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
Free-Talk
윤희에게를 봤습니다.
 
9
  1351
2020-01-23 20:10:13

부국제의 폐막작이었던 '윤희에게'를 봤습니다. 당시에는 표가 없어서 보지 못했었는데, 우연히도 와챠에 올라왔더군요. 운이 좋았습니다.

내용은 편지처럼 잔잔하게 어떠한 고조도 없이 흘러가는데, 이게 참 매력적이게 다가왔습니다.
또한, 감독이 미장센에 집착이라도 있는건지... 카메라를 한 대에서 두 대만을 가지고 찍은 것 같습니다. 모든 장면이 하나의 예술품 같이 느껴질 정도로 신경 쓴 모습이 보였습니다.
배경이 또 러브레터의 그 오타루인지라, 홋카이도의 풍경도 한 몫 거들었구요.


편지라는 하나의 플롯으로 이야기를 전개하는 능력이 아주 뛰어나서, 무척 재미있게 봤습니다. 내용적인 것도 좋았지만, 안에서 보이는 기교들이 참 보는 맛이 넘쳐났습니다. 게다가 다뤄지는 내용도 사회적 편견과 억압에 대해 무척 부드럽게 이야기해서 좋았습니다.


임대형 감독의 작품은 처음이었는데, 기대 이상의 작품을 보여줘서 깜짝 놀랐습니다. 와챠에도 올라왔으니, 설 연휴 하실 일이 없다면 찾아서 보기를 추천드립니다.
게다가 김소혜가 정말 너무 예뻤습니다. 잠은행이라도 찾아봐야할 지경이네요. 다음 작품이 빨리 나오기를 ...


9
Comments
1
2020-01-23 20:30:05

소혜가 예쁘게도 나왔고, 연기도 꽤 잘했죠.ㅎㅎㅎ

저도 이 영화 너무 좋게봐서, 시나리오 책으로 나온 것도 샀는데, 책으로도 보시는 걸 권해드립니다.

영화의 감동을 그대로 주면서, 뭔가 묘하게 다른 느낌으로 다가오더라고요.

WR
1
2020-01-23 21:18:59

맞습니다! 연기력도 좋았고, 역할에 정말 딱 맞았기도 했고요.
시나리오도 북도 있군요. 생각지도 못했었는데, 왠지 기쁘네요. 이렇게까지 좋을거라고 생각을 못해서, 시나리오에서 영화에는 담지 못했던 어떤 얘기를 더 읽을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2
2020-01-23 20:32:31

이게 동성애 관한 거더군요. 김희애누님 나와서 봤는데 러브레터 생각 났어요.

WR
1
2020-01-23 21:21:45

저도 퀴어라고는 처음엔 생각하지도 못했는데, 너무 잔잔하게 잘 표현해 놔서 좋았습니다. 아직도 두 여자가 만나는 장면이 잊히질 않네요.
정말로 장소가 같은 곳이다보니까 저도 보는 내내 러브레터가 계속 겹쳐지더군요. 특히, 영화 초반에 묘지 장면은 흡사 러브레터와 같았던...!

1
2020-01-23 21:34:30

아 동성애 코드군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2
2020-01-23 21:29:58

저도 영화관 개봉시기에 근처에서 관을 찾을 수가 없기도 했고 있어도 시간이 안 맞아서 못 보다가 이번에 vod로 어머니와 봤습니다
잔잔하면서도 정갈하게 써내린 글씨 같은 영화였습니다
퀴어적 요소가 있지만 불편하지 않았고 단순한 동성애 영화라기보다 아직 과거에 잡혀있던 개인이 스스로 두 발로 일어서는 성장과정을 그린 영화로 보였습니다. 참 좋았어요 전

2
Updated at 2020-01-24 02:27:01

감독의 첫번째 연출작인 ‘메리크리스마스 미스터 모’도 굉장히 좋습니다. 기주봉과 찰리 채플린 굉장히 잘어울립니다.

2020-01-23 22:47:31

와~이 영화보신분을 만나게 되네요
(근데 제목이 메리크리스마스 미스터 모 아닌가요 ^^;)
경희궁 뒤편에 있는 에무시네마 가끔 갈때 딱히 영화 정해놓지 않고 시간대 맞는걸로 보다가, 얻어걸린(?)영화였는데 재밌게 봤거든요. 재미랑 감동이랑.. 흑백에서 느껴지는 감성이랑 모든게 어느하나 과하지 않고 딱 맞게 어우러져서 좋았어요

2020-01-24 09:40:00

극장에서 보고 여운이 제법 갔던 걸로 기억합니다
왓차에 있다니 다시한번봐야겠네요

이런저런 생각해볼거리도 있어서
보고나서 뭔가 남는 영화를 원하시는분께
추천합니다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