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Free-Talk
틀린 맞춤법 혹은 잘못된 표현인데 계속 사용되는 것들은 어떤게 있을까요?
 
1
  959
Updated at 2020-05-23 15:48:45

 언어의 사용에 대해서 과제를 하려고 합니다. 주제를 제목 처럼 잡고 그 이유를 분석해보고자 합니다.

 

예를들면 


알면서 쓰는경우

 

윗사람에게 수고하셨습니다 

이 경우는 대부분 사람들이 지양해야 하는 표현인걸 알지만 이를 대체할만한 범용성 있는 문구가 없기때문

(국어원에선 노고 라는 표현을 대안으로 제시하지만 언어 사용자들에게 설득력이 부족해 보입니다)

 

바램/바래  

이 경우도 대부분 사람들은 바람/바라 로 써야 된다는 것을 알지만 어색한 어감을 이유로 바램/바라를 이용

(다리를 걺/검도 이 경우에 해당될까요?)

 

1도 없다/모르겠다

이 경우는 재밌어서? 일종의 유행같은 것?

(적절한 이유가 있을까요?)

 

 

몰라서 오용하는 경우

 

마냥/처럼

마냥의 경우 표준국어사전 정의에 따르면 

ㅣ‘처럼(모양이 서로 비슷하거나 같음을 나타내는  조사) 잘못.ㅣ일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처럼'과 헷갈리고 있음

 

틀리다/다르다

주로 글 보다는 사람간의 대화에서 많이 발견됨 

(혹시 외국어도 다르다 틀리다를 잘못 쓰는 경우가 있나요?)

 

 

혹시 이 주제에 관해서 생각 있으시면 댓글 남겨주세요~

 

 

 

 

 

 

45
Comments
Updated at 2020-05-23 15:51:54

윗사람에게는 그래서 수고 대신에 고생이라는 단어를 많이 쓰더라구요

고생하십시오, 고생하십니다, 고생하셨습니다 이렇게요

2020-05-24 09:20:34

똑같은 이유로 윗사람에게 쓰지 말라고 하는 말이데 왜 고생하셨습니다는 괜찮은 줄 알고 쓸까요... 개인적으로 저는 이 말 굉장히 듣기 싫더라고요.

2020-05-23 15:54:01

다르다/틀리다의 경우는 대부분이 그냥 틀리다로 통일하더라고요
그러면서 본인 특성을 틀린게 아니라 다른거라면서 말하는 사람은 참... 할말이 없더군요

2020-05-23 15:56:34

'부시다/부수다'요

2020-05-23 16:06:28

 사람들이 잘못 쓰는것보다 맞춤법이 잘못된게 많죠.

WR
2020-05-23 16:13:49

간단한 사례좀 들어주실수 있나요?

2020-05-23 20:29:12

본문에 쓰신 '바래'의 경우가 맞춤법이 잘못된거라고 봅니다. "행복하길 바라"라는 말하는 사람이 누가 있을까요? 맞춤법은 언중의 쓰임을 따라가는게 맞습니다.

짜장면처럼 결국 '바래'도 표준어로 인정될거라고 봅니다.

2020-05-23 21:17:56

짜장면과 바래는 좀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바라다 라는 기본형이 있기에 바라 가 맞는거라서 바래가 표준어로 인정되긴 쉽지 않다고 봅니다.

2020-05-23 21:21:11

맞춤법을 하나하나 보다보면 의외로 예외가 엄청 많거든요. 아니 규칙대로 안되는 경우가 더 많다는 느낌까지 듭니다. 보통 "언중의 쓰임에 따라 예외를 허용"이라는 형태로요.

제가 볼때 이건 그냥 예외허용이 맞습니다. 아무도 안 쓰는 어법은 그냥 죽은 어법이에요. '바래'가 허용된다고 딱히 문제가 생기는 것도 아니구요.

2020-05-23 21:22:52

예외가 많긴 하죠.. 저도 그냥 바래 예외허용 해주면 좋겠습니다. 하지만 문제가 생기는게 아니라는 이유라면 다른 것들도 문제가 생기진 않습니다.

Updated at 2020-05-23 21:26:39

네 저는 근본적으로 맞춤법은 최소한의 바운더리만 설정하는게(너무 엊나가는 것 방지) 맞다고 봅니다.

기본적으로 현실과 괴리된 맞춤법은 그냥 죽은 맞춤법이구요. 맞춤법이 잘못된게 많다라는 댓글에서 시작된 이야기인데 잘못되었다기보단 현실과 괴리된게 많다 쪽으로 보구요.

2020-05-23 21:46:10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그런데 틀린체로 너무 오래 써온것이 문제이니 틀린걸 바로 잡으려는 노력일수도 있지 않습니까?

현실과 괴리됐다고 죽은 맞춤법이라고 한다면, 그리고 예외가 하나씩 더 늘어난다면 결국엔 맞춤법이라는게 없어질수도 있잖아요

Updated at 2020-05-23 21:52:33

그런데 '바라'는 그걸 바로잡는다는 느낌도 아닙니다. 틀리다 다르다와는 전혀 다르죠. 바로 잡는게 아니라 비현실적인 것을 강요하는 모양새.

