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KBL
/ / /
Xpert

옆동네 썰에 허웅이 8.5부른 DB도 거절했다네요

 
1
  10917
2022-05-21 12:26:16

DB가 허웅 못잡으면 여러명 짤린다고 소문이 돌던데 8.5억까지 허웅에게 제시를했는데 허웅이 거절했다고 하네요 7억대 정도로 KCC가 유력 할거란 평인데 아마 허웅은 돈보다 팀성적에 큰의미를 두는것 같아요. 근데 문제는 디비가 8.5이상으로 한번 더 베팅했는데 가스가 허웅에 참전했다는 썰이 같이도네요. 데이원은 허웅이 허재에 대한 부담감에 거절한것 같어서 빠진것 같고 디비 KCC 가스싸움이 될수도. 썰로 도는 너무 큰 금액의 오버페이는 허웅에게도 좋을게 없어서 저는 7억대로 KCC로 갔으면 좋겠습니다ㅡ 라건아 이승현 전창진 스타일이면 이면 허웅 공격도 극대화 될것같아서 기대됩니다.


16
Comments
2022-05-21 12:39:47

그럼 데이원은 전성현 영입에 총력을 기울이겠네요

13
2022-05-21 12:39:51

허웅이 정말 디비 오퍼 8.5를 거절했다면 그건 돈 때문이 아닌 다른 문제 같네요. 지난 시즌 격어보고 돈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고 느꼈을것 같습니다 팬일뿐인 제가 봐도 그래 보였어요

2022-05-21 12:42:15

와.. 제 응원팀이지만 FA시장에서 하고싶은거 다 하는 느낌이네요

Updated at 2022-05-21 12:54:14

이상범 재계약을 왜 해서 이 사단을 만든건지 모르겠습니다… 씁쓸하네요. 디비가 투자를 안하는 구단도 아니고… 그냥 감코진 문제라고 보이네요.

2022-05-21 14:45:41

타팀팬이지만 이상범 재계약을 왜 했는지... 참..

 

아 우리팀도 유도훈.. 아.. 여기까지 쓰겠습니다.,

2022-05-21 12:52:57

KCC는 정말 큰손이네요.
농구팬으로써 저렇게 팀에 시원시원하게 투자해준다니...
KCC팬들은 정말 좋으시겠습니다.

2022-05-21 15:30:04

행복합니다,,

2022-05-21 16:04:50

진심 부럽네요

2022-05-21 13:50:03

허웅은 디비를 나가고 싶어한다는 이야기가 주류라서.....이정도로 얘기가 많이 들리면 잔류는 거넌간것 같고 용산고라인의 장판행이 유력한것 같네요..다만 샐캡에 대한 우려가 있는데 어떻게 될지....

2022-05-21 13:51:28

다만 장판 가면 올시즌의 허웅보다는 그전시즌의 허웅으로 돌아갈 것 같네요...물론 올시즌의 허웅이 스탯적으로는 매우 잘했고 팀내 선수수준이 좋은편이아니라서 비중이 높아지긴 했지만 필요이상으로 볼을 많이 쥔 느낌이라서

1
Updated at 2022-05-21 14:08:52

볼륨은 어쩔수없이 낮아질수밖에없죠..
용병1옵에 라건아에 이승현이 있다면 허웅으로썬 올시즌만큼 볼륨내긴힘들겠지만
좀 더 부담없이 자기 역할을 해낼겁니다 그러다보니 볼륨은 줄지만 효율은 더 오를수있죠
특히 클러치에서 용병(라건아)나 이승현에 제대로 스크린받고 전창진감독의 제대로 세팅된 전술로 한몫해낼테고 팀으로 성적이 나면서 좀더 미디어에 노출되겠죠?
거기에 송교창오면...후덜덜

2022-05-21 14:12:02

돈도 돈이지만..어느정도 금액이상이면 돈보다 다른것을 더 신경쓸수밖에 없을거같아요. 어느정도 연봉선이 된다면 그후에는 팀성적이나 함께뛸때 시너지. 복지 등 여러가지를 생각해야죠. 무조건 최고연봉 금액만 볼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해요.(물론 돈도 중요합니다만)

2022-05-21 14:58:16

8.5억 제시가 사실이라면

디비에서도 에이스 대우를 해준 셈이네요. 

2022-05-21 19:53:06

이럴줄 알았으면 두경민을 보내지도 않았을텐데

2022-05-21 20:11:51

가스공사
김낙현 허웅 정효근 이대헌 용병
다음시즌 가즈아.
허웅. 정효근 동갑내기 브로!

2022-05-21 21:40:01

농구 팟캐스트에서
대형 FA는 다년계약시
전체 보장금액이 있다는
이야기를 하던데

허웅이 kcc 간다면
소프트캡 제도에 FA 둘째해에
연봉조정이 있다고 해도

이승현 허웅 송교창
이 세명을 계속 유지하는게
가능할까 라는 의문이 드네요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