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KBL
/ / /
Xpert

오랜 디비팬으로서 솔직히 허웅보다

 
3
  4045
Updated at 2022-05-23 17:53:49

디비에 있어서 허웅보다 두경민이 훨씬 낫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허웅의 인기로 인한 구단의 이미지나 홍보효과는 결코 작지 않았지만

프로팀이 언제까지 인기만 바라볼 수 있나요 결국 팀 성적이 나지 않으면 그것도 의미없습니다.

그걸 보여준게 작년 시즌이라고 생각합니다.

많은 분들이 왜 허웅보냈냐고 원망하고 있지만 다 잡을 수 없는 이런 불가피한 상황에서는

이렇게 된 것이 저는 팬으로서 백번 옳다고 봅니다. 허웅 잡으려고 노력하지 않은 것도 아니구요. 허웅 팬들은 속상하시겠지만 저는 지금껏 두경민과 허웅 둘을 다 봐온 팬으로서 앞으로의 디비미래에 있어서 허웅보다 두경민이 있는 것이 농구에 있어서 훨씬 큰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거라고 봅니다.

지금 가장 우선적으로 디비 농구에서는 확실히 리딩하고 득점해줄 리딩 가드가 필요합니다. 허웅은 그런 스타일의 선수가 아님을 작년 시즌에 확인했구요.(득점은 잘해줬지만 여전히 드리블과 리딩에서는 한계가 있었습니다.) 두경민 선수가 중심을 잡아주고 강상재와 김종규도 잘 활용할 거라는 확신이 듭니다. 여기에 추가 영입되는 선수들과 좋은 용병이 어우러지면 더없이 좋겠네요 :) 

15
Comments
1
Updated at 2022-05-23 17:27:57

농구 외적인 부분이 아니었다면 사실 국내 MVP 출신을 먼저 트레이드 할 이유가 없긴 했죠...

아니 애초에 올시즌에 그냥 두경민 트레이드 안하고 두웅 같이 썼으면 성적이 이렇게 되지는 않았을듯...

WR
2022-05-23 17:38:02

저도 말씀에 동감합니다.

아무리 FA전이라 해도 트레이드 없이 지난 시즌에 두웅, 김종규 이렇게 잘 맞춰봤다면

올해 FA때도 오히려 윤곽이 잘 나왔을듯 해요. 작년엔 성적도 안좋고 팀리빌딩도 안된 느낌이고

다 어중간했습니다. 제가 볼땐 작년 트레이드로 머리굴린거부터가 잘못된 발단이었던 것 같아요..

앞으로의 답은 강상재가 확실한 코어 역할을 해주기를 바라는 것밖에 없습니다.

5
2022-05-23 17:34:52

그 전시즌엔 다 있었는데 9위했..

WR
2022-05-23 17:39:48

그니까요.. 근데 그때는 용병문제 꼬임이 좀 컸던것같아요. 용병이 역할을 너무 못해주다보니 국내선수들도 줄줄이 부상당했고. 정말 암울한 시즌이었습니다. 그래서 구단에선 담시즌에 리빌딩 좀해보려한 것 같은데 두경민 보내는건 큰 실수였죠.. 디비농구에서는 두경민이 코어였는데요.

1
2022-05-23 18:31:32

근데 당시에 두경민과 디비 결별에서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던건가요 ? 전 그냥 보낸줄...

WR
2022-05-23 23:08:14

분위기 나빴는지는 우리가 알 수 없고, 언제까지나 프로세계는 구단과 선수 상호의 이익으로 움직이는거니깐요

1
2022-05-23 18:49:21

농구인생 두경민선수 통화하는데 DB말고는 오퍼가 온데가 없다는데.. 이것도 신기하네요

1
2022-05-23 19:58:07

팀스포츠이니깐 솔직히 있는게 신기하죠 디비때도 선배,용병,감독이랑 말 나왔는데 가스에서도 용병이랑 문제있었고 심지어 부상으로 제실력 못보여줬으니깐요 전 돌아오고 받아주는게 신기하네요 플랜비라 디비입장에선 최선으로 보이긴하지만요

2022-05-23 20:02:54

말씀하신 내용이 맞긴 하죠.. 저는 디비말고 한팀은 더 있을 줄은 알았네요.
이왕 친정팀 갔으니.. 다음시즌 지켜봐야겠네요. 

