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KBL
/ / /
Xpert
역대급 선수 세명이 한 대학팀에 있네요
 
1
  2995
2020-03-27 10:14:06

1986년에는 기아산업이 중대를 갓졸업한 한기범 정덕화와 연대 출신의 천재가드 유재학으로 이루어진 좋은 스쿼드였지만 그래도 전통의 현대 삼성엔 못미쳤습니다. 한기범은 리바운드, 유재학은 어시 왕이었지만요.

 

오히려 86년 중대 스쿼드를 보시면 더 쟁쟁합니다.

신인상 강동희에 대학 최고스타면서 이미 리그 최고 스타중 한명이던 허재, 그리고 수비왕 김유택, 그리고 다재다능한 가드 강정수와 이종현 아버지 이준호. 이 멤버로 현대와 결승까지 하게 되죠. 2패를 합니다만. 전성기 끝자락이던 이충희 박수교 그리고 이문규 등 노련한 현대 선수들에게 여러모로 말렸던 기억이 납니다. 경기마다 열기가 엄청났습니다. 

 

그런데 정말 농구계 지각변동이 일어나죠. 

87년에는 김유택 강정수가 기아 입단

88년에는 허재가 기아에 입단하거니

89년에는 강동희마저 기아에 입단하는 (타팀으로선) 비극이 일어납니다.

강동희는 정말 의외였는데 배구로 따지면 신진식이 삼성을 선택한것과 같은 이변이면서 충격이었죠. 강동희가 기아행을 선택하면서 그나마도 힘들었던 게임이 그냥 일방적으로 기울게 됩니다.

 

80년대에 막강한 자금 및 학연으로 선수를 영입했던 현대-삼성이 있긴 했지만 역대급 선수를 데려온 중대가 다시 그 역대급 선수들을 모두 기아로 보내버리면서 리그가 파괴됩니다. 정재근 문경은 오성식의 연대, 정확히는 서장훈이 등장하기 전까진 말이죠.


1986년 귀한 영상을 발견했는데 지금 보니 정말 한양대가 안쓰러워 보일 지경입니다.

 

2
Comments
1
2020-03-27 11:05:06

김종규-김민구-두경민 얘기인줄 알았네요. 심지어 여기는 셋다 같은 학번.. 그리고 김민구가 음주운전을 하게 되는데

Updated at 2020-03-27 15:03:47

여담이지만 배구에서 신진식이 삼성갈 때 말이 많았던 것중에 하나가 당시 삼성화재가 처음 창단되었을 때 신생팀이라는 이유로 신인 영입 우선권을 얻어서 한양대를 졸업한 김세진을 영입하고 그 다음해 대학 졸업생 최대어였던 성균관대 신진식의 영입도 추진을 하게 되는데 정작 신진식은 졸업 후 현대자동차써비스로 가고 싶어했습니다. 현대측 역시 신진식을 스카웃하기 위해 오랫동안 공을 들였다고 하구요. 

 

근데 모교인 성균관대가 삼성그룹과 밀접한(?) 관계라서 신진식에게 삼성으로 가라고 압력(?)을 넣고 있다는 루머가 돌았습니다. 실제로 당시 공중파 스포츠뉴스에도 신진식의 진로와 관련한 보도(물론 성균관대와 삼성의 관계에 대한 얘기는 나오지 않았습니다.그건 루머니까요.)가 있었고 당시 신진식은 기자랑 인터뷰하면서 현대로 가고 싶다고 공개적으로 밝히기도 했었습니다.근데 몇 달 후 보니깐 결국 신진식이 삼성 유늬폼을 입고 있더군요. 어쨌든 농구계의 슈퍼팀으로 기아자동차가 있었다면 배구계에는 삼성화재라는 슈퍼팀이 만들어지게 되었죠.

20-05-26
5
1683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