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Free-Talk
그 사람이 옳았다
 
9
  922
Updated at 2020-08-02 23:16:24

정리할 수 없는 생각들이 많다는 것을 느꼈던 순간이 있었다.

 

두 사람 사이에 풀 수 없었던 많은 숙제와 짐들을

내가 견뎌낼 수 있을까에 대한 질문은 하지 않았지만

가끔씩 짊어지고 있는 것이 숙제와 짐인지에 대한 질문은 했다.

 

만일 그저 타고난 마음의 어두운 부분이라서, 무게라서

덜어내려고 아무리 노력해도 변하는 것이 없다면 어쩌지 라고

고민했던 것 같다.

 

어떤 고뇌의 끝에서 해탈의 경지에 오른다거나

포기를 했던 것은 아니지만, 지침을 느꼈던 것은 사실이다.

그래도 작은 손으로 꼭 부여잡고 놓지 못했던 것은

뚫린 모든 구멍에서 피를 쏟고 있어도

차라리 지금 이대로 죽어도 애써보겠다는 마음 때문만은 아닐 것이다.

 

'놓을 수 없었던 것' 이 맞다.

아무리 애써도 꼭 쥔 손이 놓여지지가 않았다.

 

두 사람 사이의 어떤 경계가 허물어지고

닮은 구석을 재발견 하면서, 그 나약함이 보안되지는 않더라도

안아줄 수는 있을지도 모른다는 실낱 같은 희망 하나로

나는 구원을 향해 달려가는 작은 두 발을 멈추지 않았다.

  

두 사람 사이의 어떤 약속에 있어서

지킨다는 마음 하나로 나는 지금의 나를 완성해 나간다.

지금이 아니었다면 불가능했던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평생 해소될 것 같지 않았던 외로움이 조금씩 흩어지기 시작한다.

내가 지금 서 있는 이 곳부터 그 사람이 서 있는 그 곳까지

모두 찬란한 것으로 채워나가려고 한다.

  

드라마틱하고 절절한 모든 것을 제외하고도 남는

그 딱딱한 덩어리는 그 무엇보다 나를 절실하게 반영하고

나를 반영하는 모든 것에서, 내가 지키고자 하는 사람을 볼 수 있다.

 

그 사람이 옳았다

우리는 서로를 지켜주었다.

 

 

NO
Comments
아직까지 남겨진 코멘트가 없습니다. 님의 글에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3:15
9
554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