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KBL
/ / /
Xpert

이승현이 정말로 KCC를 선택할까요?

 
1
  6066
2022-05-19 14:00:31

 

일단 KCC가 이승현에게 큰 관심이 있다는 것은 기정사실이죠. 

 

그런데 최근 스포티비 뉴스의 인터뷰를 보면 이승현은 "팀 성적이 가장 중요해요. 우승 여부가 중요합니다. 그래야 팬들에게 주목을 받고 가치도 인정받아요. 그 점을 신경쓰고 선택하겠습니다"라고 밝혔죠. 

 

오늘 이정현이 삼성으로 갔습니다. 그리고 KCC는 송교창, 유현준 입대로 로스터가 휑해진 상황이구요. 앞으로 2년 동안은 정점에서 내려온 것으로 보이는 라건아와도 무조건 함께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물론, 다다음 시즌 초중반에 송교창, 유현준이 돌아온다 하지만, KCC의 다음시즌은 단지 이승현이 영입된다 해도 고전이 예상되는게 사실이죠. 벌써 이승현도 31살이고 전성기 기간이 그리 많이 남지 않았는데, 이 중 1년을 전력상 우승도전이 어려워보이는 팀에서 보내는 것을 감수할 정도로 KCC가 매력적인지는 의문이네요. 

 

제 생각에는 KCC가 이번 시장에서 이승현 외에도 허웅이나 전성현을 함께 영입하지 않는 이상, 우승이 최우선가치로 보이는 이승현에게 그리 매력적인 팀으로 보이지 않는데 말이죠. 

 

물론 두팀 모두 정상급 용병을 뽑는다는 가정이기는 하나, 가스공사나 데이원이 KCC보다는 적어도 다음시즌만큼은 조금 더 우승전력에 가까운 전력을 보유하지 않겠느냐는 측면에서 보면, 우승 여부가 가장 중요한 이승현에게는 KCC보다는 가스공사나 데이원 쪽이 좀더 매력적인 팀이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41
Comments
2
Updated at 2022-05-19 14:05:59

가스공사도 김낙현 입대, 두경민 fa로 전력이탈이 상당해서 우승하기는 힘든팀같습니다.

저야 오리온팬이니까 데이원에 남는게 좋은데 데이원도 가드진에 비해 포워드, 빅맨라인업이 워낙 약해서 우승가능성은 차라리 1년을 보고 kcc가는게 나을거 같아요.

라건아 노쇠했다고 하지만 반대로 이승현같은 4번과 함께하면 시너지날거라 봅니다. 그동안 kcc 4번은 송교창을 올려써야할정도로 빈약했죠

WR
2022-05-19 14:11:30

아 그러고보니 김낙현도 입대군요. 

 

전 개인적으로 데이원이 자꾸 허웅 이야기하는데, 허웅보다는 이승현 잔류시키고 어떻게든 전성현을 FA로 데리고 오면 대박일것 같다는 생각이 많이 드네요. 

 

김낙현, 유현준, 허웅 입대로 리그 전체적으로 1번 매물이 줄은 느낌인데, 전성현을 잡고 한호빈을 트레이드카드로 사용한다면 꽤 받아올 자원이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2022-05-19 20:08:57

문제는 허재 감독은 이승현 잡아야 한다는 입장인데 데이원 구단은 농구에 투자해서 인기로 돈 벌어보겠다 마케팅하겠다 주목적인거 같아요 그래서 이승현 안잡을거란 말이 나오는거구요ㅠ

2022-05-19 14:10:03

데이원이 계획하고 있는 허웅 영입에 이승현 재계약, 이대성 트레이드로 포워드 보강 대신

이승현 재계약, 전성현 영입으로 이정현-이대성-전성현-이승현-용병 라인업을 구축한다면 모를까 이대성 아웃이 맞다면 데이원 (정확히는 오리온) 팬이지만 KCC 가는게 낫다고 생각합니다. 김승기 감독도 돌아보면 맥컬러, 얼클락, 매킨토시처럼 포워드 외국인 뽑는거 좋아하는데 이제는 이승현도 라건아라는 확실한 빅맨 있는 팀에서 뛸때가 됐어요.

WR
1
2022-05-19 14:16:01

저 혼자만의 생각일지는 모르나 라건아도 사실 지난 시즌 타일러한테 밀릴 때부터 시작해서 이번시즌까지 꾸준히 폼이 내려오는 느낌이거든요. 물론 여전히 건실하지만, 라건아가 1옵션 용병이라면 분명한 한계점이 있을거라고 저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데이원은 자꾸 허웅 이야기하지 말고 차라리 전성현에 집중했으면 하네요. 팀에 이대성-이정현-한호빈 가드라인이 있고 가드진은 솔직히 국내 정상급인데 왜 자꾸 허웅 이야기가 나오는지 모르겠어요. 

