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LoL

애초에 기업들이 뭘 보고 LCK 프차를 들어갔을까요?

 
1
  4974
2022-11-23 19:39:18

LCK 프랜차이즈 시작하면서 가입비만 100억에 선수들 연봉은 엄청나고 그래서

전 우리나라의 다른 프로스포츠(야구 배구 축구 등등) 처럼 

대기업이 순전히 브랜드 홍보 목적으로 할 줄 알았는데, 

 

담원, 샌드박스, 프래딧과 같은 중소 업체나 

아니면 젠지같은 순수 게이밍회사 들이 프랜차이즈 해서 너무 신기했습니다.

수익성을 너무 과대평가하고 들어간 것 아닌가요? 

롤파크 입장료를 올려봤자 몇석 안되고, 경기수도 몇경기 안되고 

롤 중계방송에 광고도 거의 안붙던데, 굿즈가 아이돌처럼 팔리는 것도 아니고.

 

사실 DRX도 사모펀드가 사서 다른 사람한테 비싸게 팔려고했는데 

팔리지는 않고 수익도 안나고... 그래서 그냥 1군 다 포기한거죠.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닙니다.

12
Comments
2022-11-23 20:17:18

당시엔 코로나때문에 e스포츠의 인기가 상당히 올라갔습니다. lpl, lcs도 투자와 리그 규모가 상당히 커졌고 그에 따라 lck에 대한 기대도 상당히 올라갔던거죠. 또 코인시장돈이 e스포츠에 많이 흘러들어왔고 당시에 투자할 곳을 찾던 기업들에게 앞으로의 수익을 기대할 20대층이 많은 e스포츠에 투자한건 자연스러운 흐름이었다고 봅니다.

WR
2022-11-23 21:50:55

LPL, LCS와 LCK는 시장 규모 자체가 다르지 않나요? 

그리고 20대 남자가 제일 구매력이 없는 시청자층인데...

자연스러운 흐름이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2022-11-23 23:46:40

lpl lcs도 이제는 그리 차이가 나지도 않습니다. 거기도 코로나랑 코인돈이 많이 들어왔었다가 다 빠져나가서 지금 허덕이고 있죠. 20대 남자가 제일 구매력이 없지만 10년 더 미래를 보고 투자한 거겠죠.

2022-11-23 21:49:23

시청자수 많다는거 하나 믿고 들어간거죠.

사람이 모이면 돈 벌 수 있는 방법은 반드시 생기거든요. 

메타(페이스북) 같이 말이죠.

무료 시청자라 거품이 있긴한데 생각보다 돈을 벌 궁리를 별로 안하는거 같아요.


WR
2022-11-23 21:51:28

광고 말고 무슨 돈 벌 방법이 있을까요?

2022-11-23 21:55:02

어쩌면 애초에 흑자를 낼 생각이 없는 사람들도 있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정말로 게임단에 로망이 있던거죠.

 

수입원으로는 트위치, 아프리카, 네이버에 송출료 받는게 최선이죠.

모든 프로스포츠는 중계료가 최대 수입원입니다.

받고 있는데도 이 모양이면 다음 돈 많은 부자를 기다리는거 밖에 없죠.

2022-11-23 22:36:35

다른 국내 모든 스포츠가 마찬가지입니다만

오히려 lol같은 경우는 해외 젊은층한테 알리는데 훨씬 효과적이라고 생각은합니다. 

야구 돈 들어가는거 생각해보면 뭐 싼돈이죠..

2022-11-25 11:12:42

선수들 몸값보면 딱히 싼거 같지 않습니다.
규모에 비해서 너무 부풀려진게 아닌가 싶어요.

2022-11-24 10:50:23

단순 홍보 생각하면 게임단이 나쁘지 않은 선택이었을껍니다.


T1의 전신인 SKT 팀의 경우에, SK의 사이클 선수가 유럽에 전지훈련 갔을때 현지인이 혹시 SKT 롤팀이랑 같은 팀이냐고 얘기했다는 일화가 있더라구요. 우리가 생각하는 전통적인 스포츠팀보다 오히려 세계적으로 좋은 수단이었다고 생각합니다. 

2022-11-24 20:20:28

 이게 좀 재미있는 현상의 반복인데, 10년도 더 된 시간 전에 이미 망한 게임인 스타 & 워3는 현재 자체리그가 돌아가고 있죠. 스타리그나 워3도 결국 당시에는 지금과 같은 기업 홍보수단 이외에 별 다른 수익 모델이 없었고 그렇게 리그가 망했습니다. 그런데 리그가 망했음에도, 이거를 보고 자란 사람들이 경제 주류층에 편입되면서 자신들만의 리그가 형성됩니다.

 

현재 롤판의 주 수요층은 당장의 구매력이 떨어지는 집단입니다.(10대 중반 ~ 30대 초반) 결국 롤 사업팀은 '미래가치 투자'인거지 당장에 현금 얼마를 노리는 게 아닙니다. 향후 5 ~ 10년 뒤에 브랜드 입지나 문화기업으로의 발전을 꿈꾸는 케이스입니다. 모두들 야수의 심장으로 이 라인에 들어온겁니다. 

 

 그리고, 다른 여타 스포츠에 비하면 투입대비 광고효과가 뛰어납니다. 당장에 22 DRX의 미라클 런으로 얻은 신한은행의 효과는 상상을 초월합니다. 그 무형의 가치를 금액으로 계산하는 건 무의미한 행동이죠. 게임단 하나 운영하는 금액을 야구팀이나 nba에 비해보면 푼돈 수준에 불과합니다.

1
2022-11-25 10:59:53

원래 e스포츠는 가성비 좋은 광고 수단으로 기업들이 들어간게 시작이였던걸로 기억합니다.

 축구, 농구보다 선수 몸값이나 운영비가 훨씬 덜 들어가지만, 경기 화재성, 시청률은 나쁘지않았던 종목이였죠.

다만 이게 중국거대자본이 들어서면서 선수 몸값이 천정부지로 뛰면서 기업들이 하나둘씩 발 빼는 느낌이죠.

 

Updated at 2022-11-25 21:07:55

완전 동의합니다. 이게 맞죠.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