바라에 대한 제 생각은 확고합니다. 바뀌어야 할건 맞춤법입니다. '바라'라고 쓸 일없고 맞춤법에 대한 권위만 떨어질뿐입니다. 아름답지도 않고 현실적이지도 않습니다. 언중의 사용실태에 따른 광범위한 예외허용은 맞춤법의 필수요소에 가깝다고 보구요.

1
Updated at 2020-05-23 16:09:10

걺/검의 경우 사람들이 모르는 경우가 많은 듯 해요. 인터넷이 발달하면서 종결 어미 대신 그냥 명사형으로 끝내는 경우가 많아졌는데... 걺, 앎, 팖 등의 표현을 알지 못해서 미음 받침을 쓰는 것 같습니다.

WR
2020-05-23 16:16:22

그렇네요 인터넷의 발달이 언어에 많은 영향을 미쳤네요~

2020-05-23 16:11:53

파투났다 파토났다도 많이들 헷갈리지 않나합니다

WR
2020-05-23 16:21:18

아 그렇네요 ~
파투 도 양성모음+음성모음 조합이라 어감 문제인것 같기도 하네요

2020-05-23 17:03:13

요즘엔 무적권 많이 쓰더라고요. 무조건이 표준어인지 모르는 애들도 많던데요.
저는 개인적으로 돼와 되를 많이 틀리더라고요. 알아도 습관이 안 고쳐지더군요.

2020-05-23 17:04:42

딱 떠오르는 건
과부화

1
2020-05-23 17:16:11

맞추다/맞히다
가르치다/가리키다 변종:가르키다

2020-05-23 17:28:49

맞추다/맞히다는 정말 많이 틀리긴 하더군요.. 근데 '맞히다'라는 동사의 표준 발음이 [마치다]라 헷갈리는 게 당연한지도 모르겠네요

2020-05-23 17:17:26

왠/웬 구분이랑 역할을 역활로 쓰는 거요.

Updated at 2020-05-23 17:41:36

‘동생이 밥 먹었대/데’어떤 것을 써야할지 적으면서도 구별/구분하기가 헷갈리네요
추가로 염치 불고하고/불구하고, 곰곰이/곰곰히 요것도 있습니다

2020-05-23 18:07:31

내가 어디서 주워 들었는데 걔네 잤대

직접경험은 데, 간접경험은 대 라고 배웠네요

2020-05-23 17:52:49

사달/사단, 금새/금세, 로서/로써, 뵈요/봬요 등
구렛나루는 구레나룻이 맞지만 어색하기도 하고 잘 못 알아들을까봐 구렛나루로 쓰기도 합니다.

Updated at 2020-05-23 18:08:44

ㅂ불규칙 활용에서 많이 틀립니다.
어간 끝 ㅂ이 모음 앞에서 '오, 우'로 바뀔 때나 어간에 어미 '아'가 결합할 때 틀리는 실수로 보이는데 '줍다'가 대표적입니다.
줍다 : 주워, 주우니 같은 예로 활용해야 하는데 줍다의 기본형을 줏다로 보아 줏어, 줏으니로 활용하는 것을 많이 봅니다.
또, 띄어쓰기 부분에서 '게'가 많이 틀립니다. 부사형 전성어미일 때는 붙여쓰는 게 맞는데, '것'의 구어체로 쓸 때는 띄어쓰는 것이 맞죠. 조사인지, 의존 명사인지 구분을 잘하고 용례를 많이 익히는 수밖에 없습니다.
음운의 첨가현상에도 흔히 나오는 실수가 사잇소리의 표기인데 음운 조건을 갖추어도 발음이 실현되지 않는 경우가 흔해서 다음과 같은 단어를 쓸 때 잘못 쓰이곤 합니다. 예를 들어, 인사말, 머리말, 반대말, 회수(回收), 유리잔 같은 경우죠. 한자어 + 한자어의 결합 중 6 단어인 찻간, 툇간, 곳간, 셋방, 횟수, 숫자를 제외하고는 모두 사잇소리를 반영하면 안됩니다.
마지막으로 '며칠'의 표기를 '몇 일'로 하는 경우입니다. '몇 일'이 표기상 옳으려면 발음이 [면닐]이 되어야 합니다. ㅊ의 대표음이 ㄷ이 되고, 앞 단어나 접두사 끝이 자음이고 뒤 단어나 접미사의 첫음절이 '이, 야, 여, 요, 유'일 때는 '니, 냐, 녀, 뇨, 뉴'가 되므로 [멷닐]에서 유음화 과정을 거쳐 [면닐]이 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몇 달', '몇 년'은 옳은 표기라 많이 틀리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대부분 입과 귀의 싸움에서 발음하기 편한 쪽으로 소리내기 때문에 맞춤법이 많이 틀리니, 과제할 때 도움이 되기 바라는 마음에서 댓글 남겼고 맞춤법 조금 틀리더라도 너그럽고 따뜻한 마음씨로 배려하거나 조심스럽게, 상대방이 기분 상하지 않는 선에서 지적해주길 바랍니다. 흐흐.