1
2022-05-19 14:21:35

프런트는 우승 가능성보다 허웅의 티켓 파워를 중요하게 생각하나 봅니다. 라건아의 기량은 전성기에 비해 내려오고 있지만 KCC는 라건아를 2옵션으로 밀어낼수 있는 외국인 선수를 데려올 능력이 있는 팀이죠. 

Updated at 2022-05-19 14:11:51

저는 오리온 남는다 봅니다.
KCC가 오리온보다 우승경쟁력 있다고 보이지는 않네요.

WR
3
2022-05-19 14:18:05

일단 이승현은 갑작스런 구단매각, 그리고 그 과정에서 이루어진 소통미스(정확하게는 거짓말) 등으로 좀 상처를 입은 느낌인데, 데이원이 구단인수를 빨리 마치고 이승현과 대화를 할 기회를 가져볼 수 있는지 지켜봐야겠습니다. 

2022-05-19 14:15:24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kcc에 가드가 너무 없어요

2022-05-19 14:20:02

지지난 시즌만해도 가드자원이 넘친다는 KCC였는데, 그 자원들이 스텝업 못하고 부진하면서 
가드가 없는 팀이 되었네요. 

WR
2022-05-19 14:20:24

추가보강 없으면 김지완-정창영-이근휘-김상규 이정도가 될 것 같은데, 여기에 이승현이 들어간다 해도 올해보다 약해보이는게 사실입니다. 

1
2022-05-19 14:19:20

당장 다음시즌만 보면 kcc는 우승과는 멀어보이는게 사실이지만 항상 적극적인 투자를 하는팀이라 금방 우승도전할 전력을 갖출수 있기에 kcc로 갈 확률이 높다고 봅니다.

WR
2022-05-19 14:23:07

그렇죠. 근데 이승현도 이제 본인 전성기가 많이 남지 않았다는게 문제겠죠. 

다음시즌 보내고, 그 다음시즌 중간에 송교창 돌아온다고 해도 중간에 들어와서 호흡도 문제일 뿐더러 여전히 용병 1옵션은 2살 더 먹은 라건아일텐데, 이승현의 우승도전에 큰 메리트가 있는 팀인지 조금 의문이기는 하네요. 

2022-05-19 14:29:07

올해 kcc가 영입하는 외국인선수를 보면 다음시즌에도 라건아가 여전히 1옵일지 윤곽이 나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개인적인 추측으로는 이번에 kcc측에서 외국에 선수를 보러갔을때 1옵션급의 선수와 이미 계약을 했고 그 선수를 바탕으로 이승현영입에 어필을 하지않았을까 싶습니다. 그게 아니라면 우승을 노린다는 이승현을 기자들이 kcc행을 예상할 이유가 없어보이네요

WR
2022-05-19 14:42:48

라건아로 인해 다른 용병한테 줄 수 있는 연봉이 45만 달러로 제한될텐데(다른 구단은 65만 달러), 이 돈 받고 1옵션으로 올만한 선수가 있을까요? 뒷돈 거래 아니라면 쉽지 않을 것 같은데요. 

2022-05-19 15:14:48

그렇지만 다른 구단도 65만 달러내에서 외국인 선수 2명을 영입해야하는데 결국 비슷하지 않을까 싶네요. 당장 데이비스의 경우를 보더라도 좀 특수한 경우이긴 하지만 아예 불가능하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WR
Updated at 2022-05-19 18:33:50

잘못 알고 계십니다. 다른 팀은 1인 한도 65만불 2명 합계 90만불이구요, 라건아 보유한 KCC는 55만불(1인 45만불)입니다(2021. 4. 기준).
45만불로 라건아를 2옵션으로 밀어낼 외국인을 구해온다? 라건아가 10억 정도 받는 걸로 알고 있는데 그 절반으로 라건아보다 나은 1옵션 데리고 온다는 것은 뒷돈 아니면 불가능이라고 봅니다.

2022-05-19 19:01:20

헉 그런가요..제가 잘못 알고있었네요.. 그래두 뭐 팬이니까 열심히 행복 회로는 돌려보겠습니다. 어쩌면 운좋게 대박이 터질 수도 있으니까요. 

2022-05-19 14:28:56

전 오히려 라건아가 있어서 갈거 같아요
그동안 용수로 고생 너무 많이 했습니다
또 매각으로 인한 서운함과 팀이 안정적이지 않아서요

WR
2022-05-19 14:47:27

그동안 많이 고생한건 사실이죠. 근데 올시즌은 용수로 고생한거 딱히 없습니다. 

그리고 저와는 라건아의 존재에 대한 시각의 차이가 조금 있으시네요. 저는 오히려 향후 2년간 라건아는 KCC 우승의 걸림돌이 될거라고 보고 있어서요. 