WR
2022-05-23 23:12:53

근데 솔직히 그런 부분들을 우리가 굳이 크게 신경쓸건가 싶네요 저는.. 누구보다 당사자들만이 잘 아는 내용일테고. 어디까지나 프로의 세계에선 구단에 도움이 되는 실력이 먼저인거니까. 그런 필요로 디비에서는 영입한것이겠죠? 그리고 두경민을 이미 경험해보면서 그정도면 괜찮다고 생각해서 그런거 아닐까요?

WR
2022-05-23 23:09:05

그러게요. 아마 다른 대형 fa들이 결정되면 오퍼넣는 팀들이 더 있지 않았을까요??

2022-05-23 20:32:20

두경민 선수 분명 잘하는 좋은 선수지만, 이번에 허웅 안나갔으면 잡을 것도 아니었죠.
팀 분위기에 영향을 끼치고 외국인 선수와 갈등에 부상 때문에 안뛰고...
지난 시즌 두경민 보내고 허웅 잡은건 잘한거죠. 결과적으로 두경민은 부상때문에 아예 뛰질 못했는걸요.

물론 부상 없고 두루두루 갈등없이 잘 지내는 두경민이라면 허웅보다 낫다고 생각합니다. 아무래도 1번자리에 더 맞는 선수는 허웅보다 두경민이라고 생각되니까요.

WR
2022-05-23 23:17:40

팀분위기라던지 선수들과 갈등 부분은 우리가 정확하게 알수없는 부분이니까 말하는게 조심스러워야 한다고 생각하구요. 부상은 선수가 당하고싶어서 당하는것도 아니고 다른 선수들도 다 당하는 건데 그것때문에 안뛴다고 하며 마이너스로 치는 건 아닌것 같습니다. 부상으로 따질거같으면 전전 시즌에 허웅선수가 더 오랫동안 못뛰었습니다. 근데 부상얘기로는 하지말죠. 아픈 사람 본인이 훨씬더 고통스럽고 힘듭니다.

2022-05-24 08:23:02

허웅보다 두경민이 더 낫다는 식의 글도 선수 입장에는 상처일거 같고, 

작년 디비에서 농구하는 사람은 허웅 뿐이라고 생각해서 허웅이 더 가치가 있었기 때문에 

허웅 남기고 두경민 보낸게 맞다고 생각해서 쓴 댓글인데,

부상부분이 선수에게 상처가 될 수도 있겠다는 걸 간과했습니다. 제 생각이 짧았습니다.

 

근데 선수 갈등 부분은 우리가 정확하게 알 수 없다고 하지만 너무 유명해서 정확하게 모른다해도 대충은 다들 아는 부분이라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수준 아닌가요? 인게임에서 분명 오픈찬스 봤으면서 패스를 안하는 장면이 여러번 나왔었고 대놓고 서로 싸는 장면이 중계화면에 잡혔는데요. 그냥 그 부분은 조심스러우니 말하지 말라고 하시면 그냥 지켜만 봐야겠네요. 

아, 가공이 아니라 디비 팀 분위기를 말씀하시는거라면 제가 잘 못 이해한 걸 수도 있습니다. 

WR
Updated at 2022-05-26 15:39:41

트레이드와 같은 fa 이적이 일어났을때 팀의 팬으로서 그팀의 입장으로 보면서 선수를 비교해서 앞으로의 비전을 평가하는게 선수에게 상처가 된다? 전 잘 모르겠습니다. 구단팬으로서 표현의 자유와 권리죠. 그러면 팬이 선수에 대한 모든 평가를 하질 말이야죠. 제가 님께 말씀드렸던 부분은 선수의 개인적인 이슈와 개인의 부상의 부분이기때문에 그부분은 말을 할때 조심해야한다고 말씀드린겁니다. 물론 개인적인 것이 곧 공적일 수도 있습니다만, 팬으로서도 선수에 대하여 경기능력 외에 함부로 판단하고 규정하는 것도 조심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