WR
1
2020-05-23 18:32:29

답변 감사합니다~

며칠 몇 일 관련 

몇 달, 몇 년의 용례처럼 몇 일도 옳은 표기로 인정하지 못하는 이유가 있을까요? 며칠이 몇 일 에서 비롯된게 아니라는 것은 잘 이해가 되는데 그렇다고 몇 일을 인정하지 않을 이유가 있는지 궁금 하네요 

며칠과 몇 일 둘다 허용 할 수는 없나요?

Updated at 2020-05-23 18:42:29

제가 말씀드린 발음상의 이유가 옳은 표기로 인정하지 못하는 이유입니다.
둘 다 허용할지는 모르겠습니다. 오래전부터 국립국어원에서 논의 중인데도 바뀌지 않은 것 보면요. 이때까지 복수 표준어가 된 경우는 표기상의 문제지, 발음상의 문제가 아니었어요. 그래도 사회적 컨센서스가 있다면 가능할지도 모르겠네요.

2020-05-23 18:06:22

표준어가 아닌데 계속쓰이는 이유 라면 그렇게 발음하는게 편하거나 관습적으로 표준어를 대체해서 그런것 같습니다.

표준어가 아닌데 대다수가 쓰고있고, 의미도 통한다면 사람들이 고칠게 아니라 표준어를 바꿔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언어의 본질은 표준어가 아니라 의사소통 수단으로써 실효성
이라고 봐서요.

WR
2020-05-23 18:34:57

좋은 의견입니다~

2020-05-23 18:31:21

개인적으로 거슬리는데 이런 화제에서 잘 안나오는게

생각되어집니다, 보여집니다 이런건데.주어가 자신일 때 어법상 어색한 표현 아닌지.

2020-05-23 22:42:26

되어지다, 보여지다는 이중 피동이라서 문법적으로 틀린 표현인것 같네요.
되다, 보이다가 맞는 표현인걸로 알고있어요

2020-05-23 18:44:28

저같은 분이 또 계신지 모르겠지만 파해/파훼 생각나네요. 이게 인터넷 초창기 때부터 역사가 있던 논쟁인데 단어의 표준이 한자에 근간을 두고 있다보니 한자의 의미로 정의 되는게 맞는지 많은 사람들이 두루 쓰는 빈도에 의해 결정되는지 여부에서 후자가 승리하게된 케이스라고 봅니다. 결국 다수가 쓰게 된걸 표준으로 인정하고 넘어가야 하는데 저는 아직도 '트라이앵글 디펜스의 파훼'와 같은 사용예를 보면 너무 불편합니다.

2020-05-23 19:13:01

빌다/빌리다 - 빌어/빌려
이 자리를 빌어로 정말 많이 틀리더군요. 심지어 라스에서 게스트가 빌려라고 옳게 썼는데 김구라가 무식하다며 빌어라고 고쳐주기까지 했습니다. 방송 자막으로도 많이 틀리고요.

2020-05-23 19:24:11

88년 표준어 개정 이전에는 빌어도 맞는 말이었습니다. 김구라 씨가 70년생이니 틀리는 것도 이해해줄 만하지요.

또한 빌다에는 "남의 물건을 공짜로 달라고 호소하여 얻다"라는 뜻이 있어 빌리다와 헷갈리기도 합니다. 엄밀히 말하면 돌려주지 않을 물건은 빌리는 게 아니라 비는 게 맞습니다.

2020-05-23 19:28:55

정답을 맞추다x (맞히다o)
안되x/안돼나요x
쉬림프x (슈림프o)

요정도 떠오르네요..

2020-05-23 22:44:49

슈림프는 새우라는 한국말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외래어인 이유가 있나요?

2020-05-23 23:30:34

한국말도 있지만
외래어 표기법을 지키면 외래어로도 사용 가능합니다

2020-05-24 00:15:24

그렇군요

처음알았네요

2020-05-23 20:57:49

 얻다 대고 / 어따 대고

 

2020-05-23 21:10:57

이따가(o)

2020-05-23 21:20:17

다른건 어느정도 이해가 되는데

않 이걸 틀리게 쓰는건 좀 이해가 안됩니다. 이건 그냥 헷갈릴 것도 없다고 생각한 부분이거든요.

2020-05-23 22:29:47

몇일이요...거기다 몇월며칠하면 어색해 보이죠

2020-05-23 22:41:25

저는 ~했고요 라고 쓰면 딱딱해보여서 ~했구요 라고 타이핑하네요

2020-05-24 09:26:16

다리가 얇다는 표현도 틀렸죠. 가늘다/굵다 로 쓰는게 맞는데, 언론에서조차 얇은 허리 어쩌고 하더라고요. 열 명 만나면 맞게 쓰는 사람 한명 볼까말까입니다.
데/대 구분 못하는 사람도 은근히 많더라고요. 아는 분 중에 작가라는 사람이 “~이렇게 하면 된데요” 자꾸 이런 식의 카톡을 보내와서 깜짝 놀랐던 적이 있습니다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