2022-05-19 14:33:14

한 시즌만 기다리면 송교창이 돌아오죠. 그리고 KCC는 KBL 대표 윈나우 구단이기에 꼭 이번 오프 시즌이 아니어도 지속적으로 추가 전력보강을 할거라 생각합니다. KCC는 정말 투자에 인색하지 않은 구단이에요. 보너스도 빵빵하고 많은 선수들이 가고 싶어하는 구단입니다. 이승현의 KCC 행은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봅니다.

WR
2022-05-19 14:51:20

대표적인 윈나우팀이고 KBL 내에서는 가장 투자에 인색하지 않은 구단인건 맞죠. 고대시절부터 붉은 색 유니폼이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 이승현인데, KCC로 가게 되면 용산고 시절의 그 푸른 계열 유니폼의 이승현을 다시 보겠네요. 

2022-05-19 14:54:36

송교창이 돌아오면 강해질거같지만 군제대 시즌에는 아무래도 적응 문제 등으로 쉽지않아서요. 올해는 쉽지않을거고 내년도 쉽지않을거라면 2시즌을 그냥 보내는거라..이승현입장에서는 또다른  추가 fa 영입이 아니라면 고민될거같아요. 

WR
2022-05-19 15:08:38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이승현 나이가 나이인지라... 2시즌 뒤면 이승현도 33살이 됩니다. 사실 앞으로 2년 정도가 이승현의 마지막 전성기 구간일 수 있죠. 본인이 주역이 되어서 우승할 수 있는 시간이 그리 많이 남지 않았어요. 

2022-05-19 14:59:33

유병훈 김지완 
정창영

김상규

이승현

라건아

 

이정도면 6강은 충분해 보이는데요..

물론 추가 보강은 있을걸로 생각됩니다.

WR
2022-05-19 15:12:59

인터뷰 보면 이승현 목표가 6강이 아닌 것 같아서요. KCC가 이런저런 샐러리 빠진 부분으로 어디까지 추가 보강을 이승현에게 약속해주느냐도 지켜봐야할 것 같네요. 

Updated at 2022-05-19 15:20:20

 윈나우가 목표라면, 지금 갈수 있는 구단중에는 KCC가 가장 나을 것 같은데요.

일단 가스공사는 전혀 아닌 것 같구요.

데이원 잔류가 전보다 나은 점은 김승기 감독뿐이라고(물론 전에 비해 대단히 큰 차이)이라고 보는데, 만약 이승현에 추가로 허웅이나, 전성현 같은 보강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윗분들이 말씀하신 지원문제나 라건아와의 호흡등 여러가지로 KCC가 윈나우에 더 적합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전에 어떤분이 분석한 글을 봤는데, 앞으로 국내에 들어올 용병의 질은 전보다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하시더군요. 코로나로 위축된 시장이 완화된 것과 중국리그, 그리고, 더욱 셀러리가 높아진 일본리그를 용병들이 더 선호할 거라구요. 

개인적인 의견입니다만, 결국 아무래도 3점까지 가진 라건아의 기량이 KCC의 걸림돌이 될 것 같진 않습니다. 게다가 그런 우려가 있다해도 KCC는 이미 라건아를 2옵션으로 쓸만큼 행동력, 자금력을 이미 보여준 적있죠. 

거기에 미래까지 본다면, 송교창, 유현준의 합류는 장기적으로 계속적이 우승도전이 가능한 전력이니..

솔직히 sK를 제외하고, 우승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선수들이 가장 가고 싶은 구단이 KCC 아닐까요?

WR
2022-05-19 15:23:01

SK를 제외하고 선수들이 가장 가고 싶어하는 구단이 KCC인거는 솔직히 잘 모르겠네요. 연고지도 지방이고, 감독도 그리 선수들이 선호할 감독은 아닌 것 같아서요. 

 

물론 농구열기가 높은 구단이고 아낌없이 투자하는 것도 사실이겠지만, 그렇다고 뭐 선수 입장에서 연봉 외에 피부로 와닿을 메리트가 딱히 있을 것 같지 않습니다. 오히려 선수 입장에서는 같은 연봉이면 수도권에 남는게 더 낫죠. 

 

그리고 윈나우에 관해서도, 위에서도 써놨지만 다음시즌, 그리고 다다음시즌까지는 현재 KCC 로스터에 이승현이 들어간다 해서 우승권 전력으로 되느냐에 대해서는 다소 의문입니다. 오히려 4강까지 올라간 전력에서 별다른 전력누수가 없을 오리온(데이원)이 전력상으로는 KCC보다 낫지 않겠나 생각합니다. 

