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KBO
/ / /
Xpert

만년 유망주? 28세 선수 1천만원 기부 은퇴

 
28
  6833
Updated at 2023-01-31 23:27:35

롯데 유격수 배성근입니다.

넓고 안정된 유격수 수비로 포스트 마차도 1순위였던 10년 유망주가 타격적인 뒷받침이 안되어 작년에는 투수전향도 검토했으나, 실패.

작년 베테랑 유격수 2명(이학주, 박승욱)과 올해 FA 유격수(노진혁) 영입 + 수많은 유격수 루키들의 성장에 끼여 선수로서의 미래에 한계를 느껴 젊은 나이임에도 은퇴를 결심했습니다.

한번도 연봉이 5천을 넘어보지 못한(2022년 연봉 4천2백) 선수가 2군 생활의 어려움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그런 후배들을 위해 1천만원을 기부하고 28살의 젊은 나이에 은퇴를 선택한 그의 용기와 배려에 가슴 뭉클함을 느낍니다. 그 결심에 박수를 보내며 그의 인생 2막을 응원합니다.

다음은 배성근 인터뷰의 일부분을 발췌한 것입니다.

불과 2주 전 결혼해 가정을 꾸린 배성근은 향후 계획에 대해 "공부를 하며 준비할 계획이다. 야구와는 무관한 일이며, 부산을 떠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부를 결심한 것도 2군에서 땀 흘리는 후배의 어려움을 이해해서다.

배성근은 "배트나 장비를 사기 어려운 처지의 후배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고 싶었다"면서 "9년 동안 부산에서 야구를 하면서 받은 사랑을 돌려드릴 방법이 이것뿐"이라며 말을 아꼈다.


5
Comments
1
2023-01-31 14:32:23

이건 진짜 멋지긴 하네요

1
2023-01-31 15:20:47

대단하고 멋지네요. 다른 일에서 멋지게 성공하시길!

Updated at 2023-01-31 23:49:17

전형적인 멘도사 라인,

공격 안되는 내야수인데

문제는 수비가 썩 좋지 않았습니다.

 

마차도 있을 때 가끔 휴식 주는 경기에 

주전 유격수로 나온 경기가 많은데,

연신 마차도를 그리워하게 만들던.

은퇴 시점에 좋은 기억이 많이 얘기해야 되는데,

몇몇 경기에서 보여준 악송구들이 제일 먼저 떠오르네요.

 

투수 변신 이야기가 있어 보니,

재작년에 1군에서 2경기 투수로 나왔던 적이 있네요.

그 경기들은 나름 괜찮았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투수 쪽도 1군 붙박이는 쉽지 않고

주로 2군에 있다가 가끔 1군 소풍 오는 식일 것 같으니,

이른 은퇴를 선택한 느낌.

 

2023-02-02 15:15:17

말씀대로 수비 범위가 넓기는 했지만 그다지 안정적이지는 않았죠

특히 송구가 약점이었고요.

 

고질적인 파워 부족은 타구 질에도 영향을 미쳐서 타격이 멘도사 라인에서

머무는 주 원인이기도 했습니다

1
2023-02-02 15:39:47

씁쓸하면서도 멋지네요. 제2의 인생에서 대박나길 바랍니다. 

hh
24-02-25
2
5586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









SERVER HEALTH CHECK: 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