찮다고 보여집니다. 예거도 갔으니 전술적인 부분도 나아지지 않을까요? 닥은 선수관리 예거는 전술관리 하면 괜찮을 것 같습니다.

WR
2020-10-16 09:37:23

기대되는 영입입니다. 굉장히 좋은 영입이라 생각하고 있어요.^^

1
Updated at 2020-10-16 09:43:36

좋은글 잘봤습니다.

대체적으로 공감하나
약간 의견이 다른 부분이 있다면
버블의 특수성입니다.

저도 nba를 오래 본건 아니지만
15년을 넘게 보면서
이번 플옵만큼
각 팀들의 팀플레이의 완성도가
최상이었던적은 없었다고 느꼈습니다.
(몇몇 팀들은 제외)

그간 샌안정도만이 감독의 의중을
코트에서 변화무쌍하고 완성도 높게
보여 줬다면 이번에는 많은 팀들이
이걸 보여줬다고 느꼈어요.

감독의 역량적인 부분도 있지만

버블이라는 특수성은
결국 합숙이라 봐도 될텐데

nba 선수들에게 자유를 박탈하고
합숙이란걸 시키니까
이정도의 결과가 나오는구나 싶었네요.

이제 버블을 떠난다면
미래에도 이정도의 레벨을 보여줄수
있을까?
합숙을 하지 않고 예전으로
돌아간다면?

개인적으로는
과연? 이라는 물음이 듭니다.

WR
2020-10-20 12:36:51

좋은 댓글 정말 감사합니다. 말씀처럼 버블의 특수한 환경이 여러모로 영향을 미친 건 분명해 보입니다. 

 

그럼에도 개인적으로는 글에 언급한 이유로 인해 차기시즌 당연히 버블만큼은 아니겠지만, 그럼에도 전 감독 역량이 크게 작용할 거라 보고는 있습니다.

1
2020-10-16 16:04:29

히트를 예시로 가드들을 2선으로 내린 수비를 말씀해주셨는데, 바로 워리어스 커리가 떠오르더라구요. 정규시즌은 몰라도 이번플옵 히트처럼..다음 플옵(진출한다면)에서 1선에 탐슨, D그린 등을 두고 2선에 커리를 숨긴다면? 아마 히트 뱀 역할을 그린이 충분히 할수있을거같은데.. 어떻게 될까요? 항상 수비에서 괴롭힘 당한 커리가 던컨, 랄의 론도처럼 자유로워진다면... 개인적으론 글을 읽고 무척 기대되네요!!

WR
2020-10-20 12:38:01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히트 수비에는 1번 수비에서 미스매치가 안나는 버틀러의 존재가 큰 역할을 했는데요.

 

버틀러 역할을 탐슨이 해준다면 또 어찌 될지도 궁금하네요. 다만, 히트의 수비 시스템은 스포 감독이라 가능했던 2-3존디펜스 중심이라 이 시스템을 다른 팀이 차용하는 게 가능할지는 지켜봐야할 듯 합니다.

1
2020-10-20 11:31:11

수퍼팀은 없었으나 강한팀은 있었고 그게ㅜ레이커스가 된거같습니다 결과론 적이지만
빅투를 기반으로 스몰이던 빅라인업이던 모든 전술에 쓸수 있는 롤맨들 역시요.
인위적으로 빅3가 구축되면 보통 샐러리때문에 롤플레이어가 약해지죠. Av가없어도 이번 싸움이 가능한건 다재다능한 투빅과 다양한 라인업이가능했던 랄이 최종승자가 된거같고요

WR
2020-10-20 12:39:20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레이커스는 무엇보다도 빅2가 밸런스를 기가 막히게 잡아준 게 결정적이었습니다.

 

에이스가 확실한 역량을 보여주면 롤 플레이어들은 자연스럽게 제자리를 찾기 마련인데, 레이커스는 두 명이나 되는 코어가 그 역할을 명확히 해줘서 밸런스 잡는데 더욱 탁월했던 것 같습니다.^^

40
2668
20-10-18
40
9195
20-10-17
57
10808
20-10-15
35
4082
20-10-13
82
12022
20-10-13
59
9365
20-10-05
36
2938
20-10-05
71
9018
20-10-03
87
16648
20-10-04
45
8689
20-09-29
62
5959
20-09-25
57
5846
20-09-27
103
11027
20-09-24
66
5584
20-09-23
48
9132
20-09-21
74
10369
20-09-19
43
10226
20-09-17
68
5872
20-09-16
75
9051
20-09-14
34
2262
20-09-10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