 

이런저런 사정들 고려해보면 장기적으로 KCC가 데이원보다는 더 자주 우승권에 있을 팀이라고는 저도 생각하고 있습니다만, 이승현의 전성기구간을 소화하는 기간 동안 KCC가 어떻게 전력상승을 이루어낼지 곰곰히 생각해보면 이것도 참 답이 안나와요. 2년 동안 용병 샐러리 한도로 정상급 용병 영입이 쉽지 않고, 팀의 핵심인 송교창도 군입대를 했기 때문에, 사실 KCC입장에서는 윈나우를 표방하기 보다는 내년 한 해는 쉬어가고 그 다음시즌에 어느정도 전력 구축한 뒤 다다음 시즌에 우승을 목표로 하는 그림이 제일 적합해보이거든요. 근데 이때는 이미 이승현이 33살-34살이 되기 때문에 얼마나 지금 기량을 유지할지 의문이거든요. 

 

타이밍상 KCC나 이승현에게나 서로가 반드시 필요한 핏인지는 의문입니다. 

2022-05-19 15:42:37

결과가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현재까지 여러소스들을 봐서는 당사자나 KCC 모두 서로가 반드시 필요한 핏이라고 생각하는 것처럼 보이네요.

1
2022-05-19 15:10:36

지금 당장은 오리온이 더 좋아보이기는 합니다만 돈을 쓰는 팀과 안 쓰는 팀은 다르죠

이 빈약한 농구판에서 그래도 돈 쓰는 팀은 kcc입니다.

그리고 이승현은 1년정도 안식년을 가지는 것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요 몇년동안 가진 자원을 너무 많이 사용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WR
2022-05-19 15:27:49

22-23시즌은 이승현의 31-32살 시즌입니다. 안식년을 가지기에는 너무 아까운 나이 아닐까요? 

이승현은 이제 지금 당장이 중요한 나이에 접어들었죠. 신인 시절 우승 이후 계속 우승에 실패하고 있는데, 31살 시즌에 안식년을 갖는 것을 이승현 스스로 납득할 수 있을지 의문이네요. 

2022-05-19 16:51:11

그렇습니다만 위에도 쓴것처럼 지금 이승현은 자긴 자원을 너무 막 쓰는 기분입니다.
국대에 팀에선 에이스에 넘버원 수비수라 오래 뛰어야 하고 10~20분은 꼭 용병수비 해야하고....

31살이란 나이가 아쉬운건 맞지만 40살까지 한다 생각하면 1년쯤 조금 천천히 가도 좋을 것 같습니다.

2022-05-20 21:58:45

이승현도 너무 많이 뛰어서.. 1년 정도 30분 내외로 뛰는 시즌도 있어야 할 것 같아요..

솔직히 너무 무리하기는 했습니다..

2022-05-19 15:27:56

우승 가능성이니 뭐니 그런건 모르겠고

여러 소스들 종합해보면 그냥 90%는 kcc행 확정이라 보이네요.

WR
2022-05-19 15:30:24

그러게요. 일단 분위기는 거의 확정 분위기네요. 

2022-05-19 17:49:52

근데 윈나우로 생각하는 팀에 이승현이 갈곳이 있나요? 본인이 연봉 두둑히 받으면서 주전으로 뛰고 우승까지 노려볼팀.. 애매하죠 스크는 샐캡이 안되고 인삼은 오세근있고 데이원 남아도 글쎄요

WR
2022-05-19 18:35:08

전 그나마 데이원 남는게 여러모로 좋아보인단 생각입니다.

2022-05-19 20:18:50

제가 KBL은 KCC 응원만 하고 정확한 구조를 잘 모르는데, 이정현-송교창-유현준 빠지면 KCC가 이승현+@ 영입이 어느 정도 선수까지 가능한가요? 이승현+전성현or허웅은 가능성 거의 없는 얘기인가요?

2022-05-19 21:15:20

근데 데이원은 이승현잔류보다 크블최고의 스타 허웅영입에 더 관심이 많아보이더군요 이승현 허웅 동시계약은 무리가 있어보이네요 구단에서 크게 의지가 없으니 이승현은 더더욱 팀에 완전히 마음이 떠난것 같습니다

2022-05-20 01:41:54

어느팀이 우승팀에 가깝다는 막상 선수 구성이 갖춰져봐야하겠죠. kcc가 정규리그 당시도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본문과 다른 이야기가 될수있지만 우승팀에 가고 싶다의 전제는 금액적인 만족이 우선 되는거지 우승 가능성이 현저히 떨어지지 않는 이상 전제가 다른 방향으로 가지않았나 봅니다.

기자들이 이야기하는 부분도 인센을 제외한 보장금액을 강조하는데는 이유가 여기 있다고 봅니다.

2022-05-20 16:54:01

결국 떴네요 설왕설래가 오갔는데 장판이네요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